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사 흑인학살 현장 미 대통령 첫 방문…"어둠이 숨길수 있어도 지울순 없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를 방문했다. 미 역사상 최악의 인종 폭력 사건으로 불리는 '털사 인종 대학살' 100주기를 맞아 미국 대통령 중 처음 그 현장에 간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단에 서서 "이것은 폭동이 아니다. 이는 대학살"이라며 "우리 역사상 최악의 것 중 하나다. 그러나 단순히 하나가 아니다. 너무 오랫동안 우리 역사에서 잊혀 왔다"고 말했다. 털사 대학살은 1921년 5월 31일부터 이틀간 털사의 그린우드에서 백인들이 최대 300명의 흑인을 무참히 살해한 사건이다. 당시 '블랙 월스트리트'로 불릴 정도로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흑인 동네였던 그린우드는 이 사건으로 폐허가 됐지만 처벌받은 백인은 아무도 없다. 또 1997년 오클라호마주 조사위원회가 구성돼 진상을 다시 파악하기 전까지는 '털사 인종 폭동'으로 불렸다. 위원회는 생존자와 후손에게 배상금을 지불하라고 권고했지만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참혹했던 당시 상황을 생생히 전하면서 "말 그대로 지옥이 펼쳐졌다"고 표현한 뒤 "이 일이 일어나자마자 집단 기억에서 지우려는 분명한 노력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너무 오랫동안 여기서 일어난 역사는 어둠 속에 가려진 채 침묵 속에 전해졌다"며 "역사가 침묵한다 해서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음을 의미하진 않는다. 어둠이 많은 것을 숨길 순 있지만 어떤 것도 지울 순 없다"고 강조했다. "어떤 부당한 행위는 너무 악랄하고 통탄스러워 아무리 노력해도 묻힐 수가 없다"라고도 했다. 그는 "현지 관리들에 의한 사망자 기록은 36명이다. 그게 전부였다"라며 말로 다 할 수 없는 수의 시체가 공동묘지에 묻혔다고 한 뒤 이 무덤을 발굴하는 작업이 시작됐다고 언급했다. 또 "나는 100년 만에 털사를 방문한 첫 대통령이다. 나를 자랑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이 사건을 생각하기 위해 하는 말"이라며 "미국인들이 이 역사를 완전히 알도록 빛을 비추기 위해" 털사를 찾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인종 형평성을 개선하고 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한 포괄적 계획도 발표했다. 그는 더 많은 소수인종 기업들이 좀더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연방정부의 구매력을 활용하고, 전임 행정부 때 철회된 반(反) 차별 주택 관련 조처를 강화하는 한편 저렴한 주택 공급을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100억 달러의 지역사회 활성화 기금을 통해 낙후 지역 환경을 개선하고, 어려운 이들의 교통 인프라 개선을 위해 150억 달러의 보조금도 마련할 예정이다. CNN방송은 이런 대책이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에 제시한 인프라 투자 예산에 포함돼 있지만 공화당의 반대에 직면했다며 의회 논의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화당이 다수석인 주(州)에서 투표권을 제한하는 입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민주주의에 대한 실로 전례가 없는 공격"이라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투표권 보호를 위한 노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별도 성명을 내고 작년 11·3 대선 후 주 단위에서 약 400개의 투표권 제한 법안이 발의됐다며 투표권 보호는 민주주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 앞서 대학살 당시 상황을 전시한 그린우드 문화센터를 방문하고, 학살에서 살아남아 현재까지 생존한 비올라 플레처(107)와 휴스 밴엘리스(100) 남매를 만나기도 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6월2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702 06/02/21
비트코인 3만6천700달러로 2% 상승…이더리움은 7% 올라 글로벌한인 1823 06/01/21
미국 코로나 신규 확진자, 1만명 밑돌아...방역수칙 완화 가능 글로벌한인 1610 06/01/21
5월31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105 05/31/21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높은 인플레이션 연말까지 지속 예상…일시적인 것" 글로벌한인 1508 05/28/21
5월28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411 05/28/21
5월27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456 05/27/21
김동연 前부총리 "우리나라 '승자 독식' 만연" 글로벌한인 1372 05/27/21
비트코인 급락에 레버리지 투자자들 지난주 13조5천억원 청산당해 글로벌한인 2996 05/26/21
뉴욕 데모크라시프렙 고교생들... '미나리' 특별상영 "증오범죄 극복하자" 글로벌한인 2490 05/26/21
5월26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444 05/26/21
5월25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330 05/25/21
5월24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204 05/24/21
미 재무부 "가상화폐 단속 강화"...1만 달러 이상 거래시 IRS 신고 의무 글로벌한인 1858 05/21/21
비트코인 도대체 왜? 히루 30% 폭락 글로벌한인 2179 05/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