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 마피아에 살해된 이탈리아 리바티노 판사 시복식 거행

30년 전 마피아에 의해 처참하게 살해된 이탈리아 판사가 가톨릭 복자(福者) 반열에 올랐다. 이탈리아 시칠리아주 아그리젠토 성당에서 9일 오전(현지시간) 로사리오 안젤로 리바티노 판사의 시복식이 거행됐다고 ANSA통신과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시복식은 순교·증거자의 시복·시성을 담당하는 교황청 시성성 장관인 마르첼로 세메라로 추기경이 주재했다. 시복은 로마가톨릭교회에서 그 성성(聖性)이나 순교로 인해 이름 높은 자에게 '복자'(福者)라는 칭호를 주고 특정 교구·지역·국가 또는 수도단체 내에서 공적인 공경을 바칠 수 있도록 허가하는 교황의 선언이다. 리바티노 판사는 1990년 9월 자택에서 그리 멀지 않은 아그리젠토 한 도로에서 마피아 조직원들의 총격을 받고서 38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마피아 조직의 법적 단죄를 위해 노력해온 그는 당시 새로운 마피아 범죄 관련 사건 심리를 앞두고 있었다고 한다. 가톨릭교회로부터 시복된 리바티노 판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가톨릭교회로부터 시복된 리바티노 판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매일 아침 법원으로 출근하기 전 성당에서 기도를 올린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사후에는 'STD'(라틴어 'Sub tutela Dei'의 약자로 '하느님의 보호 아래'라는 뜻)라고 적힌 판결 관련 메모지도 다수 발견됐다. 앞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1993년 시칠리아 방문 당시 리바티노 판사의 부모를 만나 "참으로 용감한 순교를 했다"며 그를 순교자로 공식 인정했다. 이후 1995년 시복 심사가 시작됐고, 그로부터 25년 만인 작년 12월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복자로 올려졌다. 아그리젠토 성당은 리바티노 판사가 살해될 당시 입고 있던 피 묻은 셔츠를 성물함에 넣어 보관하기로 했다. 축일은 10월 29일로 정해졌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리바티노 판사의 시복을 축하했다. 교황은 이날 부활 삼종기도 후 훈화에서 리바티노 판사의 성덕을 상기시키며 "정의와 믿음의 순교자"라고 칭했다. 교황은 "부패에 절대 굴하지 않은 모범적 판사로서 처벌이 아니라 구원을 위해 판결하려 노력했다"면서 "심지어 영웅적 죽음에 이르기까지 복음의 증인이 됐다"고 높이 평가했다. 시복된 리바티노 판사는 향후 성인(聖人)이 될 가능성도 열려있다. 복자 단계에서 교황청 심사를 거쳐 또 한 차례의 기적을 인정받으면 성인 칭호가 주어진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NCT 할리우드' 결성…북미·남미 기반 K팝 오디션 잇따라 글로벌한인 4441 05/07/21
163조원 재산분할 돌입...'세기의 이혼' 빌게이츠·멀린다 글로벌한인 3837 05/06/21
램지어, 이진희 교수에 협박성 메일…"중단하라" 글로벌한인 3319 05/06/21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 5일 런던서 개최 글로벌한인 3898 05/05/21
혈액형마다 특정 질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글로벌한인 3753 05/05/21
소변으로 전립선암 악성도 판정하는 검사법 개발 글로벌한인 5015 05/04/21
멕시코 참전용사회 결성 일주일 만에 한국전에 청춘 바친 멕시코 노병 별세 글로벌한인 5125 05/03/21
일우익 연결 일본계 미국인 학자, '위안부는 선급금 계약에 팔린 여성' 주장 글로벌한인 5058 05/03/21
일본 스가 정권,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 답습하는 외교청서 보고 글로벌한인 3666 04/27/21
비메키주맙, 새 건선 치료제로 효과 탁월 글로벌한인 2938 04/27/21
할리우드, '그랜드마' 윤여정 인기…"겸손하면서도 자신감 있는 한국 할머니" 글로벌한인 2124 04/23/21
WSJ, 중국 공격적 조업에 관련국 경제·생태 파탄 우려 글로벌한인 2053 04/23/21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 임진강 전투 70주년 기념 달리기 글로벌한인 2765 04/22/21
멕시코서 한국전 참전용사회 결성 글로벌한인 2551 04/20/21
중국, 일본 오염수 방류에 "자국 책임 전 인류에 전가" 글로벌한인 2581 04/1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