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장관, 31일 서울서 회담

한국과 미국의 국방 수장이 내주 서울에서 만나 대북 정책 공조 등 동맹 현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이종섭 장관이 오는 31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과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회담에서 "대북정책 공조, 미국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 등 다양한 동맹 현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브리나 싱 미국 국방부 부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방한 시 의제를 묻는 말에 "오스틴 장관이 역내 (방위에 대한) 공약을 강조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회담 뒤 두 장관의 공동 기자회견도 진행된다. 한미 국방 당국은 회담 결과물을 공동 보도자료 등 어떤 형식으로 정리할지 조율 중이다.

오스틴 장관은 이번 방한에서 내달 진행될 예정인 한미 확장억제수단운용연습(DSC TTX)에 대한 준비 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적인 한반도 위기 상황을 가정하던 과거 DSC TTX와 달리 이번에는 북한의 핵 선제 사용 시나리오를 토대로 대응 방안을 강구한다는 게 한미 양국의 목표로, 확장억제 실행력을 강화하겠다는 맥락이다.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방안도 회담 의제로 꼽힌다. 한미일 3국간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의 실시간 공유 강화 방안도 논의될 수 있다.

현재 한미·미일 경로를 통해 사실상 실시간으로 공유가 이뤄지고 있기는 하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한미일 정보공유 약정(TISA·티사) 등의 플랫폼을 강화해 한일 간에도 원활한 공유가 이뤄지게 함으로써 더욱 실질적인 3자 간 공유를 추진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차관보급 정책 협의체인 한미일 안보회의(DTT) 등이 조만간 열려 구체적·기술적 방안이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한미일 안보협력의 연장선에서 오스틴 장관이 한일 군사협력 심화 등을 한국에 촉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국 측은 최근 미일 정상회담 논의 내용도 한국 측과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미측은 일본 방위력 강화에 전폭적 지지를 보냈고, 양국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미일 협력 강화 등을 언급했다.

필리핀을 거쳐 회담 전날 방한하는 오스틴 장관의 다른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하는 일정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방부는 이에 대해 "면담에 대해 현재 발표할 것은 없다"면서 "세부 일정은 배포 준비가 되면 제공될 것"이라고만 밝혔다.

미 국방부는 구체적인 순방 일정을 묻는 연합뉴스 질의에 "오스틴 장관은 29일 한국, 필리핀 방문을 위해 출국한다"면서 "방문 기간, 오스틴 장관은 양국의 고위 정부 및 군 지도자들을 만나 역내 안정을 진전시키고 미국과의 국방 파트너십을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순방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수호하는 공통된 비전을 지지하는 동맹 및 파트너 국가와 협력하겠다는 미국의 깊은 의지를 재확인한다"고 말했다.

한미는 이번 오스틴 장관의 방한 계기를 시작으로 올해 국방장관회담을 세 차례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 국방장관은 6월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와 11월 서울 한미안보협의회(SCM) 계기에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오스틴 장관의 방한은 2021년 12월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차 방한한 이후 1년여만이다. 그는 당시 핵전쟁 지휘시설을 갖춘 미 국방장관 전용기 겸 공중지휘통제기인 E-4B 나이트워치를 타고 왔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바이든, 북한인권특사 지명...북한인권 문제제기 본격화 글로벌한인 1169 01/24/23
MD 웨스 무어 주지사와 아루나 밀러 부지사 취임...최초의 흑인 주지사 글로벌한인 1943 01/20/23
美 의회서 한국계 의원·보좌관 등 100여명 참석 '한인의 날' 기념 행사 글로벌한인 1688 01/15/23
'최악 폭설' 美뉴욕에 비상사태 선포…"연방정부 지원" 글로벌한인 1603 12/28/22
한미, 내년 동맹 70주년 기념로고 선정 글로벌한인 2337 12/16/22
"한일관계 개선 위해 최선"...태영호, 오늘부터 나흘간 방일 글로벌한인 4082 12/15/22
상원 이어 하원도 동성혼 인정 법안 가결 글로벌한인 4326 12/09/22
한국,치누크 헬기·폴란드에 M1A1 전차 수출 미국에 승인 받아 글로벌한인 1568 12/07/22
상원서 '동성결혼 존중법' 통과...민주 전원·공화 12명 '찬성' 초당적 결과 글로벌한인 2896 11/30/22
한일 외교당국,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해결 위해 국장급 협의 개최 글로벌한인 1619 11/25/22
조지아주 민주당 원내대표에 한인 2세인 샘 박 의원 글로벌한인 3798 11/25/22
.트럼프트위터, 20분만에 팔로워 100만명 하지만, "안 돌아가"... 글로벌한인 1294 11/21/22
한반도 평화법안, 미 하원 2월 상정 양원안으로 확대 추진 글로벌한인 5026 11/18/22
20년만에 당 지도부서 퇴진하는 하원의장 펠로시 글로벌한인 4200 11/18/22
트럼프, 2024년 대선 출마 공식 선언... 글로벌한인 3317 11/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