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나와도 백신 필수 Photo Credit: pickupimage.com

코로나 치료제 나와도 백신 필수

코로나19에 대한 먹는 치료제 희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미국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가 이 약이 승인되더라도 백신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3일 ABC방송에 출연해 '치료제가 승인되면 백신이 불필요한가'라는 질문에 "분명히 아니다. '이제 여러분은 약을 갖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나 잘못된 얘기"라고 말했다.

앞서 미 제약사 머크앤컴퍼니(MSD)는 지난 1일 경구용 항바이러스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경증 또는 중간 증세의 감염 5일 이내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상대로 한 3차 임상시험에서 입원 가능성을 50%가량 낮췄다며 코로나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발표했다.

MSD는 이 약 복용자 중 7.3%만이 29일 이내에 코로나로 병원에 입원했지만, 위약(가짜 약·플라시보) 복용자 중 14.1%가 입원하거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약 복용자 누구도 사망하지 않았지만, 위약 복용자는 8명이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MSD는 이 약에 대한 긴급 승인을 미 당국에 신청하겠다고 했다.

파우치 소장은 "잊지 말라. 병원에 가지 않고 죽지 않는 가장 쉬운 방법은 감염되지 않는 것"이라며 "'우리가 약을 가지고 있으니 백신을 안 맞아도 된다'는 그런 생각은 전혀 말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많은 사망자가 백신을 맞았더라면 죽음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병원에 입원하고 사망하는 사람들을 보면, 백신 미접종자가 압도적"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감염자 수를 낮추는 데 계속 집중해야 하며, 몇 주나 몇 달 앞서서 특정 시기에 뭘 해야 할지 말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미국은 전날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70만 명을 넘어섰다.

의견 등록


사이트 기준에 맞지 않는 욕설 및 수준이하의 비판, 모욕적인 내용은 삭제됩니다.

관련 커뮤니티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국 입국 승객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 의무화 조치 폐지 예정 글로벌한인 1983 06/13/22
재입국허가 면제 재 시행 글로벌한인 5120 04/05/22
해외 예방접종 미완료자 인도적 목적을 위한 격리면제서 신청 안내 글로벌한인 4567 03/17/22
미 CDC, 코로나19 확진자 및 접촉자 격리기간 단축 글로벌한인 5477 01/22/22
전 국가 ·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 연장(~2022.2.13) 글로벌한인 4430 01/20/22
워싱턴DC의 식당 및 실내 영업시설 입장객에 대한 백신접종 증명서 제출 요구 글로벌한인 4795 01/19/22
한국입국시, PCR 음성확인서 제출기준 변경 안내 글로벌한인 5790 01/10/22
관할지역내 오미크론 변이 발생 관련 안전 공지 (DC, VA, MD, WV) 글로벌한인 4758 12/27/21
미국 정부의 항공기 승객을 위한 코로나19 진단검사 시한 변경 안내 글로벌한인 5159 12/06/21
해외 예방접종완료자 격리면제서 발급 중단 글로벌한인 3686 12/04/21
예방접종완료자 격리면제 관련 11월·12월 베타·감마·델타 변이 유행 국가 변경 안내 글로벌한인 4356 11/30/21
해외입국자 PCR 음성확인서 제출 기준 안내 글로벌한인 4580 11/17/21
전 국가 ·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 연장 글로벌한인 5318 11/15/21
버지니아주 마리화나 합법화 관련 유의 공지 글로벌한인 5012 10/14/21
해외 예방접종완료자 한국내 예방접종시스템 등록 및 확인서 발급 안내 글로벌한인 5006 10/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