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는 "중증관리 중점"... 거리두기·격리 안한다

미국 보건당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해 권고했던 사회적 거리두기와 격리 등의 규제 조치를 없애기로 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1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관련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새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CDC는 바이러스 노출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시행해왔던 '6피트(1.82m) 거리두기'를 더이상 권고하지 않기로 했다.

'6피트 거리두기'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부터 권고돼 온 조치다.


CDC는 또 접촉자 추적은 병원이나 요양원 등 고위험 집단으로 제한하고, 고위험 집단을 제외한 일반인들의 정기적인 테스트도 강조하지 않기로 했다.

코로나19에 노출됐더라도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으면 격리되지 않는다.

학교에서는 서로 다른 교실에 있는 학생들끼리 섞이지 말라는 권고가 없어지고, 확진자와 접촉한 학생이 교실에 있기 위해 정기 테스트를 받도록 한 이른바 '테스트투스테이'(test-to-stay)도 삭제됐다.

다만, CDC는 일부 조치는 이전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밀접 접촉자는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 최소 5일간 집에 머물고 10일간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

증상이 심하면 10일간 격리하고, 면역체계가 손상됐을 경우 격리 해제를 의사와 상의하도록 했다.

아울러 격리 기간이 끝났다고 하더라도 증상이 악화하면 다시 격리 후 의사 진찰을 받도록 했다.

이번 가이드라인 변화는 대유행 초기 이후 2년 이상 동안 얼마나 바뀌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CNN은 평가했다.

또 거의 모든 미국인이 백신이나 감염 등으로 면역체계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그레타 마세티 CDC 현장 역학 예방과 과장은 "현재 대유행 상황은 2년 전과는 매우 다르다"며 "백신 접종과 감염에 따른 높은 수준의 면역으로,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중증에 걸리지 않도록 중점을 둘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CDC의 가이드라인은 법적인 의무는 아닌 권고사항으로 그동안 각 주와 시, 학교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의 조치를 해왔다.

코로나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바이든, 코로나19 양성 판정...'백신 2회+ 부스터샷 2회' 접종에도 첫 감염 글로벌한인 4274 07/22/22
코로나19 감염 후 심혈관 질환·당뇨병 위험 급상승 글로벌한인 3457 07/21/22
돌아온 코로나 재확산 ...방역조치 시행에는 머뭇 글로벌한인 3969 07/19/22
마스크착용, 거리두기 재도입 주장 WHO, 느슨해진 방역에 경고 글로벌한인 1847 07/14/22
겨울 대비해 부스터샷 업데이트 준비해야-FDA 자문기구 글로벌한인 1466 06/29/22
FDA 자문기구, 6~17세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승인 권고 글로벌한인 3722 06/15/22
갤럽조사-미국인 3명 중 1명 코로나19 팬데믹 끝났다 글로벌한인 4154 05/24/22
김정은-코로나 사태 중대 갈림길 글로벌한인 1644 05/18/22
코로나 확산 북한서 새 변이 출현 우려-WHO 글로벌한인 1851 05/18/22
북동부 신규확진자 델타 때 추월...다시 속도붙는 美 코로나 확산 글로벌한인 3219 05/17/22
열흘사이 감염률 33%↑ 5차 유행 걱정하는 뉴욕 글로벌한인 1002 05/09/22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돌파 글로벌한인 2754 05/05/22
코로나19 중증 환자, 두뇌 충격... IQ 10 감소 글로벌한인 3000 05/04/22
인수위 반대에도 내주부터 실외서 마스크 벗는다 글로벌한인 1516 04/29/22
"미국, 코로나19 팬데믹 국면에서 벗어났다"...파우치 소장 글로벌한인 1815 04/2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