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정상들 9·11 테러 20주년 맞아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9·11 테러 20주년 맞아 한목소리 "잊지 않겠다"

세계 각국 정상들은 11일(현지시간) 9·11 테러 20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을 기리며 과거를 절대 잊지 않겠다고 한목소리로 다짐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엘리제궁 앞에 성조기를 세워놓은 영상과 함께 프랑스어와 영어로 "우리는 절대 잊지 않겠다. 우리는 항상 자유를 위해 싸우겠다"고 적어 올렸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사고 현장에서 임무를 수행한 구조대원과 희생자, 생존자, 그리고 영향을 받은 가족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추모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 "테러리스트들이 우리 국가들을 갈라놓거나, 우리의 가치를 포기하게 하거나, 영원한 두려움 속에 살게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스콧 모리슨 호주 연방총리도 9·11 테러가 "우리의 생활 방식과 자유 민주주의 가치를 겨냥한 공격이었지만 우리의 결의를 무너뜨리고 삶의 방식을 바꾸는 것은 실패했다"고 강조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우리가 비록 우리의 안보를 위태롭게 만드는 테러리즘을 물리칠 수 있었지만, 아직 모든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20년 전 이날 숨진 이들과 그들을 돕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사람들을 기억한다며 "가장 어둡고, 가장 힘든 시간에도 인간의 본성이 빛을 발했다"고 말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수많은 응급 구조대원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한다"며 "EU는 테러리즘과 모든 형태의 극단주의에 계속 맞서 싸우는 미국과 미국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스위스의 기 파르믈랭 대통령은 "미국에서 2001년 발생한 9·11 테러는 세계 정치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며 "어디에서나 항상 테러를 무조건 거부하며 희생자들에게 연대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IAEA 사무차장 "한국,중국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안전성 평가에 참여할것" 글로벌한인 679 09/10/21
'한복' 자국 주장하는 중국 대응위해 스티커 1천장 제작·배포한 반크 글로벌한인 779 09/09/21
스가 사의 표명 후 일본 자민당 지지율 급상승 글로벌한인 755 09/06/21
뉴욕·뉴저지 기록적 폭우로 최소 41명 사망·20만 가구 정전 글로벌한인 871 09/03/21
미 60대, 옆집 가족 총격 살해 원인은 "백신 논쟁" 글로벌한인 750 09/02/21
미 남부 허리케인 침수지역서 70대 남성 악어 공격받은 뒤 실종 글로벌한인 909 09/01/21
마지막으로 수송기 탄 미군은 공수부대 사단장 글로벌한인 716 09/01/21
미, 예고없이 철군 24시간 당겼다...커지는 테러 위협 탓 글로벌한인 891 08/31/21
IAEA 연례보고서 "북한, 7월초 영변 플루토늄 원자로 재가동한 듯" 글로벌한인 773 08/30/21
IS 자폭테러 일어 난 카불...70여명 사망 미군 13명 글로벌한인 1220 08/27/21
35세부터는 당뇨검사 받아야 하는 과체중 글로벌한인 786 08/25/21
테러위협 커지는 아프칸...바이든, '아프간 철군 시한' 고수 글로벌한인 1038 08/25/21
미국, '아프간 피란민 해외기지 수용시' 주둔국과 충분히 협의하길 글로벌한인 967 08/24/21
G7 정상회의 아프간 사태 논의위해 24일 개최 글로벌한인 1457 08/23/21
아프간 사태 보는 동맹 복잡한 속내 감안…한국 등 콕 집어 진화 나선 바이든 글로벌한인 2035 08/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