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논의...내일 긴급 소집

이란이 13일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공습을 감행, 중동 지역이 확전의 중대 갈림길에 놓이자 국제사회가 이를 규탄하며 우려를 표명했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서방국과 유럽연합(EU), 유엔 등 국제기구는 물론 중동의 이집트와 사우디아라비아도 이번 사태가 확전으로 번져서는 안 된다며 양측 모두에 자제를 촉구했다.

외신에 따르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란의 이번 공격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이란과 이스라엘 양측 모두에 자제를 촉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지역 전반에 걸친 파괴적 확전이 가져올 실질적 위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모든 당사자가 중동 여러 전선에서 대규모 군사적 대결을 초래할 수 있는 행위를 피하기 위해 '최대 자제'를 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번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을 논의하기 위해 14일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 정권의 무모한 공격을 가장 강력한 언어로 규탄한다"며 "이 같은 공격은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란은 자신의 뒷마당에 혼란을 심으려는 의도가 있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이스라엘과 요르단, 이라크를 포함한 모든 지역 파트너의 안보를 계속 뒷받침할 것"이라며 "동맹국들과 함께 추가 확전을 막기 위해 긴급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테판 세주르네 프랑스 외무장관은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을 '새로운 수준'의 안보 위협이라고 규정했다.

세주르네 장관은 "프랑스는 이란이 이스라엘에 가한 공격을 가장 단호하게 규탄한다"며 "이 전례 없는 조처를 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란은 새로운 수준의 불안정성에 도달했고 군사적 확전 위험을 낳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프랑스는 이스라엘 안보와 연대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도 이란의 이번 공격이 "지역 전체를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공격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베어보크 장관은 "이란과 그 대리인들은 이를(공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독일이 "이스라엘의 편에 굳건히 서 있다"고 덧붙였다.

EU는 이번 사태가 확전으로 번질 수 있다며 이란을 비판했다.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EU는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용납할 수 없는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는 전례 없는 (분쟁) 확대이자 지역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밝혔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도 이란을 규탄하며 "지역적 확전을 막기 위해 모든 조처를 해야 한다. 더 이상의 유혈 사태는 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동 국가들도 확전 가능성을 경계하며 우려를 표명했다.

사우디 당국은 중동 지역에서의 군사적 긴장 확대와 그 영향의 심각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모든 당사국을 향해 '최고 수준의 자제력'을 발휘해 지역과 국민을 전쟁 위험으로부터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집트 외무부는 중동 지역과 국민을 불안정성과 긴장의 추가 요인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최대한의 자제'를 촉구했다.

아울러 이집트 군사 당국은 이번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영공 방어와 관련해 필요한 결정을 내리기 위해 별도 팀을 구성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앞서 이날 밤 이란은 이스라엘을 향해 드론과 미사일을 쏘며 보복을 감행했다.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해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급 지휘관을 제거한 지 12일 만이다.

이란이 이날 주요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스라엘과 연계됐다는 컨테이너 화물선을 나포한 데 이어 이스라엘에 대한 무력 대응 절차를 밟으면서 중동 상황은 확전 위기로 빠져들게 됐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7년만의 개기일식 최장 4분 30초 진행…미주 대륙 들썩 글로벌한인 484 04/10/24
재외동포청 '세계한인의 날' 유공 포상 후보자 추천 공모 글로벌한인 564 04/10/24
실종자 10명·636명 고립...대만 지진 '골든타임' 지나 글로벌한인 485 04/08/24
대만서 25년만에 최대 규모 강진 글로벌한인 668 04/04/24
난연제 성분 PBDE 혈중 농도 높으면 암 사망 위험 4배 높다 글로벌한인 547 04/02/24
다리 붕괴한 볼티모어항 재개통에 몇주 걸릴 수도 글로벌한인 376 04/01/24
ADHD 치료제, 환자의 입원·자살 위험 줄여준다 글로벌한인 496 03/28/24
저용량 아스피린 매일 복용하면 지방간 감소에 도움 글로벌한인 478 03/27/24
영국 의원들 가슴에 '물망초 배지'…"北에 억류된 이들 잊지 말자" 글로벌한인 750 03/27/24
항응고제·항우울제 동시 투여, 출혈 위험 더 커진다 글로벌한인 757 03/27/24
볼티모어 다리 붕괴…차량 다수 추락·20명 실종 추정 글로벌한인 522 03/26/24
세계 곳곳 콘서트·축제 '최악의 테러' 악몽...."사격장 같았다" 글로벌한인 472 03/26/24
비타민D, 1형 당뇨병 '밀월기' 연장한다 글로벌한인 653 03/26/24
컴퓨터 사용 1.2시간 늘면 발기부전 위험 3.6배 증가 글로벌한인 971 03/22/24
당뇨약 리라글루티드, 말초 동맥 질환 진행 억제 글로벌한인 629 03/2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