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금 쇄도하는 흉기피습 한인 구한 뉴욕 피자가게 부자

"목숨을 구해줘서 감사드립니다."

미국 뉴욕에서 흉기를 든 강도들의 공격을 받았던 60대 한인 여성이 1일(현지시간) 생명의 은인과 재회했다.

흉기강도 사건 피해자인 장은희(61)씨는 이날 그레이스 멩(민주·뉴욕) 연방하원의원 주도로 뉴욕시 퀸스 엘름허스트의 한 피자가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위험을 무릅쓰고 자신의 목숨을 구한 피자가게 사장 루이스 설요빅(38)에게 이같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피자가게를 운영하는 루이 설요빅과 부친 카짐(68)은 지난 26일 가게 앞에서 장씨가 괴한들의 공격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고 뛰쳐나가 장씨를 구하고 강도 2명을 붙잡는 데 큰 도움을 줬다.

이 과정에서 카짐은 흉기에 9차례나 찔려 아직도 입원 중이고, 루이 역시 폐를 찔려 거동이 편하지 않은 상태다.

장씨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도움을 준 피자가게 부자에게 너무나 감사하다"며 "두 분 모두 빨리 회복되길 바란다. 평생 은혜를 잊지 않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회견에 동참한 뉴욕한인회는 자신을 돌보지 않고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 이들 부자에게 한인사회를 대표해 감사 인사를 전하고 뉴욕한인회 '의인상'과 위로금 2천 달러를 전달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아시안 증오범죄 피해자를 추모하고 슬픔과 분노에 가득찬 채로 거리에 나왔는데, 오늘 이자리는 감사와 희망이 함께하는 자리"라며 감사를 표명했다.

루이 설요빅은 "범죄와 폭력은 반드시 멈춰야 한다"며 "지역 정치인들이 법체계를 강화해 아이들이 앞으로 살아갈 미래가 안전해지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설요빅 부자를 위해 7만5천달러 모금을 목표로 개설된 고펀드미 모금페이지에는 아시아계를 중심으로 1일 오후 현재 벌써 63만달러(약 7억7천만언)가 넘는 성금이 답지했다.

특히 뉴욕뿐 아니라 로스앤젤레스(LA)와 같은 다른 지역 한인들도 너도나도 성금을 보내며 감사의 뜻을 전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네티즌은 고펀드미를 통해 "이 멋진 사람들의 쾌유를 빈다. 모든 한인이 감사하고 있다"라며 "진정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제7회 장보고 한상 어워드 수상자 공모 글로벌한인 5666 04/04/22
국회서 재외동포정책포럼 글로벌한인 2398 04/01/22
재미 한인 학생단체, 주한우크라대사관에 성금 전달 글로벌한인 2124 03/31/22
칠레 산티아고 한인타운에 '한국의 거리' 추진 글로벌한인 6190 03/30/22
미국 속 한국인 노년의 삶…40%만이 "만족" 글로벌한인 1991 03/29/22
뉴욕문화원, '이정재 특별전' 온라인 상영회 글로벌한인 4638 03/25/22
4월7일까지...동포재단, 코리안넷 재외동포 기자 모집 글로벌한인 5666 03/21/22
재미동포 인구 192만명 글로벌한인 2598 03/18/22
'한인 4명 희생' 총격 1년"...바이든,"증오 멈출 노력 중단못해" 글로벌한인 5594 03/17/22
29일부터 4일간 월드옥타, 세계대표자대회...경기 화성서 개최 글로벌한인 2700 03/16/22
한인사회도 피란민 지원 동참,우크라 피란민에 구호물자 제공 글로벌한인 17050 03/14/22
애틀랜타 총격 희생자 1주년 추모식...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글로벌한인 2852 03/14/22
'아시안 헤이트'는 여전...뉴욕서 최근 3개월간 4명 사망 글로벌한인 6399 03/14/22
한국말하는 우크라이나 주지사 우크라 남부전선 맹활약 글로벌한인 3172 03/09/22
미네소타대 한인 학생들, 독도수호 활동 재개 글로벌한인 2253 03/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