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면제에 '한국 찾겠다'...한국행 비행기 예약 늘어

다음 달부터 국외 백신 접종자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미주지역 재외공관에 비상이 걸렸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주재 재외공관과 한인사회에 따르면 한국 정부가 다음 달부터 해외 예방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일정한 요건을 정해 자가격리 면제 조치를 적용하기로 하면서 현지 동포들의 문의가 각 영사관에 폭주하고 있다. 지난 13일 한국 정부는 미국 등지에서 백신을 맞은 내외국인이 직계가족(배우자,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 존비속)을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을 경우 2주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입국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가족관계 증명서와 예방접종 증명서 등을 재외공관에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자가격리 면제서를 발급받고 한국행 비행기에 오를 수 있게 된다는 내용이었다. 이러한 방침이 나오자 미주 각 공관에는 14일부터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오랫동안 한국의 직계 가족을 만나지 못한 동포와 재외국민, 유학생들이 백신을 맞았다면 격리를 안 해도 된다는 소식에 너도나도 한국 방문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 것이다. 미주 최대의 한인 거주지 남부 캘리포니아를 관할하는 LA 총영사관에는 하루에 5천 통이 넘는 전화가 폭주하며 사실상 업무가 마비됐다. LA 총영사관 관계자는 "자가격리 면제 신청과 관련한 문의가 폭증하면서 민원전화 시스템이 마비됐다"며 "접수 업무를 개시하면 영사관에 동포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재외공관들은 일제히 홈페이지에 격리면제서 발급 안내문을 띄우면서 "통화량이 폭주해 전화 연결이 어려울 수 있다", "신청자가 폭주하면 물리적으로 발급이 어렵다. 더 천천히 한국을 방문하는 것이 본인에게 안전하다"는 유의사항까지 공지했다. LA 주재 국적 항공사들에 따르면 한국행 비행기 문의 전화도 늘었다. 한 관계자는 "7월 항공권 예약이 이전과 비교해 3∼4배는 증가한 것 같다"고 전했다. 비상이 걸린 일부 영사관은 민원 수요 급증에 대비해 전담팀을 두기로 했다. 박경재 LA 총영사는 "접수 절차 간소화 대책과 홍보 방안 등을 논의하는 전담팀을 구성해 업무 폭주에 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A 총영사관은 캘리포니아 남부를 비롯해 애리조나, 네바다, 뉴멕시코주까지 관할하는데 이들 지역 한인 동포는 67만명에 달한다. 뉴욕 총영사관도 격리면제서 발급 서비스를 전담할 TF를 구성하고 다음 달부터 이메일로 격리 면제 신청을 받기로 했다. 하지만, 격리 면제서 발급 수요와 영사관 인력의 한계를 고려하면 제도 시행 초기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동포 사회에서 나왔다. LA 한인회 관계자는 "영사관을 방문하려는 동포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란이 일어날까 걱정된다"며 "한국 정부가 현지 사정을 고려한 세부 절차를 마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주지역 재외공관들도 홈페이지 안내문에서 자가격리 면제서 발급과 관련해 정부의 세부 지침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면서 일부 내용이 변경될 수 있다고 알렸다. 온라인 한인 커뮤니티에는 자가격리 면제서를 제때 발급받지 못해 한국 방문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로 가득했다. 한 동포는 "한국 정부에서 해외 공관과 상의 없이 일단 발표부터 한 뒤 공문으로 통보한 상태 같다"는 글을 올렸고, 다른 동포는 "정부에서 제대로 준비도 안 하고 대책 없이 땜질 발표를 했다"고 지적했다. 격리를 즉각 면제하고 대상을 확대해달라는 한인단체의 공개 요구도 나왔다.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 회장은 성명을 내 "격리 면제를 위한 가족 방문에 형제자매를 포함하지 않은 것은 미주 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미흡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해외백신 접종자 한국 방문 허가 무엇이 문제인가? 글로벌한인 2968 06/15/21
미국서 백신 접종 완료자는 한국 방뮨 시 자가 격리 면제 7월1일 부터 글로벌한인 4175 06/14/21
한국전 참전용사 사진앨범 제작하는 아칸소주 한인사회, 글로벌한인 2718 06/14/21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한복 광고 1천회 한다 글로벌한인 3005 06/11/21
광주테크노파크, 월드옥타와 수출상담회 열어 글로벌한인 3332 06/08/21
"이름모를 학도병 기억하자" 글로벌한인 3610 06/07/21
미 한인2세, 애나 민, 미국 성소수자 인권단체 '아웃프런트 미네소타' 임시 사무총장으로 임명돼 글로벌한인 2472 06/04/21
미국 동포 김호길씨, '지상의 커피 한잔' 시집 발간 글로벌한인 3705 06/04/21
로마 한식당 '가인' '미슐랭 더플레이트' 선정 글로벌한인 3208 06/03/21
21일 170여개 공관서 2022년 대선 모의선거실시 글로벌한인 2284 06/03/21
인도네시아 공유오피스 김은미 대표, 다국적 요리책 출간..."1억원 기부 목표" 글로벌한인 2752 06/01/21
20여 년 동안 빈민촌서 생활하며 '넝마주이 협동조합' 조직한 이세실리아 수녀 글로벌한인 2884 05/31/21
바이든,"아시아계 중요한 공헌에도 인종차별로 존엄 지속 위협" 글로벌한인 2160 05/31/21
월드옥타 세계대표자대회 폐막... 글로벌한인 2809 05/27/21
나정주 홍콩한인상공회장 "8월중순 푸드 엑스포서 '한국관' 개설" 글로벌한인 2796 05/2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