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가격 급등, 아시아 석탄 사용 늘려 기후변화 위기 우려

스리랑카와 인도 등 일부 아시아 국가가 겪는 심각한 에너지 위기가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CNN 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너지난에 직면한 아시아 국가가 저가 에너지원인 석탄 사용량을 늘리려 하면서 탄소 배출량이 증가해 기후 위기가 악화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세계에서 세번째로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인도는 기록적인 폭염에 나라 곳곳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심지어 비교적 부유한 국가인 호주도 올해 1분기 도매 전기요금이 지난해 대비 141% 오르면서 에너지 부족 문제에 대한 압박이 커진 상태다.

브루킹스연구소의 에너지안보·기후계획 책임 연구자 서맨사 그로스는 "에너지 수요는 팬데믹이 지나면서 재빠르게, 공급 상황보다 더 빨리 반등했다"며 "러시아의 침공 이전부터 에너지 가격이 높았는데 (침공이 벌어지고서) 에너지 공급에 정말 큰 충격이 왔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제 석탄 가격은 지난해 대비 5배, 천연가스 가격은 최대 10배까지 올랐을 정도로 에너지 가격이 폭등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에너지 가격 급등에 아시아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고 여전히 개발 중인 국가가 많은 아시아 지역이 가장 크게 타격받았다고 설명했다.

CNN은 이렇게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경제가 어려워진 아시아 국가의 정부와 정치인들은 기후변화 문제를 뒷전으로 하고 석탄과 같은 '더 싸고 더러운' 에너지로 회귀하려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3억 인구가 쓰는 에너지의 70%를 석탄에 의존하는 인도의 국영 석탄회사는 지난달 28일 에너지난을 해결하려고 2015년 이후 처음으로 석탄 수입 계획을 발표했다.

CNN은 "인도의 (석탄 수입량 증가) 결정은 더욱더 심대한 환경적 영향을 낳을 가능성이 크다"며 "최악의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제한하려면 석탄 채굴을 극적으로 줄여야 하는데 인도가 수입하는 한 이를 달성하기 어렵다"라고 전망했다.

호주 연방정부 산하 에너지 안보위원회는 정전 등 비상사태를 막기 위해 석탄발전기를 포함한 모든 발전기 작동 비용을 정부가 댈 것을 제안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주정부는 광산에서 쓰던 석탄을 지역 발전소용으로 전용했다.

산딥 파이 전략국제연구센터 에너지프로그램 선임연구원은 "그게 인도든, 독일이든, 미국이든 화석연료를 더 밀어붙인다면 탄소 배출허용량을 잡아먹을 것이고 그럼 전세계적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인도가 위기를 넘기려고 일시적으로 (석탄 수입을 늘리기로) 결정했을 수 있다"면서도 "1~2년 내 여러 국가가 석탄에 계속 의존한다면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 온도가 1.5℃~2℃ 이상 상승하는 것을 막겠다는 파리 기후협약의 목표 달성은 점점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쥴' 전자담배, 미국 시장에서 퇴출 글로벌한인 838 06/24/22
전세계 12억명 '복합 악재' 노출 글로벌한인 884 06/23/22
폭염에 산불 6월인데 벌써 43도....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글로벌한인 958 06/21/22
세계곳곳 사회불안, 배고파 시위 나선다 글로벌한인 890 06/20/22
접힌 1달러 지폐 안에서 펜타닐 검출..."떨어진 1달러 줍지 마세요" 글로벌한인 1005 06/17/22
비타민D 결핍, 치매와 직접 연관있다 글로벌한인 1285 06/16/22
태국이 보는 한국의 소프트 파워 글로벌한인 1767 06/15/22
WHO, 공중보건 비상사태 검토...23일 원숭이두창 긴급회의 글로벌한인 1857 06/15/22
허리 디스크(요추 추간판 탈출증) 치료 특수 하이드로겔 개발 글로벌한인 1983 06/10/22
'DNA 손상' 경로 확인,염증이 암 유발하는 거 맞다 글로벌한인 1273 06/08/22
스트레스, 코로나 면역력도 떨어뜨린다 글로벌한인 2754 06/01/22
환경오염 물질 노출, 1형 당뇨병 위험 높인다 글로벌한인 1770 05/31/22
지구 기상위성에 포착된 적색거성 '베텔게우스' 글로벌한인 2368 05/31/22
하루 1.5∼3.5잔 커피, 설탕 넣더라도 조기사망위험 31% 낮추다 글로벌한인 2080 05/31/22
하루 1.5∼3.5잔 커피, 설탕 넣더라도 조기사망위험 31% 낮추다 글로벌한인 1408 05/3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