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제 충격에 애플 "매출 목표 달성 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중국 등 세계 경제 활동의 위축이 좀처럼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마치고 지난 10일 중국이 공장을 재가동하기 시작했지만 이동제한과 격리로 현지 기업들은 여전히 일손 부족을 겪고 있다. 세계적인 IT 기업 애플마저 실적 목표 달성이 어렵다는 얘기를 공공연하게 하는 상황이다. 17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낸 자료에서 "애초 예상보다 중국 현지 공장의 정상화가 늦어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1분기 매출 전망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대기업 가운데 코로나19 사태로 실적 전망치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고 공식 확인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애플은 중국에서 아이폰 등 주력 상품을 생산할 뿐만 아니라 전체 매출의 20%가량을 중국 시장에서 내는 만큼 미국 대기업 중 비교적 중국 의존도가 높은 편이다. 다만 애플은 이번에 매출 전망 수정치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앞서 약 3주 전 애플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망치 범위를 넓게 잡았다면서 올해 1분기 매출을 630억∼670억 달러(약 74조6천억∼79조3천억원)로 제시했었다. 중국 본토 바깥의 항공사 중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된 홍콩 캐세이퍼시픽도 이날 성명을 통해 "2020년 상반기 실적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상당히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중국의 경제 활동이 아직도 정상화와는 멀리 떨어져 있음을 보여준다. 실제로 이날 상하이 주재 미국 상공회의소가 109개 자국 기업을 상대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8%가 중국 내 공장에서 일손 부족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또 48%는 이번 사태로 중국산 부품을 제3국 공장에 수출하는 데 차질이 빚어지는 등 자사의 글로벌 공급망에 악영향이 초래됐다고 말했다. 이를 반영하듯 중국에 33개 공장을 가진 폭스바겐은 이날 공급망 교란과 물류 차질, 근로자들의 복귀 지연 등을 이유로 일부 공장의 운영 중단을 이달 24일까지 한 주 더 연기한다고 밝혔다. 앞서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지난주 중국산 부품 수급 문제로 세르비아 공장의 생산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고 이탈리아 FCA와 현대자동차 등도 비슷한 문제를 겪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피어원임포츠 ,미국 가구 유통업체 파산 신청 글로벌한인 906 02/19/20
BTS, 방탄소년단 새앨범...선주문 402만장 돌파 글로벌한인 790 02/18/20
기생충'이 그린 불평등, 한국보다 미국이 훨씬 심각 글로벌한인 674 02/18/20
6개 첨단기술 분야서 특허출원 건수, 한국 일본 추월 글로벌한인 817 02/14/20
중국 연구팀 NEJM 논문이 코로나19 확산 부추겼나 글로벌한인 893 02/13/20
NASA 우주비행사 자격 조건은 미국시민권자에 STEM 분야 석사이상 글로벌한인 984 02/12/20
한때 50조원 '세계 6위' 인도 갑부 "파산" ...英법원서 읍소 글로벌한인 997 02/11/20
유니클로·무인양품, 한국 불매에 이어 '신종코로나 타격'까지...휘청 글로벌한인 1022 02/10/20
대북 대화·제재 병행 정책은 유지 되야... 트럼프 의중 곧 드러 날 것... 글로벌한인 1218 02/06/20
아이오와 경선서 공화당은 '트럼프' 승리 글로벌한인 1214 02/04/20
'조작된 선거 관련 영상' 철퇴... 페이스북, 유튜브 모두 삭제 방침 글로벌한인 1118 02/04/20
영국, 오늘밤 47년 만에 EU와 결별 글로벌한인 1540 01/31/20
40년 골초도 지금 담배 끊으면 폐기능 회복..."금연하면 마법처럼 소생" 글로벌한인 1286 01/30/20
신종코로나 백신 개발..."최소 1년 이상 걸려" 글로벌한인 1188 01/30/20
페이스북, 온라인 활동기록 수집차단 기능 도입 글로벌한인 1493 01/2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