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래 최대폭 물가상승…공화당 맹공, 민주당내 일각도 우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사회복지 예산 드라이브가 인플레이션이라는 커다란 암초를 만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30년 사이 가장 높은 인플레이션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새로운 도전 과제가 되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인프라 예산 법안 통과에 이어 2조 달러 규모의 사회복지 및 기후변화 예산안도 밀어붙이고 있지만, 인플레이션 심화 우려에 공화당의 반대 입장이 더 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미 노동부가 전날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6.2% 급등한 것이 이런 염려를 키웠다.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바이든 경제팀의 당초 예상과 달리 높은 수준의 물가상승률이 반년 넘게 이어지자, 공화당은 인플레이션 공포를 고리로 '더 나은 재건'이라는 이름의 사회복지 예산안을 공격하고 나섰다. 바이든 행정부의 막대한 예산 지출이 안 그래도 높은 물가상승률을 더 끌어올릴 것이라는 주장이다.

케빈 크레이머(공화·노스다코타)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번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진짜다. 바이든 행정부의 끔찍한 경제정책 때문에 인플레이션이 커진 것"이라고 비난했다.

공화당은 내년 중간선거를 앞두고 인플레이션 문제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버그 전국공화당의회위원회(NRCC) 대변인은 WSJ에 "유권자들은 과도한 지출과 국가 공급망에 대한 관리 부실로 이번 인플레이션 위기를 초래한 데 대해 민주당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내 중도 진영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예산 법안 표결에서 열쇠를 쥔 조 맨친(민주·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누구의 이야기를 들어봐도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이 미국인들에게 미치는 위협은 일시적인 것이 아니다"라며 "워싱턴은 미국인들이 매일 느끼는 경제적 고통을 더는 무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1조 달러의 인프라 예산과 2조 달러의 사회복지·기후 예산을 합쳐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물가상승률을 평균 0.3%포인트 더 끌어올릴 것으로 추산된다.

민주당과 공화당의 의석수는 하원 221 대 213, 상원 50 대 50으로 차이가 별로 나지 않는다. 따라서 공화당이 결집하고, 민주당에서 중도파가 이탈할 경우 사회복지 예산의 의회 통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이에 백악관은 사회복지 예산에 대한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17명의 지지 선언을 인용하는 등 이 예산이 인플레이션을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를 진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조지아주 출신 존 오소프 의원, 방한 이재명·윤석열 차례로 면담 예정 글로벌한인 5526 11/12/21
40여개국 석탄발전 단계적 폐지 합의…한국은 포함 미·중 불참 글로벌한인 3132 11/05/21
FDA 승인, 3상 성공 노안 치료 최초 점안액 나온다 글로벌한인 3243 11/02/21
하원 10명 안팎 참여, 바이든에 종전선언 촉구 서한 내주 발송 글로벌한인 2918 10/29/21
신군부 2인자서 직선제 대통령 노태우 전대통령 사망 글로벌한인 3079 10/27/21
靑-백악관, 정보당국, 외교당국 잇단 접촉...'종전선언' 미국 선택은 글로벌한인 3391 10/21/21
당뇨병-치매 연관, 혈당 관리가 핵심 글로벌한인 3590 10/18/21
미국 정부, 이민자 체포. 추방 대상자 범위 좁히기로 글로벌한인 3711 10/01/21
유럽 지도자 중 지지율 최고...16년만에 막내리는 메르켈 시대 글로벌한인 3742 09/27/21
방미 노규덕 "미국, 북핵 문제 선결 과제로 다뤄나가고자 하는 의지 확인" 글로벌한인 4590 09/01/21
촉박한 시간표…현지 조력자들 탈레반 손아귀 넘어갈 우려 글로벌한인 5619 08/26/21
다급한 미국, 아프간 대피 총력전...하루 최대 9천명 국외 대피 글로벌한인 5492 08/18/21
미 정치권에 구조적 인종차별 주목한...'비판적 인종이론' 글로벌한인 5144 08/03/21
미국 한일담당 부차관보 "20세기 만행역사 불변 그러나..." 글로벌한인 4120 07/29/21
미 상원 보고서…"미 상무부, 아시아계 직원들 부정행위 증거·권한 없이 직원들 조사" 글로벌한인 6283 07/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