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폭동 30년 행사..."그날의 아픔을 화합의 장으로"

오는 29일은 미주 한인 이민사에서 가장 비극적인 사건으로 기록된 로스앤젤레스(LA) 폭동이 일어난 지 30년이 되는 날이다.

12일(현지시간) LA 한인 사회와 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LA 폭동 30년을 맞아 그날의 아픈 기억을 치유하고 화합의 장으로 만드는 다양한 행사가 이달 중 잇따라 개최된다.

1992년 4월 29일 발생한 LA 폭동은 교통 단속에 걸린 흑인 청년 로드니 킹을 집단 구타한 백인 경찰관 4명에게 배심원단의 무죄 평결이 내려지자, 분노한 흑인들이 LA 도심으로 일제히 쏟아져 나와 폭력과 약탈, 방화를 저지른 사건이다.

흑인들의 분노는 한인 슈퍼마켓에서 흑인 소녀가 총격으로 사망한 이른바 '두순자 사건'과 맞물리면서 한인에게로 분출됐고, 당시 LA 도심에 있던 한인 상점 2천300여 곳이 약탈·방화 피해를 봤다.

LA 한인회 등 현지 한인 단체들은 4·29 폭동 30년의 상처와 교훈을 되새기며 한인과 흑인간 화합은 물론이고 아시아계까지 동참하는 인종 화합과 연대의 장으로 올해 행사를 치를 예정이다.

한인회와 한인타운청소년회관, 한미연합회(KAC), 아시안아메리칸정의진흥연대 LA 지부는 29일 흑인 사회 구심점인 퍼스트 AME 교회, 비영리 흑인단체 LA 어번리그와 손을 맞잡고 'LA 폭동, 사이구(SAIGU·4·29) 평화 기원 행사'를 연다.

LA 도심의 리버티 파크 잔디 광장에서 열리는 이날 행사는 기념식과 더불어 한인 등 아시아계와 흑인 뮤지션, 아티스트들이 동참해 치유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하는 무대로 꾸며진다.

행사를 마친 뒤에는 참석자들이 다 함께 인종 화합을 기원하는 도심 행진에 나선다.

한인회는 "이번 행사는 인종적으로 더욱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 우리의 다짐"이라며 "우리는 과거를 기억하고 함께 공존하며 미래에 대한 희망을 다 같이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총영사관도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이다.

29일 당일에는 한국기업협회(KIT)와 함께 우리 기업이 만든 물품을 LA 현지 사회에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펼친다.

한미연합회와 미주한인위원회(CKA)는 총영사관 후원으로 차세대 한인 리더들을 지원하는 '4·29 리더십 콘퍼런스'를 30일 개최한다.

총영사관은 오는 9월에는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과 함께 '한미관계 콘퍼런스:4·29 30주년 기념 세미나'도 연다.

LA 한국문화원은 29일 '플래시포인트 4·29' 콘서트를 개최한다.

록밴드 스틸하트의 히트곡 '쉬즈 곤'(She's Gone)을 부른 보컬 밀젠코 마티예비치,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의 색소폰 연주자로 오래 활동한 프랭크 폰테인, 라틴재즈계 최고의 베이시스트 에드워드 레스토 등이 무대에 오른다.

피아니스트 조 로톤디는 소리꾼 서연운 선생과 함께 판소리 협업 공연을 펼친다.

특히 로드니 킹의 딸 로라 킹은 이 행사에 인종 간 화합을 역설하는 영상 메시지를 전달하고, 흑인 가정에 입양돼 한국계 최초로 LA시 소방국(LAFD) 부국장을 지낸 에밀 맥도 참석한다.

아울러 남가주한인미술가협회와 흑인 예술가 단체 '블랙 아티스트 인 LA' 소속 작가 60명은 22일부터 한 달 동안 한·흑 교류 특별 전시회를 LA 문화원에서 열고 유화, 드로잉, 사진,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LA 경찰국이 LA 폭동의 경험을 공유하고 지역 사회와 소통하는 행사와 30년 전의 아픔을 문학의 힘으로 치유하는 '흉터 위에 핀 꽃' 문집 발간도 이뤄진다.

총영사관은 "4·29 30주년 기념행사는 한인, 흑인, 아시안, 라티노 커뮤니티 간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미래를 위한 화합과 협력 기반을 구축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캐나다 스크린 어워드서 '김씨네 편의점' 주연배우 수상 글로벌한인 2432 04/13/22
한인 대학생들… '2022 코리안 아메리칸 축구 토너먼트' 대회 수익금 기부 글로벌한인 1728 04/12/22
2022 차세대 해외 입양동포대회, 10월 12∼17일 서울서 개최 글로벌한인 2654 04/11/22
성금 쇄도하는 흉기피습 한인 구한 뉴욕 피자가게 부자 글로벌한인 3423 04/04/22
제7회 장보고 한상 어워드 수상자 공모 글로벌한인 5200 04/04/22
국회서 재외동포정책포럼 글로벌한인 2110 04/01/22
재미 한인 학생단체, 주한우크라대사관에 성금 전달 글로벌한인 1987 03/31/22
칠레 산티아고 한인타운에 '한국의 거리' 추진 글로벌한인 5261 03/30/22
미국 속 한국인 노년의 삶…40%만이 "만족" 글로벌한인 1928 03/29/22
뉴욕문화원, '이정재 특별전' 온라인 상영회 글로벌한인 4310 03/25/22
4월7일까지...동포재단, 코리안넷 재외동포 기자 모집 글로벌한인 5395 03/21/22
재미동포 인구 192만명 글로벌한인 2191 03/18/22
'한인 4명 희생' 총격 1년"...바이든,"증오 멈출 노력 중단못해" 글로벌한인 5168 03/17/22
29일부터 4일간 월드옥타, 세계대표자대회...경기 화성서 개최 글로벌한인 2512 03/16/22
한인사회도 피란민 지원 동참,우크라 피란민에 구호물자 제공 글로벌한인 16144 03/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