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후 심혈관 질환·당뇨병 위험 급상승

코로나19 감염 후에는 단기적으로 심혈관 질환과 당뇨병 위험이 급격히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 의대 심장병 전문의 아자이 샤 박사 연구팀이 영국의 1천356개 가정의학 클리닉 환자 1천340만 명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42만8천650명과 이들과 연령, 성별이 같으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42만8천650명의 전자 의료기록(2022년 1월까지)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과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20일 보도했다.

코로나19 감염 환자는 감염 후 첫 4주 사이에 심혈관 질환과 당뇨병 발병률이 일반인보다 급격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러나 감염 5주 후부터는 낮아지기 시작해 12주 후부터 1년 사이에는 일반인 수준으로 되돌아왔다.


코로나19 감염자는 감염 첫 4주 동안에는 전체적인 심혈관 질환 발생률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보다 6배로 급격히 증가했다.

심혈관 질환의 유형은 주로 폐색전증, 심방성 부정맥, 정맥 혈전증이었다.

코로나19 감염 후 첫 4주 동안에는 또 당뇨병 발병률이 비감염자들보다 81%나 급격히 올라가고 5주 후부터 최장 12주까지는 당뇨병 발병률이 27% 높아진 상태가 지속됐다.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이며 코로나19에서 일단 회복되면 이러한 위험은 신속하게 줄어든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코로나19 감염 후 이러한 합병증 위험이 커지는 이유는 코로나19 감염 전에 이미 심혈관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거나 당뇨병 위험이 있었던 사람들이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다가 코로나19 감염으로 증상이 악화하면서 발병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신체의 여러 시스템에 영향을 미쳐 면역반응 조절과 세포의 기능 장애를 일으킨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특히 당뇨병의 경우는 인슐린 분비와 관련된 췌장의 세포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추측했다.

아니면 코로나19 방역으로 신체 활동이 줄어들면서 인슐린 저항이 커졌을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인슐린 저항이란 당뇨병의 전 단계로 섭취한 포도당을 에너지로 전환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을 세포들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인슐린에 내성을 나타내는 현상이다.

이 연구 결과는 온라인 과학 전문지 '공공 과학 도서관-의학'(PLoS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코로나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돌아온 코로나 재확산 ...방역조치 시행에는 머뭇 글로벌한인 3969 07/19/22
마스크착용, 거리두기 재도입 주장 WHO, 느슨해진 방역에 경고 글로벌한인 1834 07/14/22
겨울 대비해 부스터샷 업데이트 준비해야-FDA 자문기구 글로벌한인 1466 06/29/22
FDA 자문기구, 6~17세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승인 권고 글로벌한인 3722 06/15/22
갤럽조사-미국인 3명 중 1명 코로나19 팬데믹 끝났다 글로벌한인 4154 05/24/22
김정은-코로나 사태 중대 갈림길 글로벌한인 1644 05/18/22
코로나 확산 북한서 새 변이 출현 우려-WHO 글로벌한인 1851 05/18/22
북동부 신규확진자 델타 때 추월...다시 속도붙는 美 코로나 확산 글로벌한인 3219 05/17/22
열흘사이 감염률 33%↑ 5차 유행 걱정하는 뉴욕 글로벌한인 1002 05/09/22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돌파 글로벌한인 2754 05/05/22
코로나19 중증 환자, 두뇌 충격... IQ 10 감소 글로벌한인 3000 05/04/22
인수위 반대에도 내주부터 실외서 마스크 벗는다 글로벌한인 1516 04/29/22
"미국, 코로나19 팬데믹 국면에서 벗어났다"...파우치 소장 글로벌한인 1815 04/28/22
오미크론 하위 변위 BA.2.3 중국서 첫 확인 글로벌한인 3130 04/26/22
'나홀로 마스크' 도 어느 정도는 효과 있다 글로벌한인 3811 04/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