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러 연계 선박 입항 금지... 1조원 규모 추가 군사 지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 러시아 선박의 미국 입항을 금지하고 우크라이나에 추가로 군사·경제적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은 잔혹하고 피로 물든 전쟁에 책임이 있다"며 "러시아군은 키이우(키예프)에서 물러나며 끔찍한 증거들을 남기고 있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그들은 이제 동부 우크라이나의 새 영토를 장악하기 위해 초점을 새로 맞추고 있다"며 "우리는 이 전쟁이 또 다른 장으로 넘어가는 중대한 국면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대부분 평지인 우크라이나 동부 일대의 지형을 언급하며 "보다 효과적인 다른 무기가 필요하다"면서 "우크라이나의 돈바스 및 동부 일대 전투 능력 향상을 위해 8억 달러(약 9천900억 원) 규모의 군사 지원을 추가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이 신규 지원 패키지에는 72기의 155mm 곡사포와 14만4천 발의 포탄, 121대의 '피닉스 고스트' 전술 드론 등이 포함된다고 미 국방부는 부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중요한 정보를 우크라이나에 시의적절하게 제공하는 일도 계속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미국과 동맹의 우크라이나와 일치된 단합은 푸틴에게 중요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그는 결코 우크라이나를 장악하는 데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미국은 군사적 지원 이외에 우크라이나 경제 직접 지원을 위해 별도로 5억 달러(6천200억 원)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미 의회가 우크라이나 지원 등을 위해 승인한 136억 달러 예산이 거의 소진됐다며 내주에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추가 경정 예산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정부는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 연계 선박에 대한 미국 항구 입항 금지 조치를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에서와같이 러시아 연계 선박은 미국의 항구에 입항할 수 없다"며 "이는 러시아 깃발 아래 운항하거나 러시아에 의해 소유되거나 운영되는 어떤 선박도 미국의 항구에 접근할 수 없다는 의미"라고 못박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서 탈출한 난민에 대한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을 위해 이들을 상대로 한 새로운 입국 프로그램 운영 방침도 공개했다.

그는 "새 프로그램은 우크라이나 난민이 유럽에서 곧바로 미국으로 오는 것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미국에 가족이 있거나 비정부기구의 도움을 받는 우크라이나인이 합법적으로 안전하게 비자와 피난처를 제공받는 방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은 빠르고 간소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난민이 (비자 발급을 위해) 남쪽 국경으로 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이 전쟁이 얼마나 지속될지 모른다"면서도 "푸틴은 전투에서 야망을 성취하는 데 실패했다. 우리는 그가 틀렸다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며 거듭 우크라이나 방어 의지를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리우폴 상황과 관련해선 "러시아가 마리우폴을 통제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며 "아직 마리우폴이 완전히 함락했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 앞서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와 만나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미국은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본격화한 이후 서방국과 연대해 에너지 금수를 비롯해 금융·수출 전면 통제 등 강도 높은 제재를 이어오고 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곤충 종말론,기후·농업 악순환에 건강·식량안보 위협" 글로벌한인 1260 04/21/22
재일동포 3세 나카무라 일성 작가, 20여 년 취재 기록물 출간 글로벌한인 1332 04/21/22
뉴저지 우라늄 검수 공장 인근 학교 다닌 100여명 희귀암 진단 글로벌한인 8597 04/19/22
소변검사로 방광암 진단 기능하다 글로벌한인 1276 04/19/22
뉴욕서 증오범죄 76% 급증 反유대인 범죄 3배 증가…反아시안범죄 감소 글로벌한인 1360 04/18/22
"일본, 과거사 직시 나서야"..독일 라이프치히대 일본학과 교수들 글로벌한인 1779 04/15/22
"상징이면서 현실"...독일 대학 강의실에 간 소녀상 글로벌한인 3267 04/15/22
조지아주, 총기 휴대 전면 자유화 글로벌한인 2205 04/13/22
지옥이 된 뉴욕 출근길 지하철...10명 총상 글로벌한인 2451 04/13/22
주영한국문화원, 온라인 세미나로 영국 스포츠산업 소개 글로벌한인 1454 04/12/22
영국 연구팀 53세 피부세포, 30년 젊게 만들었다 글로벌한인 1466 04/11/22
항생제 안 듣는 '슈퍼버그', '점핑 유전자'가 만든다 글로벌한인 2661 04/08/22
WHO, "화석연료 줄여야...세계인 99% 나쁜 공기 마신다" 글로벌한인 2772 04/05/22
신약 SAGE-718, 인지기능 개선 효과 글로벌한인 1895 04/04/22
외신들 '파친코' 호평...일본 누리꾼들 "반일 드라마 기승" 글로벌한인 2473 04/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