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범한 문화와 경제의 상징"...이탈리아 유력지 유력지, 서울 특집기사

이탈리아 유력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가 21일(현지시간) 주말판에 서울 특집 기사를 3개 면에 걸쳐 비중 있게 다뤄 눈길을 끌었다.

'서울과 도시'라는 제목의 이 특집 기사는 우리나라의 수도 서울에 대해 "음악부터 영화, 첨단기술, 패션까지, 새로 피어나는 비범한 문화와 경제의 상징이 됐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문화 경쟁력을 다루는 해외 언론의 기사가 대부분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끈 BTS, 블랙핑크 등의 K팝과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드라마, 기생충을 위시한 영화 등을 소개하는 수준에서 그치는 데 반해 이 기사는 한국의 문화·경제 중심지인 서울을 입체적으로 조명했다.

이 신문의 베이징 특파원인 잔루카 모돌로 기자는 이탈리아 독자들에게 인천공항에서부터 시작해 코엑스, 경복궁, 광화문, 을지로 세운상가, 명동, 남대문, 인사동, 동대문플라자, 한남동 리움미술관, 이태원, 홍대 등 서울의 관광명소를 사진과 함께 두루 소개했다.

모돌로 기자는 세계 각국에서 미래의 BTS, 블랙핑크 또는 드라마의 주인공을 꿈꾸며 서울을 찾아오고 있다며 "옛날의 할리우드처럼 서울에서 삶의 반전을 찾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돌로 기자는 "한국은 이른 시일 안에 경제를 넘어 문화 강국으로 거듭났다"며 "이제 전 세계는 한류에 점령당했다. 한류는 20년 전에 시작해서 이제 세계 곳곳에 전파됐다"고 전했다.

그는 다양한 인터뷰를 통해 한류 신드롬이 한국 사람들의 뭐든지 빨리, 또 잘하려고 하는 성향과 연결돼 있다고 짚었고, 국가적인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도 큰 원동력이 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패션계 명품 브랜드들도 서울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면서 최근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의 경복궁 패션쇼, 지난달 프랑스 명품 루이비통의 한강 잠수교 패션쇼를 소개했다.

그는 "70년 전까지만 해도 전쟁의 피해가 막심했던 국가가 글로벌 문화 창조 국가로 거듭났다"며 "수십 년 동안 국가의 이미지가 자동차, 휴대전화, 현대, LG와 같은 기업들로 인식되고 영화, 음악 또는 TV 프로그램들은 소수의 소비자 또는 아시아 지역 소비자들에게만 관심받았다"고 했다.

모돌로 기자는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선두 주자로 나서 투자하고 지원했다"며 "문화 분야에서 발전된 이러한 소프트 파워가, 이탈리아 면적의 3분의 1가량 규모의 작은 국가를 아시아, 그리고 세계 중심에 우뚝 서게 했다"고 덧붙였다.

모돌로 기자는 서울의 어두운 면도 함께 다뤘다. 그는 서울에는 반지하 주택에 20만 가구가 살고 있고, 인상되지 않는 임금, 변화 없는 채용시장, 치솟는 집값으로 어려움을 겪는 젊은이들에게 서울은 점점 접근하기 어려운 도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반도소식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세계 고인돌 40%가 한국에 글로벌한인 2276 05/22/23
린다 한 회장 ‘아태계문화유산의 달’ 선포식 자리에 참석 글로벌한인 2645 05/16/23
삼성전자, 2025년 가동하는 일본에 첨단 반도체 거점 신설 글로벌한인 3450 05/15/23
수출입은행, 캐나다 수출개발공사와 핵심광물 공급망 구축 협력 글로벌한인 1786 05/01/23
청년내일저축 다음달 1일부터 모집..'최대 3배 추가적립' 글로벌한인 1228 04/28/23
한미정상 부부 함께 헌화한 한국전쟁 기념비는 혈맹의 상징 글로벌한인 2868 04/27/23
윤 대통령 4월말 미국 국빈 방문…바이든과 세 번째 정상회담 글로벌한인 2737 04/14/23
"달탐사 참여 희망" 휴스턴총영사, NASA와 한미우주협력 논의 글로벌한인 2003 04/14/23
한국국제교류재단 주도,10개국 장관 등 한국 방문 글로벌한인 2092 04/11/23
25개국 젊은 외교관들, 한국서 '한국언어문화연수' 프로그램 진행 글로벌한인 1141 03/23/23
아르헨 신문, 한류스타 집중조명..."꼭 알아야할 한국 배우 10명" 글로벌한인 2511 03/22/23
로이터 "한국정부, 작년 곡사포 부품 폴란드에서 우크라로 수출 승인" 글로벌한인 1870 03/09/23
강제징용 해법, 외신 "한일 반목 끝낼까…피해자들은 반발" 글로벌한인 1694 03/07/23
강제징용 해법,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배상 안해" 글로벌한인 2213 03/07/23
인천·광주·제주..."재외동포청, 우리가 최적지" 글로벌한인 2086 02/2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