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 둘둘이 인하 계획

미국 전기차 시장의 선두업체 테슬라가 시작한 가격 인하 전쟁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미국의 포드 자동차가 전기차 머스탱 마하-E의 가격을 모델에 따라 1.2~8.8% 인하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로 소비자들은 머스탱 마하-E를 이전에 비해 최대 5천900달러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포드는 공급망 효율화 등을 통해 전기차 생산비 절감 때문에 가격 인하가 가능했고, 급격한 시장 변화 속에 경쟁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가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번 가격 인하는 테슬라를 의식한 대응조치로 보인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머스탱 마하-E는 테슬라 모델Y의 경쟁 모델로 분류된다.

앞서 테슬라는 세단인 모델3와 모델S, SUV인 모델Y와 모델X의 판매가를 최대 20% 할인했다.

이에 따라 모델Y의 가격은 6만6천 달러에서 5만3천 달러로 인하됐다.

이는 머스탱 마하-E의 최고급 사양인 GT(6만9천 달러)는 물론이고 중간급인 프리미엄(5만7천 달러)보다도 저렴한 금액이다.

그러나 포드의 가격 인하로 머스탱 마하-E 프리미엄 모델의 가격은 테슬라 모델Y와 비슷한 5만3천 달러대로 조정됐다.

다만 높은 이윤율 때문에 가격 인하의 충격을 어느 정도 흡수할 여유가 있는 테슬라와는 달리 포드 등 후발 업체들은 가격 인하가 수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포드 주가는 1% 이상 하락한 채 거래 중이다.

포드는 지난해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7.6%의 점유율로 테슬라(65%)에 이어 2위에 올라 있다.

앞서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 애널리스트 존 머피는 "경쟁업체들은 전기차를 팔아도 이익이 극도로 적거나, 오히려 손해를 보는 경우도 있다"며 "테슬라가 단행한 가격 인하는 경쟁업체들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CES서 韓기업 위상... 한국 기업의 잔치 수준 글로벌한인 1420 01/30/23
유엔, 2023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성장률 전망, 세계 1.9%·韓 2.0% 글로벌한인 2920 01/26/23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 글로벌한인 1586 01/26/23
'불황 전조' 경고 속 임시고용직 줄이는 미국 기업들 글로벌한인 2774 01/25/23
세계은행 총재 "글로벌 경기둔화 1∼2년 대형회복 없어" 글로벌한인 1301 01/23/23
재산 93% 증발한 헝다 회장 글로벌한인 1804 01/20/23
"전기차 시장, 첫 침체기,,,적자생존 거 시험대 글로벌한인 2454 01/17/23
메가 밀리언스 3억 5천만 달러 잭팟 글로벌한인 1894 01/16/23
전문가 1천200명 설문,"세계 경제 단기적 위험요소는 물가위기, 장기적으론 기후변화" 글로벌한인 2586 01/13/23
GM·포드·구글 협업 '가상발전소 파트너십'(VP3) 발족 글로벌한인 1933 01/12/23
두낫페이, 교통법규 위반 재판에 '챗봇 변론' 선보일 계획 글로벌한인 1129 01/11/23
연준의 0.25%p 금리인상은 12월 물가에 달렸다 글로벌한인 1401 01/11/23
올해 각국 금리 노선 한·미 인상 vs 중·러 인하 예상 글로벌한인 1494 01/11/23
테슬라 트위터발 오너리스크 현실화 조짐 글로벌한인 2078 01/10/23
삼성전자, 29년간 1위 IBM 제치고 작년 美 특허 최다 취득 글로벌한인 1859 01/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