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긴장에 미국 금리인하 신중론 강화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보복 공격으로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로 인해 미국이 기준금리 인하에 신중한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4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리서치업체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닐 시어링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이번 공격으로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더 신중히 접근할 이유가 늘어날 것으로 이날 예상했다.

그는 "9월 첫 금리 인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너지 가격이 다음 달 급등하지 않는다고 가정 시 유럽중앙은행(ECB)과 잉글랜드은행(BOE)은 6월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봤다.

이어 현재 가장 큰 위험은 확전 및 에너지 시장의 반응이라면서, 유가 상승 시 주요국들의 인플레이션 진정이 더욱 복잡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브렌트유 배럴당 가격이 한 달 전 83달러에서 지난주 90달러 수준으로 올라왔다면서도 "통화정책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려면 더 크고 지속적인 유가 상승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제유가 상승은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작용하는 만큼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동시에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의 금리 인하에도 걸림돌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유가 상승이 지속될 경우 가뜩이나 늦어지고 있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더 뒤로 밀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는 다른 국가들의 금리 인하에도 영향을 끼치게 된다.

이미 인플레이션이 여전한 가운데 고용 지표는 견조하게 나오면서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약해진 만큼, 중동 정세 불안은 금리 인하 기대에 '엎친 데 덮친 격'이 될 수 있다.

앞서 미국의 3월 비농업 일자리가 시장 전망치를 훌쩍 뛰어넘은 데 이어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3.5%를 기록해 3회 연속 시장 전망치를 웃돈 것으로 최근 발표됐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당초 기대했던 6월 대신 7월이나 9월에 첫 기준금리 인하가 있을 것으로 전망을 수정하고 있으며, 연내 금리 인하 횟수에 대한 기대도 0.25%포인트씩 3차례에서 1∼2차례로 줄어드는 분위기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금리선물 시장에서는 연말 기준금리 수준에 대해서는 0.25%포인트씩 1회(27.9%)나 2회(35.2%) 내릴 것으로 보는 견해가 과반이고, 연준 예상치인 3회 인하가 현실화할 것으로 보는 견해는 21.3%에 불과했다.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신중론이 연이어 제기되는 가운데,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2일 강력한 노동시장과 견조한 소비를 고려할 때 금리 인하를 서두를 필요가 전혀 없다고 평가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래리 핑크 회장은 같은 날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를 2차례 내릴 것으로 보면서도 인플레이션 목표(2%)를 달성하지는 못할 것으로 봤다.

그는 "연초에 모두가 6차례 금리 인하를 예상할 때 나는 2차례 가능성을 말했다"면서 해당 전망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은 총재는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최근의 CPI 지표가 우려되지만 연준이 정책 결정 시 중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움직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머스크 "인간 능가 AI 내년안에 나올수도..." 글로벌한인 541 04/10/24
금값 연일 급등에 전문가들도 혼란... '왜 하필 지금?' 글로벌한인 525 04/09/24
역대 8번째로 큰 '잭폿' 미국서 터져..파워볼 복권 글로벌한인 504 04/09/24
미국 7년 만의 개기일식에 "경제효과 8조원 추정" 글로벌한인 607 04/08/24
6월 인하론 좌우할 3월 물가 지표 글로벌한인 485 04/08/24
인플레 재개 우려에 국제금값 온스당 2천300달러 첫 돌파 글로벌한인 554 04/04/24
파월의장 금리인하 신중론 견지..."인플레 둔화 좀 더 확인 필요" 글로벌한인 535 04/05/24
전기차 접은 애플, 가정용 로봇 개발 추진 글로벌한인 439 04/05/24
수년내 세계 천연가스 공급과잉 수십년 만에 최대 될 듯 글로벌한인 834 04/04/24
미국 6월 금리인하 가능성 50% 아래로 떨어졌다 글로벌한인 481 04/03/24
AT&T "7천300만 전·현 고객 개인데이터 다크웹에 유출" 글로벌한인 465 04/01/24
'트루스소셜' 뉴욕상장 이틀째 10%대 급등 글로벌한인 615 03/29/24
현대차, 美 조지아 전기차 공장서 하이브리드차 생산도 검토 글로벌한인 693 03/29/24
한국 세계국채지수 편입 불발..9월 편입 가능성 글로벌한인 562 03/29/24
코코아 가격 급등, 구리보다 비싸 글로벌한인 968 03/2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