피요르의 땅. 노르웨이 트레킹.- 자연의 경이 셰락볼튼 가는 길. Photo Credit: pickupimage.com

피요르의 땅. 노르웨이 트레킹.- 자연의 경이 셰락볼튼 가는 길.

Arctic Line. 북극선에 가까운 동토의 나라. 머나먼 이방 노르웨이. 태초의 원시 자연과 야생의 깊은 속살을 들여다 보는 알라스카와 또 다른 아크틱 라인의 스웨덴 쿵스라덴 종주 트레킹과 마지막 여정지인 아이슬란드 종주 트레킹을 마감하고 노르웨이 남부 3대 기암 피요르 트레킹의 시발점인 스타방예르에 안착했습니다. 짙은 잿빛 하늘이 어둠처럼 내리는 시각에 숙소로 들어와 급조달한 라면에 밥말아먹는 초간단 먹거리로 저녁을 나누고 한잔 거나하게 마시며 휴식을 취합니다. 북극권의 청정한 자연 속에서 행복해 할 향후 일정을 정리해 봅니다. 유서깊은 해안도시 베르겐을 향하면서 쉐락볼튼(Kjerag), 프레이케스톨렌(Preikestolen) 그리고 트롤퉁가(Trolltunga)로 이어질 노르웨이 피요르 3대 롹 트레킹. 다들 쉽사리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통토의 나라 노르웨이도 봄이 오고 해동이 시작되고 5~6월이 되면 겨우내 접근이 통제됐던 대표적 피요르 트레킹 명소들이 빗장을 푸는데 옥빛 코발트 빛 에메랄드 빛으로 다양하게 변모하는 피요르와 암산위에 덮여 있는 흰눈이 어우러진 수려한 풍경을 즐기는 길들로 마음의 정화를 얻는 순수의 여정입니다. 우리나라 국토의 네배에 달하는 면적. 푸른 등 고등어와 한자동맹이 결성된 항구도시 베르겐이 있다는 정도로 알고있는 노르웨이. 산과 피요르 그리고 만년설과 빙하로 둘러 쌓여 거친 아름다움을 토하는 나라. 형언하기 힘들 정도의 장대하고도 광활한 자연 속에서 걷는 쾌락이 함께하는 곳입니다. 스칸디나비아반도 서쪽에 위치하며 스웨덴, 핀란드, 러시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데 피요르로 이뤄진 긴 해안선과 유럽에서 가장 큰 빙하의 일부로 덮힌 내륙 산악지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국토의 많은 부분이 북극권 북쪽에 있으나 서부해안 지방은 멕시코 만류의 영향으로 1년 내내 얼지 않을 정도로 온화한 편이지만 국토의 3%만이 경작할 수 있는 땅밖에 없으므로 농업생산량이 부족한 노르웨이는 바다에 투자하여 어업을 기반으로 하는 무역 증대로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1970년대 북해유전과 천연가스의 발견은 노르웨이를 세계 최고수준의 삶을 누리는 부국 중 하나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알라스카. 스웨덴. 아이슬란드 그리고 노르웨이로 이어지는 이번 트레킹 여행에 공통점이 있다면 모두 북극권역에 있는 나라라는 것인데 이들이 공유하고 있는 간과하지 말아야 할 점을 발견하게 됩니다. 바로 지구 온난화의 최대 수혜국들이라는 것입니다. 진화론의 거두 다윈이 인간이 결코 살아갈 수 없는 불모의 땅이라고 규정했던 남극권의 파타고니아도 그러하듯이 냉혹한 기류와 빙하만이 대부분인 남북 양극권의 나라들이 이제는 좀 더 따뜻해지고 빙하가 줄어들고 동식물들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게 되니 그 특별하고도 독특한 풍경으로 관광 수입이 급증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 오랜동안 신이 몰래 숨겨놓았던 지구의 보물이 되어버렸습니다. 입소문을 타다보니 그야말로 열풍에 휩싸여 행복한 비명을 지르며 방문객들을 맞이합니다. 샘이 나지 않을 수 없지만 다만 수입에만 열을 올려 우리 트레커들의 마음에 생채기를 내는 운영은 없기를 바라며 쉐락볼튼을 찾아 호수 풍경들이 화첩처럼 연이어 펼쳐지며 보랏빛 들꽃들이 손을 흔들며 우리 일행들을 환대해주는 신작로를 달려갑니다. 노르웨이의 여행은 단순히 관광이 아니고 자연 그 자체입니다. 들길 산길이며 해안길 도시의 포도까지 하나도 아름답지 않은 곳이 없으며 감히 자연이라 불러줄수 있는 세상 몇 안되는 나라 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그런 노르웨이에서의 첫 트레킹을 위해 스타방예르를 떠나 Øygardsstøl 지역으로 달려갑니다. 뤼세 피요르가 받쳐주는 1천미터가 넘는 절벽바위 틈에 얄궂도록 끼어든 바위 하나. 쉐락(Kjerag). 잿빛 하늘의 도시를 떠나 대 자연의 경이를 찾아 떠나는 길에는 호수의 나라답게 줄 지어 호수와 피요르가 나타나고 물기 머금은 절벽들이 웅장하게 도열하고 반갑게 우리를 맞이 했다가는 폭포가 된 눈물로 또 우리를 보내줍니다. 호수들 가장자리에는 빨간 지붕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조그만 마을들이 어김없이 나타나는데 저 맑고도 청아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그들의 삶이 무척 부럽습니다. 비와 안개와 구름이 늘 일상처럼 노르웨이의 삶속에 존재하는데 오늘 우리가 달리는 길에서도 예외는 아닙니다. 희미한 구름 안개 속에 펼쳐놓는 수채화의 몽환적인 풍경. 저 물따라 가면 마침내 바다에 이르겠지 하며 마음의 여행도 함께 합니다. 높이는 1084m. 예전에는 보트를 타고 피오르를 항해하며 올려다보고 감탄하는 것에 그쳤지만 지금은 고원의 경로를 따라 걸으며 좌우로 펼쳐지는 장대한 산하의 풍경을 음미하며 걷는 트레킹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단순히 고원에 서서 뤼세 피오르의 전망을 즐기며 행복해 하는 반면 우리네 트레커들은 기어코 두세시간을 걸어 정점에 있는 절벽 양편 사이에 박힌 단단하고 둥근 바위 쉐락볼튼 위에서 짜릿한 스릴을 느끼며 소중한 한컷의 사진을 남기기도 합니다. 물안개 자욱한 피요르 호변으로 연결된 미려한 길을 달리는데 주변 풍경들이 따분해 질 즈음에 나타나는 이방의 풍경들. 셰락볼튼 트레킹의 시작점으로 가는 고개를 수도 없이 휘어지며 돌아가는데 펼쳐놓는 생경한 자연의 모습들이 조금의 흥분으로 휩싸이게 합니다. 어서 달려가 열심히 걸어 그 생뚱맞게 끼여있는 바위위에 서보려는 마음만 앞서 있는데 길은 꼬불꼬불 휘돌아가니 안달이 날 지경입니다. 세찬 비바람은 차를 뒤엎어버릴 듯이 불어와 속력도 내지 못합니다. 마침내 절벽에 세워진 휴게소에 도착하여 주차장으로 진입을 시도하였으나 관리요원이 저지하며 다가와 오늘은 기상이 고르지 못해 안전을 이유로 트레일를 폐쇄했다며 내일은 화창한 일기가 예상되니 다시 오기를 주문합니다. 이미 예전에 경험한바도 있어 자연스레 받아 들이며 내일은 확신하냐며 나에게도 다짐하는 의미의 웃음으로 답해주고 차를 돌립니다. 새날 새 아침이 찾아왔으나 하늘은 여전히 낮고 구름마저 짙게 드리우고 있습니다. 피요르를 왕래하며 차량과 사람들을 수송하는 페리 선박이 올 부두에 도착했을 때는 숫제 비까지 뿌려주고 있습니다. 예정된 배는 올 생각을 하지 않고 연락을 취해보니 기상이 순화되어야 배를 띄운다는 것. 와야 오는 것 입니다. 네시간을 넘게 기다린 후에야 배가 도착하고 우리를 리세보트 포구로 데려다 줍니다. 하루 일정이 빠듯하니 지체함이 없이 트레킹을 시작하는데 초반부 바위산 하나를 완전히 넘는 길은 미끄러운 바위 그대로라 모골이 송연해지고 아주 위험한 구간들은 쇠사슬 줄로 안전장치를 해두었습니다. 비가 뿌린다면 이 조절할 수 없는 미끄러움에 대형사고가 날 것은 자명하기에 어제 조치한 안전을 위한 통제를 충분히 이해하며 결코 서운해 할수 없을 만큼 초긴장의 길입니다. 한고개를 넘으면 또 하나가 기다리고 숨을 고르며 바위길을 잠시 가다보면 또 한 고개. 다리가 묵직해지지만 이제 하늘도 열리며 드러내놓는 풍경이 화첩의 그림처럼 수려하니 힘든 줄을 모르고 치고 나갑니다. 이 암산에 머무르며 자연의 일부로서 이 쉐락볼튼 가는 길을 풍요롭게 해주는 산양 무리의 한가로움은 평화를 노래하고 있습니다. 일반 여행객들과 섞여 끝없이 이어지는 인간 띠. SNS 사용시 대표 사진들로 많이들 사용하는 곳으로도 유명한 탓에 젊은이들의 행보가 줄을 잇습니다. 우리는 그 이유만으로 이곳을 찾은 것이 아니기에 구름안개가 공연을 펼치며 한번씩 장막을 걷고 보여주는 풍경에 탄성을 지르며 사진으로 남깁니다. 가는 길 오는 길 그 수려함이 참으로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마침내 계란바위라 일컫는 쉐락볼튼에 도착했습니다. 그 한장의 사진을 남기기 위해 세시간을 걸어왔고 언제 내 순서가 올지 모를 대기줄에서 기다립니다. 그러나 그 한평 남짓한 바위 위에서 연기하는 군상들의 모습들은 볼거리의 연속입니다. 등장하는 순간부터 짧은 시간에 모든 묘기를 섞어 연기해야 하는 피켜 스케이트 선수처럼 온갖 표정과 제스처를 담아 내 보입니다. 두려움에 차마 서있지를 못해 엉금엉금 기어왔다 기어 나가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씩씩하게 바위로 뛰어 올라가 갖은 표정을 담아 연기를 펼쳐보이기도 하니 기다리며 보는 재미도 제법 솔솔합니다. 뒷배경이 되어주는 푸른 피요르의 물 위로 안개는 피었다 지면서 무대 장치의 배경 조작처럼 다양하게 연출을 합니다. 어쩌면 요렇게도 묘하게 수백 높이의 두 절벽 바위틈에 끼어 수만년을 버텨왔을까! 자연의 경이가 세상 어디 한두군데 일까만 미려한 풍경속에서 일탈을 꿈꾸는 범인들을 유혹하기 좋은 땅. 노르웨이 3대 신묘한 바위 중의 하나입니다.

피요르의 땅. 노르웨이 트레킹.- 자연의 경이 셰락볼튼 가는 길.

의견 등록


사이트 기준에 맞지 않는 욕설 및 수준이하의 비판, 모욕적인 내용은 삭제됩니다.

관련 커뮤니티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박대장과 함께 꿈의 길을 걸어요! 중국 5대 천황 관광 트레킹 글로벌한인 30 09/17/19
왕이 되어 걷는 길. 스웨덴 쿵스레덴 글로벌한인 60 09/15/19
피요르의 땅. 노르웨이 트레킹.- 자연의 괴물. 그 혀끝에 서다. 트롤퉁가 글로벌한인 155 09/09/19
피요르의 땅. 노르웨이 트레킹.- 자연이 들려주는 설교. 프레이케스톨렌 글로벌한인 101 09/12/19
불과 얼음의 땅. 아이슬란드 라우가 베구르 종주 트레킹. 글로벌한인 196 09/04/19
미서부 10대 캐년의 장대한 대자연을 만나보는 트레킹 여행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글로벌한인 226 09/01/19
야생의 대자연 알라스카를 걷는다. 5 글로벌한인 246 08/30/19
야생의 대자연 알라스카를 걷는다. 4 글로벌한인 247 08/28/19
야생의 대자연 알라스카를 걷는다. 3 글로벌한인 277 08/26/19
야생의 대자연 알라스카를 걷는다. 2 글로벌한인 340 08/23/19
야생의 대자연 알라스카를 걷는다. 1 글로벌한인 467 08/19/19
거칠고도 수려한 풍경. 돌로미테 Alta Via 1 종주 트레킹. 4 글로벌한인 443 08/17/19
거칠고도 수려한 풍경. 돌로미테 Alta Via 1 종주 트레킹. 3 글로벌한인 535 08/15/19
거칠고도 수려한 풍경. 돌로미테 Alta Via 1 종주 트레킹. 2 글로벌한인 561 08/13/19
거칠고도 수려한 풍경. 돌로미테 Alta Via 1 종주 트레킹 1 글로벌한인 530 08/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