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일회성 물가상승에 대응 안 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14일(현지시간) "일회성 물가상승이라면, 나중에 사라질 가능성이 큰 만큼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준의 반기 통화정책 보고를 위한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인플레이션이란 여러 해에 걸쳐 가격이 오른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전날 발표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4% 급등해 인플레이션 공포를 키운 상황에서 시장의 동요를 가라앉히기 위해 '비둘기파적'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물가가 예상보다 급등하는 상황이지만, 현재의 초완화적 통화 정책을 조기에 궤도 수정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셈이어서다.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높고 약간 더 지속적"이라면서도 "여전히 우리가 이야기했던 범위와 일치한다"고 평가했다.

청문회 시작에 앞서 배포한 서면 발언을 통해서도 "물가상승률이 현저히 높아졌고 향후 몇 달 동안 계속 높을 가능성이 크지만, 이후 누그러질 것"이라며 물가상승이 '일시적 현상'일 것이라는 기존 태도를 고수했다.

다만 파월 의장은 "우리는 상황을 매우 신중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물가 안정에 전념할 것"이라면서 "물가상승률이 일정 기간 현저히 높거나 목표치를 넘어서고 장기적 인플레이션 위험이 있다면, 우리는 틀림없이 정책을 적절히 변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물가 급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그 회복 과정에서 빚어진 "많은 수요와 적은 공급의 '퍼펙트 스톰'에 따른 것"이라고 파월 의장은 분석했다.

그는 "경제 재개와 직접 연관된 몇몇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전체 소비자 물가를 끌어올린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6월 CPI 상승분의 3분의 1은 중고차 가격 급등 때문이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 시점에 관해서는 "아직 '상당한 추가 진전'의 기준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시간이 많이 남았음을 시사했다.

'상당한 추가 진전'의 정의가 무엇이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파월 의장은 "정확히 밝히기가 매우 어렵다. 특정한 수치를 자세히 정해놓은 것은 아니다"라며 명확한 답을 피했다.

전체적인 경제 상황에 대해선 "수십 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의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가계와 기업, 금융기관 모두 상당히 건전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의 거듭된 비둘기파적 발언에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의구심은 완전히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핑크 CEO는 미국 내 일자리와 공급망 보호에 초점을 맞춘 정부 정책이 물가상승 효과를 만들어낸다며 향후 5년 이상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를 초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블랙록은 인플레이션을 고려해 9월부터 직원 급여를 8% 인상한다고 밝혔다.

미국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보다 1.0%, 전년 동월보다 7.3% 각각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2010년 이후 11년 만의 최고치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6월 19일, 노예 해방일 156년 만에 연방공휴일로 지정 글로벌한인 9186 06/18/21
FDA, 알츠하이머병 신약 승인...효과 논란은 여전 글로벌한인 8464 06/08/21
한미 정상회담서 북한이 중심 주제 중 하나라고 밝힌 백악관 글로벌한인 8697 05/21/21
"침묵은 공모, 증오 중단에 전념"...바이든, 아시아계 증오방지법 서명 글로벌한인 6055 05/21/21
미국 셔먼의원 '한반도 평화법안' 발의 글로벌한인 7994 05/21/21
94세 한국전 영웅에 바이든, 명예훈장...문 대통령도 참석 글로벌한인 6265 05/20/21
박진 의원 워싱턴 방문 후 방미 결과 브리핑... "백신 스와프·백신허브화 긍정적 반응 들어" 글로벌한인 7390 05/19/21
한미 백신스와프 성사·한국의 백신 허브화 '청신호' 글로벌한인 6833 05/19/21
앤디 김 의원 면담에서 미 부통령 "한국 백신 지원 우선순위 두고 논의할 것" 글로벌한인 6167 05/14/21
일자리 거부시 추가 실업수당 없어... 바이든 직접 구직 독려 글로벌한인 7412 05/11/21
수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와 만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글로벌한인 13382 05/07/21
미국, '리얼 ID법' 전면시행 또 연기 글로벌한인 7507 04/28/21
코로나로 폐쇄됐다 다시 문여는 이탈리아 영화관 첫 상영작은 '미나리' 글로벌한인 8164 04/20/21
워런 버핏과 조지 클루니도 참여... 기업, 미국 투표권 제한 반대 성명 글로벌한인 6484 04/15/21
바이든 '아프간 철군' 결정... 공화 -민주 양분 글로벌한인 8340 04/1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