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조선인 노역'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추진…반크 "막겠다"

일본 정부가 군함도(端島·하시마섬)에 이어 사도(佐渡) 광산까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키려는데 대해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16일 "이를 막는 등재 반대 캠페인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일본 문화청 관계자는 최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할 일본 후보로 니가타(新潟)현의 '사도시마노킨잔'(佐渡島の金山·사도 광산)을 추천할지 문화심의회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사도 광산은 전범기업 미쓰비시(三菱)머티리얼(전 미쓰비시광업)이 소유했던 금 광산으로, 태평양전쟁 시기 전쟁물자를 확보하던 곳이다. 일본은 이 광산에 조선인 노동자 1천200∼2천여 명을 강제로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등재 추천은 한 국가당 1년에 1건만 할 수 있는데, 사도 광산 추천 검토는 단독 후보여서 후보 결정이 유력한 것으로 전망된다. 이 광산이 후보가 되면 일본 정부는 내년 2월께 유네스코에 정식으로 신청서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반크는 "사도 광산까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 2015년 먼저 등재된 군함도와 비슷한 역사 왜곡이 벌어질 것이 뻔하다"며 "추진 전 단계부터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앞서 군함도의 조선인 강제 노역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여러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을 했지만, 이를 어겼다. 도쿄에 위치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 '군함도의 조선인 징용공은 허위'라는 증언을 전시하며 역사 왜곡을 자행했고, 2017년 세계유산위원회 권고 이행 보고서에서는 '강제노역'이라는 표현도 삭제했다.

반크는 우선 '일본의 사도 광산 세계유산 등재에 반대합니다. 일본이 세계유산 제도를 이용하여 강제노역 과거를 세탁하는 것을 막아주세요'라는 주제로 한국어와 영어 포스터를 제작, 소셜미디어(SNS)에 배포를 시작했다.

이 포스터에서는 강제 노역의 상징인 사도 광산과 욱일기 모양을 한 유네스코 로고를 보여준다. 세계 평화와 친선의 상징인 유네스코가 이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에 올리면 일본 침략전쟁을 옹호하는 신호를 전 세계에 줄 수 있기에 이를 막아달라는 뜻이다.

반크는 사도 광산 등재가 왜 잘못된 것인지를 알리는 '일본의 사도 광산 세계유산 등재에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로벌 청원(www.bridgeasia.net)도 제기했다.

청원에서는 "일본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제도를 침략전쟁과 강제노역의 기억을 지우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우리는 일본이 침략전쟁과 강제노역의 과거를 반성하고, 이웃 국가들과 평화로운 미래를 약속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반크는 "일본 정부는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신청하기 전에 군함도에서의 강제노역 역사를 먼저 서술해야 할 것"이라며 "군함도 강제노역 추모 약속을 지키지 않는 한 유네스코는 등재 신청을 거부하라"고 요구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역사상 최악의 토네이도" 미 중부 강타 토네이도 최소 94명 사망 글로벌한인 2686 12/13/21
미 중부 토네이도, 크리스마스 앞두고 밤샘 가동 공장 덮쳐 글로벌한인 4845 12/13/21
'외교적 보이콧' 미중 갈등 격화에 종전선언 구상에도 악재? 글로벌한인 2873 12/07/21
안정시 심박수 높은 노인, 치매 위험 높다 글로벌한인 5423 12/06/21
中연구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적용 글로벌한인 2649 12/03/21
암 방어벽 깨는 '유전자 조작' 대장균 개발 고형암 면역치료 향상 '기대 글로벌한인 2858 11/30/21
눈 건강, '달걀·시금치' 로 글로벌한인 3283 11/29/21
다운증후군 소년의 BTS 공연 도전기... 뜻밖의 행운까지 글로벌한인 5708 11/26/21
"고유가·동맹 고려" 미국 비축유 공동방출 제안에 한국 참여 고려 일본·인도도 참여 글로벌한인 2579 11/24/21
커피,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도움... 연구 결과 글로벌한인 5942 11/24/21
추수감사절 백악관에서 올해 사면할 칠면조 이름은 '땅콩버터'와 '젤리' 글로벌한인 6007 11/19/21
브라질 주류시장에 'K-칵테일' 도전장...브라질서 전통주 칵테일 경연대회 글로벌한인 3310 11/16/21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귀무덤 찾아 420여년만에 조선인 위령 글로벌한인 4854 11/09/21
미 국무부 "지도부 신원·위치 수배" '다크사이드'에 현상금 118억원 글로벌한인 5859 11/05/21
G20, 온난화 제한 합의, "기온상승 1.5℃ 이내 억제 필요성 인정" 공동선언 채택 글로벌한인 2912 11/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