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시작한 3∼4월 집중, CA 작년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 두 배로 늘어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아시아계를 상대로 한 증오 범죄가 전년보다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AP 통신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롭 본타 법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가 2019년 43건에서 지난해 89건으로 107% 증가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에서 지난해 전체 증오 범죄는 1천330건으로 전년 1천15건에 비해 31% 늘었다. 오클랜드 차이나타운에서 기자회견을 한 본타 장관은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 범죄는 대부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지난해 3∼4월에 발생했다고 말했다. 롭 장관은 "많은 사람에게 2020년은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관한 해가 아니라 증오의 유행병에 관한 해"라며 "팬데믹이 완화하고 있지만,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에서 (인종차별 범죄에 대한) 공포가 여전하다"고 말했다. 필리핀계인 롭 장관은 자신의 어머니도 혼자 도심에 가는 것을 두려워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지난 3월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 반대 시위를 벌이는 시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아시아계에 대한 폭력의 증가는 분열을 조장한 지도자들의 발언과 관련돼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로 삼았다. 지난해 흑인에 대한 증오 범죄는 87% 증가했다. 라틴계에 대한 증오 범죄는 2019년 110건에서 지난해 152건으로 증가했고, 백인에 대한 증오 범죄는 2019년 39건에서 지난해 82건으로 늘었다. 캘리포니아주는 인종, 민족, 국적, 종교, 성적 성향, 성별, 장애 등을 이유로 발생한 범죄를 증오 범죄 유형으로 규정했는데, 지난해엔 종교와 관련된 증오 범죄는 전년보다 13.5% 줄었다. 2019년 141건이었던 반유대주의 범죄는 115건으로 감소했다. 반이슬람 범죄도 25건에서 15건으로 줄었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10월 세계한상대회 참가 기업 모집 글로벌한인 1839 06/30/21
KBS 한민족방송, '역사를 찾아서' 1천회 특집 방송...7월3일 글로벌한인 1733 06/30/21
우토로마을에 역사관 건립...내년 4월 완성 추진 글로벌한인 2979 06/29/21
재외동포재단, '2021 온라인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 모국연수' 진행 글로벌한인 2716 06/28/21
반크, '독도 배지' 올림픽 참가자 등에게 배포 글로벌한인 2288 06/28/21
플로리다 건물 붕괴 한국인 피해접수 없어 글로벌한인 2561 06/28/21
재미한국학교 연합회, 내달 19일 '제1회 코리안 스펠링 비' 개최 글로벌한인 2351 06/24/21
한-아세안센터, '넥스트라이즈 2021, 서울'에서 유망 스타트업 소개 글로벌한인 2507 06/24/21
한인 청소년 경연대회 공모...'내가 생각하는 차별 극복 방법은' 글로벌한인 2607 06/23/21
뉴욕 코리아타운에 백신 간이 접종소 설치 계획 글로벌한인 3305 06/22/21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인복지장관·교통부 부장관에 한인 임명 글로벌한인 4408 06/22/21
일본의 강력한 반대에 콜로라도주에 평화의 소녀상 설치 무산 글로벌한인 5944 06/17/21
한국전쟁 사진 에세이·영상 콘테스트 개최하는 미국 참전 용사재단 글로벌한인 3489 06/17/21
격리 면제에 '한국 찾겠다'...한국행 비행기 예약 늘어 글로벌한인 2321 06/16/21
해외백신 접종자 한국 방문 허가 무엇이 문제인가? 글로벌한인 3679 06/1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