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30분 전 "초등학교에 총 쏘겠다" 예고 후 범행 행한 텍사스 총격범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19명 등 21명을 총격 살해한 샐버도어 라모스가 범행 30분 전 대량 유혈 살상을 예고하는 글을 온라인에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5일(현지시간) TV로 생중계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애벗 주지사는 라모스가 범행 30분 전 소셜미디어(SNS) 페이스북에 세 건의 글을 올렸다며 자신의 할머니와 초등학교에 총을 쏘겠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 게시물이 범인의 광란을 예고하는 유일한 사전 경고였다며 라모스는 범죄 기록이나 정신 건강 문제 이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애벗 주지사에 따르면 라모스는 할머니 얼굴을 향해 먼저 총을 쐈고 다행히 목숨을 건진 할머니는 경찰에 신고했다.

이어 라모스는 조부모와 함께 살던 집에서 뛰쳐나와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로 차를 몰았다.

AR 돌격용 소총으로 무장한 그는 경찰 특수기동대(SWAT)가 착용하는 조끼 등 전술용 장비를 착용한 채 뒷문을 통해 학교로 들어갔고 대량 살상극을 저질렀다.

애벗 주지사는 "어제 사악한 존재가 유밸디를 휩쓸었다"며 "할머니 얼굴에 총을 쏘는 자는 마음에 사악함을 갖고 있고, 어린아이들을 총으로 쓰러트린 것은 훨씬 더 사악하고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린이 19명과 교사 2명 등 21명 사망자 외에 17명이 다쳤고, 부상자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유럽서 원숭이두창 속속 확산 글로벌한인 974 05/25/22
미국 초등학교 총격 사망자 어린이 18명·어른 3명 글로벌한인 798 05/25/22
캘리포니아 "주민들 물 절약 안 하면 급수제한 나설 수도" 글로벌한인 833 05/24/22
WHO "원숭이두창, 모임 많은 여름 다가오면서 감염 확산 우려" 글로벌한인 922 05/23/22
'식민주의 역사 반성'-독일 훔볼트포럼 한국관 전담 큐레이터 뽑는다 글로벌한인 1213 05/18/22
담석 질환(gallstone disease) 췌장암과 연관이 있다 글로벌한인 1025 05/17/22
핀란드 74년 만에 군사중립국 포기 글로벌한인 1052 05/16/22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피해자들 9억9천700만 달러에 합의 글로벌한인 1916 05/12/22
'담배끊으면 살찐다' 사실… 금연후 평균 3.09㎏ 늘어 글로벌한인 1530 05/11/22
세계기상기구 "연평균 상승폭 1.5도 넘어설 확률 48%" 글로벌한인 1016 05/10/22
중국 언론인 "韓, 끝은 우크라이나" 막말 글로벌한인 1327 05/06/22
"러, 5월9일 전쟁 끝낼 수있다" 헝가리 총리 교황에게 전해 글로벌한인 2053 05/04/22
식량위기 우려 증폭,인도, 폭염에 밀 수확 최대 50% 감소 전망 글로벌한인 1827 05/03/22
러 여론조작 회사, 온라인 전쟁여론 조작 글로벌한인 1634 05/02/22
앨라배마주 연고팀, 한국문화 알리기 행사...'김치' 표기한 유니폼 입고 경기 글로벌한인 1875 05/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