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주, 7월부터 마리화나 소지 합법  3년 앞당겨 시행

버지니아주, 7월부터 마리화나 소지 합법 3년 앞당겨 시행

미국 버지니아주가 성인의 마리화나(대마초) 사용 합법화 시점을 오는 7월로 앞당겼다. 당초 주 의회는 2024년부터 성인이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소지할 수 있다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번에 허용 시점을 약 3년 앞당긴 것이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버지니아주 의회가 7일(현지시간) 표결을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상원에선 찬반이 20표씩 나와 동률을 기록한 상황에서 민주당 소속 부주지사가 캐스팅보트를 행사했다. 하원은 찬성 53표, 반대 44표로 가결했다. 공화당 의원들은 아직 합법적 대마초 거래를 위한 인프라가 충분히 개설되지 않은 상황에서 소지를 더 빨리 허용하면 불법 매매가 성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대마초 소지혐의로 체포되는 사람 중 유색인종 비율이 부당하게 높은 상황을 최대한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주 통계에 따르면 흑인이 대마초 소지 혐의로 체포돼 벌금형을 받을 확률은 백인의 4배에 달한다. 이번 조처에 따라 버지니아주에선 오는 7월 1일부터 21세 이상 성인 1인당 최대 1온스(28.3g)의 대마초를 소지할 수 있게 된다. 버지니아주는 의회가 대마초 소지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지난 2월 통과시켜 미국에서 대마초를 합법화한 16번째 주가 됐다. 남부 주에서는 처음이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日총리에 위안부 사과 권유하라"... 미국 법대생들, 백악관에 편지 글로벌한인 899 04/07/21
아시아계 차량에 돌던진 미국남성 기소 글로벌한인 629 04/06/21
60대 아시아계 여성, CA에서 산책중 흉기찔려 숨져 글로벌한인 613 04/05/21
위안부자료 세계유산 등재 놓고 일본측 예민한 반응.. 글로벌한인 719 04/02/21
미 국무부 대변인, 한미일 협력 강조…독도 주권엔 "입장 안취해" 글로벌한인 671 03/31/21
미, 한국 인권보고서 공개..."표현의 자유 제한·부패 등이 중대 인권 이슈" 글로벌한인 733 03/31/21
지하철서 흑인 폭력 이어 뉴욕 한복판서 흑인이 아시아계 여성 짓밟아 글로벌한인 968 03/31/21
뉴욕 지하철서 흑인이 아시안계 남성 무차별 폭행 글로벌한인 707 03/30/21
중국 바이두 백과, 김치 이어 삼계탕도 중국 기원론 제기 글로벌한인 783 03/30/21
수에즈운하 좌초 책임공방 예고 글로벌한인 727 03/30/21
온라인 행사서 학자들 램지어 성토..."상상으로 쓴 글" 글로벌한인 695 03/29/21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일본해' 또는 '한반도 동쪽 바다'로 표기했어야" 글로벌한인 760 03/26/21
코로나가 부른 인종차별, 아시아계 700명 설문조사…50%는 "인종차별 늘었다" 글로벌한인 870 03/25/21
버지니아주 사형제 폐지…50개주 중 23번째 글로벌한인 852 03/25/21
콜로라도 총격범, "반사회적에 피해망상" 주장...이슬람 혐오·인종차별 글로벌한인 717 03/2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