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징용소송 시각 매체 따라 제각각

일본 주요 일간 신문은 9일 한국의 일제 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이 지난 7일 각하한 것과 관련한 사설을 게재하고 이구동성으로 조속한 해결을 주장했다. 다만 매체 성향에 따라 해결책에 접근하는 방법을 놓고는 엇갈린 시각을 드러냈다. 진보 성향 일간지인 도쿄신문은 '외교적 해결밖에 길은 없다'는 제하의 사설에서 "사법의 장에서 역사에 관한 문제를 다루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 그것을 보여준 판결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사법 판단에만 의존하지 말고 외교적 협상을 통해 고령화한 원고의 구제를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인권을 우선해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했던 2018년의 대법원 판결과는 다른 결론을 도출한 이번 서울중앙지법 판결에 대해 국제법을 중시하는 입장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도쿄신문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기존 합의를 발전시키는 등 지도력을 발휘해 일본 측과 해결책을 협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모든 책임이 한국에 있으니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 방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하는 일방적인 자세로는 문제를 악화시킬 뿐이라고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도쿄신문은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쌍방이 대화에 나서 외교적으로 해결책을 함께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 주도의 해결을 강조하는 논조를 폈다. 이 신문은 한일 간 대립을 해결하려면 청구권 문제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해결'을 규정한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이 협정을 존중하지 않고 대법원판결로 이어진 반일 기운을 높인 것은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사법에 휘둘리지 않으면서 책임을 지고 한일 간 현안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최근에 한일 관계 개선과 관련해 의욕적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면서 "말을 행동으로 옮겼으면 한다"고 밝혔다. 우익 성향인 산케이신문은 노골적으로 문재인 정부 책임으로 징용 소송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이 신문은 이번 서울중앙지법 판결을 "국제법에 따른 상식적인 판결"로 호평하면서 "문제가 장기화하면 한국은 상식에서 벗어난 국가라는 국제적인 불신이 증가할 뿐"이라고 썼다. 산케이는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던 2018년 대법원 판결을 "사실(史實)을 무시하고 국제법을 유린한 것"으로 규정하고 "사법 폭주를 조장한 것은 문 대통령 자신"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산케이는 한국 외교부가 대법원 판결과 배치되는 서울중앙지법 판결이 나온 뒤 '열린 입장에서 일본과 협의를 계속하겠다'라고 했지만 이미 해결된 문제에서 일본이 협상에 응할 여지는 없다고 주장했다.

한반도소식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직지·기록유산 세계에 알리려 카드 뉴스 만드는 반크 글로벌한인 2920 06/07/21
'버터'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외신들, BTS 기록 행진 보도 글로벌한인 2486 06/02/21
코리아소사이어티, 한미정상회담 분석 대담…미사일 제한 해제 등 호평 글로벌한인 3603 05/26/21
주유엔 한국대표부, 유엔 직원 대상으로 '미나리' 상영 글로벌한인 4008 05/21/21
문대통령,'한미동맹' 강조하며 알링턴 국립묘지 헌화 글로벌한인 4400 05/21/21
반크, 유네스코에 "한국 갯벌, 세계유산 지정해달라" 요청 글로벌한인 4316 05/19/21
"풀컬러·세로 스크롤, 일본 만화와 다르다"…한류 콘텐츠 연일 소개... 글로벌한인 3086 05/11/21
황교안 전 총리 워싱턴 지역 동포들과 동포 간담회 가져 글로벌한인 4020 05/10/21
"나라도 한미동맹 챙기겠다" 항교안 전 국민의 힘 대표 워싱턴 도착 글로벌한인 8888 05/06/21
황교안 이제 다시 중앙으로... 글로벌한인 7018 05/04/21
이건희 유산 12조원 이상 납부…"고인 유지 받들어 사회적 책임 다할 것" 글로벌한인 4404 04/29/21
'김치' 주제로 다국어 영상 제작에 나선 김태호 PD-서경덕 글로벌한인 5092 04/27/21
한국형 그린 뉴딜...세계로. 글로벌한인 3629 04/21/21
위안부 판결...7년여만의 승소 글로벌한인 2778 04/21/21
'한식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 마라도나 前 부인 글로벌한인 3654 04/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