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앤 존슨 코로나19백신 혈전 문제로 일시중단...

미 보건 당국이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일시 중단할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는 소식은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상당한 차질을 야기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카비타 파텔 의학 박사는 CNBC에 출연해 "이것은 미국 J&J 백신 노력에 엄청난 타격이다"라고 말했다. 파텔 박사는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공급만으로는 J&J 백신 중단에 따른 수요를 빠르게 만회할 수 없을 것이라며 미국의 백신 접종 노력이 지체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이날 미국에서 J&J 백신을 접종한 6명의 여성에서 혈전 사례가 보고됐다며 이에 대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파텔 박사는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이 J&J 백신 접종의 줄어든 부문을 일부 채울 것으로 보이지만 다른 제조사들이 미국에서 추가 물량을 확보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1~3주가량은 이를 대체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는 우리의 백신 노력을 지체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3~4주가량의 시차를 두고 2회 접종해야 하지만, J&J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도 면역 효과가 생긴다. 이 때문에 그동안 빠른 집단 면역을 위해 J&J 백신이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파텔은 이번 사태로 인해 미 행정부가 더 많은 사람에게 백신이 돌아갈 수 있도록 모더나와 화이자 2차 접종을 늦출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앞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간격 확대에 우려를 표하면서 이는 더 많은 변이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백신 접종 간격 확대는 영국이 처음 채택했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작년 12월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접종 간격을 최대 6주까지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파텔은 "최대한 많은 사람이 첫 번째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두 번째 접종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들릴 것"이라며 "이를 당장 고려하는 것은 불합리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모더나와 화이자의 2차 접종을 1~2주가량 늦춘다면 더 빠른 속도로 줄어든 부문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코인베이스, 월가가 본 적 없는 시장 데뷔될 것 글로벌한인 1025 04/14/21
4월13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180 04/13/21
LG-SK 타결 막전막후...일자리 걸린 조지아주 정치인 발 벗고 나서 글로벌한인 1557 04/12/21
4월12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188 04/12/21
최대 64% 상승 기대 할 수 있는 골드만이 꼽은 저평가 된 주식은? 글로벌한인 1403 04/12/21
미국 7개 중국 슈퍼컴퓨팅 회사 7 곳 블랙리스트 추진 글로벌한인 1503 04/09/21
4월9일 간추린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727 04/09/21
4월8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288 04/08/21
미국, 글로벌 성장동력 부상 "미 초대형 재정투입 낙수효과 기대" 글로벌한인 1092 04/07/21
"40년래 최고"...IMF, '백신·재정효과' 올 세계성장률 6%로 올려 글로벌한인 1261 04/07/21
4월7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357 04/07/21
가상화폐 합산 시가총액... 이제 2조 달러 돌파 비트코인은 1조달러 글로벌한인 1270 04/06/21
4월6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248 04/06/21
미얀마인들의 용기...죽음 두려워하지 않고 거리로 글로벌한인 1401 04/05/21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재외동포 포상 공모 글로벌한인 952 04/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