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세계 전체기사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 계속…포기하지 않았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어떻게 시작됐는지에 관한 조사를 세계보건기구(WHO)가 포기했다는 영국 과학지 네이처의 보도를 WHO가 정면으로 부인하고 나섰다.

앞서 네이처는 14일(현지시간) 인터넷판으로 중국의 협조 부족으로 WHO가 코로나19의 발생 기원에 관한 조사를 포기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는 2019년 말 중국에서 처음 발견됐다.

15일 AFP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기자들을 만나 "답을 찾을 때까지 계속 밀고 나가야 한다"며 해당 기사의 내용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이 팬데믹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아는 것은 매우, 매우 중요하고 매우 결정적"이라고 강조하면서 최근 중국 정부 고위 관계자에게 협조를 당부하는 편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태가 어떻게 시작됐는지 알기 위해서는 정보의 협력과 투명성이 필요하다"고 편지에서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코로나19의 발생 기원을 찾는 조사를 포기해서는 안 되는 이유로 '과학적 이유'와 '도덕적 이유'를 꼽았다.

그는 "우리는 이 일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알아야 한다. 다음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서다"라고 과학적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고 많은 사람이 고통을 겪었으며 전 세계가 바이러스에 인질로 잡혔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잃었는지 아는 것은 도덕적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도덕적 이유를 덧붙였다.

코로나19가 어떻게 생겨났는지에 대해서는 크게 두 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이 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원래 숙주이던 박쥐에서 매개 동물을 거쳐 인간으로 자연적으로 전파됐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실험실 사고로 인해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설이다.

14일 나온 네이처 보도는 WHO가 "많은 기대를 모았던 코로나19 팬데믹의 기원에 대한 과학적 조사의 2단계를 조용히 보류했다"며, WHO의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하는 전문가 마리아 반케르크호베의 말을 인용해 "2단계는 없다"고 전했다.

네이처 기사에 인용된 발언에 따르면 반케르크호베는 WHO가 단계적으로 작업을 수행할 계획이었으나 "계획이 변경됐다"고 밝히면서 "세계 전체에 걸친 정치 상황이 (코로나19의) 기원을 이해하려는 노력의 진전을 방해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반케르크호베는 15일 네이처 기사에 대한 질문을 받고 화를 내며 "보도 오류로 인해 부정확한 헤드라인이 실린 점이 매우 우려스럽다"며 WHO가 조사를 보류했다는 해석은 잘못된 보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WHO는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연구를 포기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계속 개방적이고 투명하게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각국이 이 연구를 정치와 연관 짓지 말도록 계속 요청할 것이지만, 이를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중국 동료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WHO는 2021년 초 중국 우한에 국제 전문가 팀을 파견하여 중국 측과 함께 작성한 1단계 보고서를 작성하는 등 1단계 조사를 수행했다.

그러나 이 조사는 투명성과 접근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가능성이 극히 낮다"고 판단한 실험실 유출설을 충분히 평가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중국 정부는 실험실 유출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코로나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WHO, 코로나19 비상사태 오늘 결정 글로벌한인 1804 01/27/23
'中 감염자 11억' 사망자수 증폭 논란과 집단 면역 조기 달성 기대 엇갈려 글로벌한인 2326 01/23/23
임신 중 코로나 감염시 사망 위험 7배 높다 글로벌한인 1532 01/18/23
뉴질랜드서도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크라켄' 변이 발견돼 글로벌한인 2118 01/10/23
오미크론 하위변이 XBB.1.5 우세종 될듯...면역력 약해진 사람에 전파 글로벌한인 2063 01/09/23
오미크론 하위변이 XBB.1.5 초비상 글로벌한인 2124 01/05/23
코로나 최근 1주 해외유입 확진자 중 42%가 중국발 글로벌한인 2251 01/05/23
코로나19 백신..."급속한 확산 줄이는데 역할" 글로벌한인 1449 01/04/2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넉 달 만에 20만명 돌파한 일본 글로벌한인 2552 12/22/22
갑작스러운 방역완화에 '우왕좌왕' 중국... 백지시위에 백기 글로벌한인 2231 12/06/22
WHO, 코로나 비상사태 종료 가깝지만 새 변이 우려에 '아직' 글로벌한인 4156 12/05/22
코로나·독감 급증...캐나다 보건국 다시 마스크 착용 적극 권고 글로벌한인 3048 11/11/22
"역사상 금리인상이 경제 구한 일 없다" 글로벌한인 2449 09/23/22
다음달 2일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 무료배포 중단 글로벌한인 2965 08/30/22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65세 이상엔 중증·사망 예방 40∼50대에 효과 없다" 글로벌한인 3448 08/2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