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중고차 가격 작년보다 29% 하락

미국 중고차 시장에서 테슬라가 전체 자동차 브랜드 중 가격 하락이 가장 큰 브랜드로 나타났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매체가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아이씨카스(iSeeCars)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미국에서 평균 중고차 가격은 작년보다 3.6% 하락했지만, 중고 전기차 가격은 31.8%나 떨어졌다.

같은 기간 중고 테슬라 가격은 평균 28.9% 하락해 전체 자동차 브랜드 중 최대의 낙폭을 기록했다.

아이씨카스의 애널리스트 칼 브로어는 이에 대해 "일론 머스크(테슬라 최고경영자)가 테슬라 신차 가격을 공격적으로 인하한 데서 주로 기인한다"고 말했다.

올해 초부터 미국의 대형 렌터카업체인 허츠는 보유 중이던 테슬라를 대량으로 중고차 시장에 내놨으며, 현재 허츠의 자동차 판매 웹사이트에는 1천186대가 매물로 등록돼 있다.

허츠의 중고 테슬라는 대부분 2022∼2023년식 모델 3 제품으로, 가격대는 2만1천∼3만6천달러(약 2천900만∼4천972만원) 범위라고 CNBC는 전했다.

이에 비해 테슬라 자체 웹사이트에서 판매 중인 모델 3 중고차 가격은 2만4천달러(약 3천314만원)에서 3만8천800달러(약 5천358만원) 범위로 조금 더 높은 수준이다.

CNBC는 이런 중고 전기차 가격 하락이 전기차 시장의 전반적인 수요 침체에 따라 신차뿐 아니라 중고차 시장에서도 재고가 쌓여가는 추세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지난달 말 스텔란티스는 인기 모델 지프의 전기차를 2만5천달러(약 3천452만원)에 곧 출시하겠다고 밝혔으며 테슬라도 이르면 올해 말에 저가 전기차를 출시한다고 예고했지만, 아직 미국에서 2만달러대 신차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자동차 딜러들은 테슬라를 포함한 중고 전기차의 경우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가장 좋은 차는 연식이 3년 지난 차들이라면서 이런 매물은 향후 출시될 저가 전기차들보다 소비자들에게 나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머스크는 전날 엑스(X, 옛 트위터)에서 테슬라 모델 Y의 신형(refresh) 제품이 다음 달 출시된다는 소문에 대해 "모델 Y의 신형 제품은 올해 나오지 않는다"며 "테슬라는 지속해서 제품을 개선하고 있어서 6개월 뒤에 나오는 차량이라도 조금 더 좋아질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대만 컴퓨텍스 참가 한국 기업들 "우리 IT실력 세계에 알리겠다" 글로벌한인 107 06/07/24
한국주시시장 '개선 필요'로 평가 하향...MSCI "한국 공매도 접근성 악화" 글로벌한인 102 06/07/24
LG 미국 세탁기공장 법인장 "트럼프·바이든 전략 다르게 준비" 글로벌한인 99 06/05/24
미국 GM도 인정한 LG배터리...제품 90%가 가동 한달만에 품질기준 충족 글로벌한인 129 06/05/24
미국 4월 근원 개인소비지출 물가 전년 대비 2.8% 글로벌한인 76 06/04/24
임금 덜 오르고 현금은 바닥... 미국 소비자들 소비력 떨어진다 글로벌한인 120 06/04/24
'닥터페퍼' Z세대 사이서 인기 확산...펩시콜라와 공동 2위 글로벌한인 150 06/03/24
실리콘밸리 창업 커뮤니티 82 스타트업·K-바이오엑스 공동 개최 글로벌한인 176 06/03/24
전세계 빚 사상 최대 315조달러 글로벌한인 183 05/31/24
'3천만원대 전기차' 경쟁 치열 글로벌한인 158 05/31/24
'조직 고령화' 일본 기업, 직책정년 폐지 잇따라 글로벌한인 122 05/30/24
세계한인경제인대회 10월 오스트리아 개최 글로벌한인 129 05/30/24
정책·시장 위험 통제 불가능 등으로 중국 위안화 국제화 험난 글로벌한인 141 05/30/24
미 증시 공포지수 5년만에 최저 글로벌한인 235 05/28/24
LG엔솔, 뉴욕서 인재 확보 나서 글로벌한인 201 05/2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