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업·대학들 속속 도입...'백신 의무화' 확산

미국에서 직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반드시 접종받으라고 요구하는 회사가 늘어나고 있다. 미국의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11일(현지시간) 사내공지를 통해 미국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이 9월 27일까지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안내했다. 맥도날드는 직원들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재택근무를 끝내고 사무실에 출근하는 시점을 9월 7일에서 10월 11일로 한 달여 늦추기도 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내달 13일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만 객장에 들어오게 하는 방안을 내놨다. NYSE는 이미 기업공개 등을 위해 거래소를 방문하는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받았음을 증명하게 하는데 그 대상을 거래소에서 상시 일하는 사람까지로 넓힌 것이다. 미국에서 직원 백신 접종 의무화는 업종을 가리지 않고 도입되고 있다. 월마트는 본사 직원과 여러 지점을 순회하는 관리직원은 오는 10월 4일까지 백신을 반드시 맞으라고 지난달 지시했다. 월마트는 직원이 160만명에 가까운 미국 최대 민간 고용주다. 지난달 구글은 사무실 출근 시점을 10월 18일로 미루면서 직원들에게 사무실에 복귀하기 전까지 백신을 접종받으라고 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사무실 출근 시점을 10월 4일 이후로 연기하면서 내달부터 미국 내 시설에 입장하려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페이스북과 우버 등도 직원에게 반드시 백신을 맞도록 했다. 투자은행(IB) 가운덴 모건스탠리가 직원뿐 아니라 고객도 백신을 맞지 않은 경우 본사에 출입을 금하고 있다. 씨티그룹은 백신을 접종한 직원에게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으며, 도이체방크는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은 직원에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시로 검사받게 하고 있다. 직원에게 백신을 맞도록 의무화한 곳은 기업뿐이 아니다. 미국병원협회(AHA)에 따르면 직원이 백신을 맞도록 강제하는 병원은 현재 약 1천500개에 달한다. 대학은 약 600곳이 백신을 반드시 접종받게 하고 있다. 백악관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도록 기업과 학교 등을 독려하고 나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스콧 커비 유나이티드항공 최고경영자(CEO)와 의료기관 카이저 퍼머넌트의 그레고리 애덤스 CEO, 웨인 프레더릭 하워드대 총장,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소기업을 운영하는 다이앤 섬프터 등과 화상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에 대표자가 초청된 기관들은 모두 임직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하워드대의 경우 직원뿐 아니라 학생도 반드시 백신을 맞도록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연방공무원은 백신을 맞거나 그렇지 않으면 주 1~2회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 결과지를 제출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르지 않으면 정부 시설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는 등의 제약도 부과했다. 미 국방부는 늦어도 내달 15일까지 장병에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침을 확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다음 달 중순 전에라도 식품의약국(FDA)이 정식 사용승인을 내린 백신이 나오면 곧바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캘리포니아주는 이날 주 내 모든 초중고교 교직원은 백신을 접종받거나 아니면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강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교직원에게 백신접종을 의무화한 것은 50개주 중 캘리포니아주가 처음이다.

COVID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람다변이` 치명률 10% 코로나....일본까지 글로벌한인 1275 08/11/21
보수층에 백신접종 촉구한 펜스,젊은 보수층 접종거부 상황서 주목 글로벌한인 1455 08/06/21
WSJ "FDA, 부스터샷 접종 계획 내달 초 나올 전망" 글로벌한인 1132 08/06/21
"집단면역에 80% 이상 백신접종 필요" 글로벌한인 2404 08/05/21
미국내 백신 접종 요구하는 기업과 식당 증가 글로벌한인 938 08/04/21
영국 과학자들, 코로나 "독감처럼 겨울철만 되면 찾아와 노령층 등 사망 불러올 것" 글로벌한인 1352 08/03/21
'코로나 델타변이 탓 재확산'에 확진자 많은 주에서 접종도 많아…공화당 정치인들도 캠페인 글로벌한인 1189 08/02/21
마스크 착용 불응시 "체포"…공화 강력 반발 글로벌한인 1138 07/30/21
미 코로나 감염자 3월초 기준 집계치 3천200만명 배 수준인 6천500만명 감염…전체 인구 20% 글로벌한인 1181 07/29/21
CDC, 백신 접종자도 실내서 마스크 착용 권고할 듯 글로벌한인 2812 07/28/21
인니 거주 50대 코로나 후유증 두 다리 절단…교민사회 수술비 지원 글로벌한인 1005 07/28/21
뉴욕·캘리포니아, 공무원에 백신접종 의무화 글로벌한인 1058 07/27/21
미국 코로나 재확산에 정치적 위협받는 바이든..."10월 하루 24만 감염" 예측까지 글로벌한인 2581 07/26/21
베트남 하노이한인회, 대처 요령 공지 "확진·격리되면 대사관·한인회에 반드시 알려야" 글로벌한인 2402 07/23/21
뉴욕대 연구진, 얀센vs화이자·모더나 접종자 혈액표본 비교 글로벌한인 2501 07/2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