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에 발목잡힌 바이든...중간선거 가상대결 민주 41% vs 공화 51%

집권 초 핵심 정책으로 밀어붙인 인프라 예산법안 처리에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또 다시 최저치를 기록했다.

내년 중간선거 가상대결에서도 공화당이 민주당을 오차 밖에서 앞섰다. 최악으로 치솟고 있는 물가를 비롯해 공급망 사태 등 경제가 발목을 잡았다.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가 7~10일 미국의 성인 1천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3.5%p)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41%로 취임 후 가장 낮았다. 부정 평가는 53%에 달했다.

집권 11개월을 앞두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4월(52%)부터 꾸준히 하락, 데드크로스를 기록한 지난 9월 조사에서 이미 44%로 저점을 찍은 바 있다.


공화당 지지자의 80%가 바이든 대통령을 강하게 부정 평가했고, 무당층에서도 부정 평가 비율이 45%에 달했다.

민주당 지지자도 등을 돌리는 추세를 보였다. 지난 6월 조사에선 민주당 지지자의 94%가 바이든 대통령을 긍정 평가한 반면 이번 조사에선 80%만이 그를 지지했다. 같은 기간 부정 평가는 3%에서 16%로 13%포인트 올랐다.

특히 경제 문제에 대한 실망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0%가 경제 전망에 대해 비관적이라고 답했고, 절반 가까운 응답자는 현재의 심각한 물가상승의 이유를 바이든 대통령 때문이라고 돌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9%에 불과, 평균 지지율을 밑돌았다.

역대급 확장 재정을 위한 인프라 예산안 처리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합의를 이끄는 등 나름의 가시적 성과를 거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타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경제 문제에 대한 실망감이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를 막아서지 못했다고 WP는 평가했다.

당장 내년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입장에선 적신호가 들어온 셈이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오늘 당장 선거를 실시할 경우 어느 정당을 지지하겠느냐'고 중간선거 가상대결을 벌인 결과, 응답자 중 등록된 유권자의 51%가 공화당이라고 답한 반면 민주당이라는 응답은 41%에 불과했다.

이는 1981년 중간선거 가상 대결 조사를 시작한 이래 민주당 지지율 기준으로 가장 낮은 수준이다.

공화당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앞선 것은 2002년 1월 이후 두 번째라고 ABC는 보도했다.

민주당은 이미 최근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서 쓰디쓴 패배를 경험했고, 텃밭인 뉴저지 주지사 선거에서도 신승을 거두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한편 미 대선 경선(코커스)의 시발점이자 일종의 풍향계로 통하는 아이오와주에서 2024년 대선 가상 대결 결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크게 앞섰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아이오와 최대 일간지인 디모인 레지스터와 미디어콤 여론조사 결과 2024년 대선에서 두 사람의 재대결 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51%에 달한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41%에 그쳤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30년래 최대폭 물가상승…공화당 맹공, 민주당내 일각도 우려 글로벌한인 3137 11/12/21
조지아주 출신 존 오소프 의원, 방한 이재명·윤석열 차례로 면담 예정 글로벌한인 5526 11/12/21
40여개국 석탄발전 단계적 폐지 합의…한국은 포함 미·중 불참 글로벌한인 3132 11/05/21
FDA 승인, 3상 성공 노안 치료 최초 점안액 나온다 글로벌한인 3243 11/02/21
하원 10명 안팎 참여, 바이든에 종전선언 촉구 서한 내주 발송 글로벌한인 2918 10/29/21
신군부 2인자서 직선제 대통령 노태우 전대통령 사망 글로벌한인 3108 10/27/21
靑-백악관, 정보당국, 외교당국 잇단 접촉...'종전선언' 미국 선택은 글로벌한인 3391 10/21/21
당뇨병-치매 연관, 혈당 관리가 핵심 글로벌한인 3590 10/18/21
미국 정부, 이민자 체포. 추방 대상자 범위 좁히기로 글로벌한인 3711 10/01/21
유럽 지도자 중 지지율 최고...16년만에 막내리는 메르켈 시대 글로벌한인 3742 09/27/21
방미 노규덕 "미국, 북핵 문제 선결 과제로 다뤄나가고자 하는 의지 확인" 글로벌한인 4590 09/01/21
촉박한 시간표…현지 조력자들 탈레반 손아귀 넘어갈 우려 글로벌한인 5619 08/26/21
다급한 미국, 아프간 대피 총력전...하루 최대 9천명 국외 대피 글로벌한인 5492 08/18/21
미 정치권에 구조적 인종차별 주목한...'비판적 인종이론' 글로벌한인 5144 08/03/21
미국 한일담당 부차관보 "20세기 만행역사 불변 그러나..." 글로벌한인 4120 07/2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