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유력지, 가수에서 요리사로 변신한 이지연 인생 조명

미국 남부지역의 유력신문이 28일(현지시간) 'K팝 가수'에서 요리사로 변신해 애틀랜타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지연 씨의 인생역정을 조명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은 이날 '애틀랜타 요리사가 서울에서 소울 푸드를 가져오다'라는 기사에서 이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씨는 2010년부터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에어룸 마켓 비비큐'를 운영하고 있다. 이 음식점은 이달 초 요식업 전문지 '푸드 앤 와인 매거진'에서 '조지아주 최고 바비큐 식당'에 선정됐다.


신문에 따르면 이씨는 5살 때부터 가난한 형편에 돈을 벌러 서울로 떠난 부모를 대신해 대구의 할머니 손에서 자라면서 요리를 배웠다.


이씨는 "할머니는 여성으로서, 요리사로서, 그리고 인간으로서 내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람"이라며 "할머니가 내 입맛을 만들었고, DNA를 물려주었다"고 회상했다.

이씨는 10살 때 서울로 상경해 반지하 방에서 부모와 살게 됐다.

그는 "(한국 영화) '기생충'에 나오는 집과 똑같았는데 크기는 훨씬 작았다"며 "집안에 부엌이 없어 다른 3가구와 함께 야외 부엌을 썼다"고 회상했다. 이씨는 고등학교에 입학한 뒤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를 만들면서 요리를 시작했다.

그는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1987년 가수로 데뷔해 '난 아직 사랑을 몰라' 등의 노래로 큰 인기를 끌게 됐다.

그러나 매일같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 몸무게가 40㎏까지 빠졌고 우울증에 걸렸다.

그는 "어린 나이에 유명해지면서 갖가지 소문에 시달렸고, 프로듀서는 돈을 너무 많이 가져갔다"며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밝혔다.

결국 이씨는 18세가 되던 1990년 가수를 그만두고 연상의 남편과 함께 미국 애틀랜타로 향했다. 부부는 애틀랜타의 번화가 벅헤드에서 여러 가지 음식점을 운영했다. 그러나 운영이 잘되지 않아 파산했고, 이씨는 2006년 남편과 이혼했다.

이씨는 이혼 후 얼마 남지 않은 돈으로 요리학교를 졸업한 후, 36살의 나이에 초보 요리사로 인생을 다시 시작했다.

결혼생활 18년 만에 남은 것은 단칸방 아파트에 텅 빈 은행 통장뿐이었고, 식당에서 시급 10달러(1만4천원)를 받고 샐러드와 디저트를 만들어야 했다고 그는 회상했다.

이씨는 식당에서 동료 요리사 코디 테일러와 만나 동거하게 됐고 함께 한국을 여행했다.

테일러는 한국에서 고추장을 맛본 후 "고향인 텍사스 바비큐립의 맛과 같다"고 떠올렸다.

고추장을 미국식 비비큐에 접목한 것은 테일러의 아이디어였으나, 이씨는 이에 그치지 않고 고추장, 된장 등 다양한 한국식 소스와 식재료를 미국 음식에 접목했다.

이씨가 2010년 문을 연 '에어룸 마켓 비비큐'는 미국 미식가들에게 큰 인기를 얻게 됐다.

이씨는 "우리가 만드는 건 퓨전이나 하이브리드가 아니고, 지연과 코디의 소울 푸드"라며 "한인 이민 1세로서 내 영혼(소울)을 이 나라에 가져와 소울푸드를 만들고 있다"고 마무리 지었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국 5개 대학, 한국학 교수 신규 임용 글로벌한인 603 09/29/22
샌프란시스코, 한국 개천절 앞두고 시청에 태극기 게양 글로벌한인 311 09/29/22
주미한국대사관, 한미 수교 140주년 맞아 10월 '한국문화축제' 개최 글로벌한인 297 09/26/22
샌프란 중심에서 위안부 기림비 5주년 기념식 글로벌한인 357 09/26/22
내달 10일 통도사서 '한지의 날' 행사 글로벌한인 293 09/22/22
한-멕시코 수교 60주년 기념, 한국이민사박물관, 멕시코 한인 이민 상징 에네켄 기계 전시 글로벌한인 462 09/20/22
동포재단, 제주포럼서 거주국과 모교 잇는 한인 가교 역할 강조 글로벌한인 504 09/16/22
도쿄 코리아타운, 역대 최대 634개 점포..."한류 재점화" 글로벌한인 532 09/13/22
도쿄 코리아타운, 역대 최대 634개 점포..."한류 재점화" 글로벌한인 605 09/13/22
멕시코 '한인 후손' 영화...BTS·이민호 멕시코 팬클럽이 후원 글로벌한인 746 09/13/22
2020∼2021년도 캘리포니아대(UC) 박사학위 취득자 한인 박사 취득자, 중국인 다음 많아 글로벌한인 887 09/08/22
세계한인총연합회 9일 국회서 '글로벌 코리안과 공공외교' 세미나 글로벌한인 1201 09/06/22
재외동포·이주민 정책 포괄하는 '재외동포처' 신설해야 글로벌한인 1048 09/01/22
"선열들 희생에 감사"...세계 한인 정치인들 서대문형무소 찾아 글로벌한인 1248 08/19/22
'한국 문화의 날'에 코리아 코너 문연 브라질 캄피나스 글로벌한인 1083 08/1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