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 비상사태 종료 가깝지만 새 변이 우려에 '아직'

세계인구의 9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면역을 지녔다는 진단이 나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WHO는 백신 접종이나 감염 경험 덕에 세계 인구 최소 90%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SARS-CoV-2)에 대한 일정 수준의 면역력을 갖추고 있다고 추정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그러면서도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에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 종료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직은 아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해 공중보건을 떠받칠 체계에 차이가 있다는 점을 중대 우려로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감시, 검사, 백신접종의 격차는 높은 사망률을 초래할 수 있는 새 변이 출현의 완벽한 조건"이라고 지적했다.

저개발국에서 부실한 방역, 보건체계 탓에 유행이 지속되면 전염력이 높고 치명적인 변이가 출현해 세계에 다시 퍼질 수 있다는 얘기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현재 500개 이상 돈다며 이들 변이가 덜 치명적일 수 있어도 전염력은 더 높다고 설명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1년 전 출현해 전세계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오미크론은 폭발적 전염력 때문에 발견 즉시 우려 변이로 분류됐다.

특히 오미크론의 새 하위변이인 BA.2, BA.5 등은 오미크론 초기 바이러스인 BA.1 감염에서 생성된 항체를 피하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주 8천500명 이상이 코로나19로 인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며 다시 경종을 울렸다.

그는 "코로나19 발발 3년째에 접어들어 감염을 막고 생명을 구할 방법을 어느 정도 터득한 지금 이 같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코로나·독감 급증...캐나다 보건국 다시 마스크 착용 적극 권고 글로벌한인 3048 11/11/22
"역사상 금리인상이 경제 구한 일 없다" 글로벌한인 2449 09/23/22
다음달 2일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 무료배포 중단 글로벌한인 2965 08/30/22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65세 이상엔 중증·사망 예방 40∼50대에 효과 없다" 글로벌한인 3448 08/26/22
'롱코비드' 후유증? 미국인 200만명 이상 일자리 복귀 안한다 글로벌한인 2318 08/25/22
모더나·화이자, 미국서 BA.4 BA.5 변이 백신 내달 미국내 보급 시작될 듯 글로벌한인 3774 08/24/22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12월에 사임" 공식 발표 글로벌한인 2031 08/23/22
미국 코로나는 "중증관리 중점"... 거리두기·격리 안한다 글로벌한인 2393 08/12/22
바이든, 코로나19 양성 판정...'백신 2회+ 부스터샷 2회' 접종에도 첫 감염 글로벌한인 4274 07/22/22
코로나19 감염 후 심혈관 질환·당뇨병 위험 급상승 글로벌한인 3457 07/21/22
돌아온 코로나 재확산 ...방역조치 시행에는 머뭇 글로벌한인 3969 07/19/22
마스크착용, 거리두기 재도입 주장 WHO, 느슨해진 방역에 경고 글로벌한인 1847 07/14/22
겨울 대비해 부스터샷 업데이트 준비해야-FDA 자문기구 글로벌한인 1466 06/29/22
FDA 자문기구, 6~17세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승인 권고 글로벌한인 3722 06/15/22
갤럽조사-미국인 3명 중 1명 코로나19 팬데믹 끝났다 글로벌한인 4154 05/2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