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맹폭에 33명 사망 가자 '최악 하루'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선제공격으로 촉발된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보복 공습 7일째를 맞은 16일(현지시간) 하루 기준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팔레스타인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새벽부터 하마스의 로켓 공격에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보복 공습을 가하면서 이날 하루 최소 33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이스라엘군과 하마스의 충돌이 시작된 지난 10일 이후 일일 사망자 규모로는 최대다. "살려달라 비명" 이스라엘 맹폭에 가자 '최악 하루'…33명 사망 - 2 이날 보고된 사망자 중에는 1살짜리와 3살짜리 아이도 있었다고 보건부는 전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가자지구에서 집계된 사망자는 어린아이 52명을 포함해 182명으로 늘었고, 부상자는 1천200명을 넘어섰다. 이스라엘 측 사망자는 10명, 부상자는 200여 명이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이날도 가자 시내 알-리말 등에서 여러 채의 건물이 붕괴한 가운데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살려달라는 비명이 빗발치고 있다고 알자지라 방송 등이 전했다. 가자지구의 한 민간 구조대원은 "건물 잔해 아래에서 비명을 듣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민간인 피해에 대해 이스라엘군은 논평을 거부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충돌은 이슬람 금식성월인 라마단 기간에 진행되던 이슬람교도들의 종교행사와 유대인 정착촌을 둘러싼 갈등에서 비롯됐다. 지난 7일 라마단의 마지막 금요일인 '권능의 밤'을 맞아 팔레스타인 주민 수만 명은 동예루살렘의 성지인 알아크사 사원에서 종교의식을 치렀고, 이 가운데 일부가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 이스라엘 경찰이 이슬람교의 제3 성지인 알아크사 사원에 진입하면서 시위대와 격렬하게 충돌했다. 여기에 알아크사 사원에서 불과 2㎞ 떨어진 셰이크 자라의 정착촌 갈등과 관련해 이스라엘이 이곳에 오래 살아온 팔레스타인 주민을 쫓아내기로 해 갈등을 키웠다. 팔레스타인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은 이후 이스라엘 도시 곳곳에서 확산했으며 이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주민 700여 명과 이스라엘 경찰 20여 명이 다쳤다. 하마스는 알아크사 사원에서 이스라엘 경찰이 철수할 것을 요구하면서 지난 10일 오후부터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포를 발사했으며 이스라엘군은 전투기를 동원해 가자지구를 공습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비만 억제 시키는 열 발생 '브레이크' 푸는 NPY-Y1 경로 발견 글로벌한인 1928 05/13/21
워싱턴DC 주 승격 기다리는 주민들... 글로벌한인 2239 05/11/21
미국 12새 소년, 고등학교와 전문대 동시 졸업 글로벌한인 2791 05/11/21
30년 전 마피아에 살해된 이탈리아 리바티노 판사 시복식 거행 글로벌한인 2417 05/10/21
'NCT 할리우드' 결성…북미·남미 기반 K팝 오디션 잇따라 글로벌한인 4441 05/07/21
163조원 재산분할 돌입...'세기의 이혼' 빌게이츠·멀린다 글로벌한인 3837 05/06/21
램지어, 이진희 교수에 협박성 메일…"중단하라" 글로벌한인 3319 05/06/21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 5일 런던서 개최 글로벌한인 3898 05/05/21
혈액형마다 특정 질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글로벌한인 3753 05/05/21
소변으로 전립선암 악성도 판정하는 검사법 개발 글로벌한인 5015 05/04/21
멕시코 참전용사회 결성 일주일 만에 한국전에 청춘 바친 멕시코 노병 별세 글로벌한인 5125 05/03/21
일우익 연결 일본계 미국인 학자, '위안부는 선급금 계약에 팔린 여성' 주장 글로벌한인 5058 05/03/21
일본 스가 정권,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 답습하는 외교청서 보고 글로벌한인 3666 04/27/21
비메키주맙, 새 건선 치료제로 효과 탁월 글로벌한인 2967 04/27/21
할리우드, '그랜드마' 윤여정 인기…"겸손하면서도 자신감 있는 한국 할머니" 글로벌한인 2124 04/2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