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김 의원 면담에서 미 부통령 "한국 백신 지원 우선순위 두고 논의할 것"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인 앤디 김 연방 하원 의원 측은 13일(현지시간)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문제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의 2인자가 한국 백신 지원 문제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함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협력에 대한 양국의 논의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김 의원은 지난 11일 해리스 부통령을 백악관에서 만났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은 아시아에서 중요한 동맹국인 한국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해야 한다는 김 의원의 요청에 "현재까지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계획은 없었지만, 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 사안을 진전시키기 위해 우선순위를 두고 논의하겠다"면서 앞으로 김 의원과 이 문제를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해리스 부통령은 오는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미국에 오기 전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해리스 부통령의 발언은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문제 논의가 김 의원에 대한 립서비스 차원이 아니고, 구체적으로 추진 계획을 밟아나가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청와대도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로 양국의 백신 파트너십 구축 방안을 꼽고 있는 만큼 정상회담에서 백신 지원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국계인 김 의원은 미국 민주당의 뉴욕주(州) 광역대의원인 김민선 한인이민사박물관장의 요청으로 해리스 부통령을 면담했다. 앞서 김 관장은 바이든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톰 스워지·캐럴린 멀로니 하원의원에게 백악관에 동맹국인 한국에 대한 백신 공급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도록 조율했다. 김 관장은 "김 의원은 하원의원이 되기 전 국무부에서 일할 당시 바이든 대통령뿐 아니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도 친분을 쌓았다"면서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이 시급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일자리 거부시 추가 실업수당 없어... 바이든 직접 구직 독려 글로벌한인 3744 05/11/21
수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와 만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글로벌한인 5352 05/07/21
미국, '리얼 ID법' 전면시행 또 연기 글로벌한인 3903 04/28/21
코로나로 폐쇄됐다 다시 문여는 이탈리아 영화관 첫 상영작은 '미나리' 글로벌한인 4383 04/20/21
워런 버핏과 조지 클루니도 참여... 기업, 미국 투표권 제한 반대 성명 글로벌한인 2941 04/15/21
바이든 '아프간 철군' 결정... 공화 -민주 양분 글로벌한인 4570 04/15/21
백악관, '반도체 화상회의' 개최...삼성전자등 글로벌 기업 참석 글로벌한인 4684 04/13/21
"2차대전후 최대 일자리 투자"...바이든, 인프라 2조달러 투입 글로벌한인 3114 04/01/21
바이든, 아시안계 상대 폭력 근절 추가대책...법무부도 대응책 마련 글로벌한인 2908 03/31/21
'애틀랜타 연쇄 총격사건' 미 경찰 현장 조사 나서 글로벌한인 4248 03/30/21
초기 치매 치료제, 도네페질 효과 오래 간다 글로벌한인 6184 03/29/21
의회,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안 "4월 회기 시작하면 가장 먼저 심의" 글로벌한인 4412 03/26/21
"북, 탄도미사일 2발 발사"... 군·정보당국 분석중 글로벌한인 4879 03/25/21
바이든, 인프라 패키지서 청정에너지 승부건다 글로벌한인 2900 03/24/21
미민주, 26일 '아시아계 증오 중단의 날' 제안 글로벌한인 3018 03/2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