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상 수상자가 코로나19 확산이 꺾인다고 말했다.

노벨 상 수상자가 코로나19 확산이 꺾인다고 말했다.

2013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레빗 스탠퍼드대학 교수가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명백히 둔화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로스앤젤레스(LA) 타임스 등에 따르면 레빗 교수는 매일 50건이 넘는 코로나19 감염 사례를 보고한 78개 나라를 대상으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러한 결론을 도출했다. 레빗 교수는 앞으로 수개월, 길게는 1년 동안 코로나19가 대유행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코로나19 감염자 현황은 그런 시나리오를 뒷받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감염자 현황) 숫자는 여전히 시끄러운 소리를 내고 있지만, 확산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는 명백한 신호가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자 누적 숫자는 계속 늘고 있지만, 각국에서 감염자 증가 폭이 꺾이고 있다는 것이다.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자동차에 비유할 경우 여전히 자동차는 빨리 달리지만, 이전과 비교해 가속도가 줄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는 게 레빗 교수의 주장이다. 그는 "사람들은 매일 새로운 감염 사례를 듣기 때문에 두려워하지만, 감염률이 둔화한다는 사실은 대유행의 끝이 가까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은 공포를 통제하는 것"이라며 "실제 상황이 그렇게 끔찍한 것은 아니며, 세상의 종말도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레빗 교수는 "지금은 친구들과 술을 마시러 갈 시간이 아니"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했다. 새로운 바이러스인 코로나19에 면역성을 가진 개체군이 없고,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대규모 모임을 금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레빗 교수는 말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중국 코로나19, 검사서 양성반응 무증상이면 확진자 집계 안 해.. 그 수가 4만3천명 넘어 글로벌한인 200 03/23/20
30억명은 비누도 없다. 유니세프 "개도국, 감염병과 싸울 가장 기본 무기 결여" 글로벌한인 298 03/20/20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수 1만명 넘어 글로벌한인 294 03/20/20
여름이 오면 코로나19는? 글로벌한인 267 03/20/20
미국 이외 국가 단순 방문 사실상 어려워…입국제한 170곳 글로벌한인 241 03/20/20
"코로나19 백신 9월께 ...", 中최고권위자 글로벌한인 249 03/19/20
사망자 26만명 시뮬레이션에 대응 절차 확 달라진 영국 글로벌한인 472 03/18/20
군사기밀 담긴 독일 군용 노트북, 이베이에 90 유로에... 글로벌한인 200 03/17/20
인도네시아 학교에 한국 기술로 정수처리시설 구축 글로벌한인 225 03/17/20
코로나19 항체 확인, 백신 개발 길 열려... 중국 연구소 주장 글로벌한인 249 03/17/20
미국의 집단공포, 텅 빈 생필품 진열대 글로벌한인 483 03/16/20
세계 두번째 HIV 완치...혈액암·HIV 이중고 극복…줄기세포 이식 1년 후에도 HIV 재발 안해 글로벌한인 486 03/16/20
이탈리아 유명 대학 교수도 "한국, 새로운 전략 실행…바이러스 억제 성공" 글로벌한인 259 03/16/20
NBA 시즌 중단 사태 불러온 불러온 고베르, SNS통해 사과 글로벌한인 422 03/13/20
캐나다 트뤼도 총리 부인 코로나19 양성판정 글로벌한인 418 03/1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