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스프레이'로 파킨슨병 치료

중추신경계 질환인 파킨슨병(Parkinson's disease)의 경구용 치료제인 레보도파(levodopa)를 뇌에 직접 전달될 수 있도록 코 스프레이 형태로 만드는 연구가 진전되고 있다. 파킨슨병은 운동을 조절하는 뇌 부위에서 분비되는 도파민 생산 세포가 소실돼 발생한다. 레보도파는 도파민을 만드는 원료물질(도파민 전 단계 약물)로 파킨슨병 환자의 도파민 결핍을 보충해 준다. 캐나다 요크(York) 대학 화학과 데이비드 스미스 교수는 코로 분무하면 뇌로 직접 전달될 수 있는 젤(gel) 형태의 레보도파를 개발했다고 '파킨슨병 뉴스 투데이'(Parkinson's News Today)가 31일 보도했다. 현재 파킨슨병 치료제로 쓰이고 있는 경구용 레보도파(L-DOPA)는 오래 사용하면 효과가 떨어져 투여 용량을 늘려야 한다. 뇌로 전달되기도 전에 간과 소화관에서 분해되기 때문이다. 중증 환자는 주사로 투여해야 할 수도 있다. 레보도파를 코 스프레이로 투여하는 것은 오래전부터 효과적인 방법으로 지목돼 왔다. 코에 있는 신경을 거쳐 뇌로 직접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레보도파를 장시간 방출할 수 있도록 코 조직에 오래 달라붙어 있게 하는 것이 어려운 문제였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레보도파를 실어 나를 수 있는 젤(gel)을 개발했다. 이 젤은 액체 상태로 코로 들어가는 즉시 얇은 층으로 변하면서 코안 쪽에 달라붙어 레보도파를 방출한다. 이렇게 방출된 레보도파는 혈액에 흡수되고 뇌에는 직접 전달되는 것으로 동물실험에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 젤을 코 스프레이 형태로 만들어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런 방식으로 약물을 뇌에 전달하는 기술은 알츠하이머 치매 같은 다른 신경퇴행성 질환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파킨슨병은 운동을 조절하는 뇌 부위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 도파민 생산 세포가 소실되면서 근육 경직, 몸 떨림, 느린 동작 같은 운동장애가 나타난다. 이 연구 결과는 '첨단 과학'(Advanced 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대동맥류, '엄지-손바닥' 테스트로 진단 가능 글로벌한인 3292 05/28/21
'아시아계는 집에 현금 많을 것' 미 동부 아시아계 집들만 골라 턴 8인조 글로벌한인 2714 05/27/21
술 조금만 마셔도 뇌의구석구석에 부정적인 영향 글로벌한인 4758 05/20/21
CDC 지침 직후 월마트·코스트코 등 마스크 의무 폐지... 글로벌한인 2793 05/17/21
미 흑인형제 강간살해 누명 쓰고 31년 옥살이... 보상 7천500만달러 글로벌한인 3972 05/17/21
이스라엘 맹폭에 33명 사망 가자 '최악 하루' 글로벌한인 2289 05/17/21
비만 억제 시키는 열 발생 '브레이크' 푸는 NPY-Y1 경로 발견 글로벌한인 2893 05/13/21
워싱턴DC 주 승격 기다리는 주민들... 글로벌한인 2695 05/11/21
미국 12새 소년, 고등학교와 전문대 동시 졸업 글로벌한인 3341 05/11/21
30년 전 마피아에 살해된 이탈리아 리바티노 판사 시복식 거행 글로벌한인 2790 05/10/21
'NCT 할리우드' 결성…북미·남미 기반 K팝 오디션 잇따라 글로벌한인 5118 05/07/21
163조원 재산분할 돌입...'세기의 이혼' 빌게이츠·멀린다 글로벌한인 4442 05/06/21
램지어, 이진희 교수에 협박성 메일…"중단하라" 글로벌한인 3695 05/06/21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 5일 런던서 개최 글로벌한인 4529 05/05/21
혈액형마다 특정 질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글로벌한인 4400 05/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