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의 징후들...4살이 돼도 외발뛰기 동작을 못 한다면?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attention-deficit/hyperactivity disorder)는 유난히 주의력이 떨어지고 산만하며 행동이 지나치게 활발하고 충동 조절과 행동 통제가 안 되는 일종의 정신 장애로 소아 또는 청소년에게 흔히 발생한다.

아이들은 4살 때 최대 40%가 주의력에 심각한 문제를 보인다. 학령 아이들의 ADHD 진단율은 11명 중 한 명꼴로 나타나고 있다.

ADHD 증상은 가족이 빨리 발견해야 일찍 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 그러나 아이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변덕스러운 기분, 그에 따른 행동 변화와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부설 소아 발달장애 연구소인 케네디 크리거 연구소(Kennedy Krieger Institute) 신경심리 연구실장 마크 마혼 교수는 연구소 웹사이트를 통해 유아기의 ADHD의 징후들을 소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2일 보도했다.

마혼 교수는 ADHD는 아이들의 학습과 학업 성과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일찍 발견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특히 ADHD 증상이 일찍 나타나는 아이는 학교에서 낙제와 재수 위험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그는 부모는 아이들의 행동을 유심히 살펴야 한다면서 ADHD의 징후들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 1분 또는 2분 이상 주의력 집중이 필요한 일을 싫어하고 피한다.

▲ 어떤 것을 하다가 금방 흥미를 잃고 다른 것을 한다.

▲ 같은 연령대의 다른 아이들보다 훨씬 말이 많고 소란스럽다.

▲ 올라가지 말라고 하는 곳에 올라간다.

▲ 4살이 되어도 외발 뛰기(hop on one foot) 동작을 못 한다.

▲ 항상 가만히 있을 때가 없고 의자에서 몸을 비틀거나 다리를 찬다.

▲ 의자에 앉혀주면 몇 분을 못 참고 일어나겠다고 고집한다.

▲ 처음 보는 사람에게 너무 빨리 호감을 보이고 겁도 없이 위험한 상황으로 뛰어든다.

▲ 학교에서 같은 반 아이들에게 공격적 행동을 보이거나 너무 급하게 몸을 움직여 몸을 다치기도 한다.

부모가 아이의 이러한 증상들을 보고 걱정이 된다면 소아과 전문의나 아동 발달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고 마혼 교수는 권고했다.

이러한 증상들을 관리하고 대처하는 기술(coping skill)을 익히고 부정적 행동을 바꾸게 하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이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류마티스 관절염에 단클론 항체 페레솔리맙 효과 글로벌한인 1812 05/23/23
"보안 이유"...구글, 2년간 사용하지 않은 계정 12월부터 삭제 글로벌한인 1799 05/19/23
"20년 이상 발병 늦춰"..알츠하이머병 예방 변이유전자 발견 글로벌한인 1291 05/19/23
암세포 촬영 염료 ICG, 알광대버섯 독성 완화에 효과 글로벌한인 1157 05/18/23
비타민D 결핍이 장기 코로나19 후유증 위험 높여 글로벌한인 1565 05/17/23
FDA, 안면홍조 비호르몬 치료제 최초 승인 글로벌한인 1947 05/16/23
비타민D 꾸준히 복용하면 암 사망 위험 낮춘다 글로벌한인 2089 05/12/23
미 연구팀 "깊은 수면 10%포인트 감소→뇌 노화 2.3년 가속" 글로벌한인 1978 05/12/23
구글 "바드, 한국어도 지원합니다" 글로벌한인 1914 05/12/23
"아리아인이 미국 되찾아야"...텍사스 총격범 일기에 써 글로벌한인 2215 05/11/23
댈러스 총격에 미국당국 '인종적 동기' 수사.범인 SNS에 백인우월주의 게시물 수백건 글로벌한인 2928 05/09/23
美대학 185곳 합격하고 장학금 천만불 제안 받은 흑인 학생 결국 코넬공대로... 글로벌한인 2611 05/08/23
댈러스 쇼핑몰에서 총기난사 글로벌한인 1096 05/08/23
"세계 식량위기 위험"...기후변화가 열대 곰팡이 이동 '곰팡이의 습격' 글로벌한인 1951 05/05/23
부정맥, 방사선으로 치료 가능 글로벌한인 976 05/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