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16강...전대륙 다 모였다

지구촌 전 대륙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국가가 나와 역사상 가장 다채로운 경기가 완성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프리카에서는 모로코와 세네갈이,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한국이, 이 밖에 호주와 미국 등이 전통적인 축구 강호 유럽·남미 국가들을 꺾고 16강에 올랐다.

그중 아시아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처럼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16강에 진출했고, 호주를 포함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5개 출전국 중 3개국이 16강에 올라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아프리카는 사디오 마네(세네갈)와 리야드 마레즈(알제리) 등 대표적인 스타 선수들의 불참에도 출전국 5개국 중 2개국이 16강에 진출하는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고, 총 7경기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때에만 하더라도 아프리카는 단 한 개국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가나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오토 아도 감독은 "자리(월드컵 본선 출전권)가 5개뿐일 때는 더 나아가기가 매우, 매우 어렵다"며 "12∼14개 자리가 있다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할 확률이 훨씬 높아질 것"이라고 짚었다.

아시아·아프리카 국가들이 16강을 넘어 또 다른 역사를 쓸 수 있을지에 대해선 다소 비관적인 관측들이 많지만, 불가능하지는 않아 보인다.

특히 각국 대표 선수들이 영국 프리미어리그와 독일 분데스리가,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등 수준높은 유럽 리그에서 함께 뛰고 있어 "축구의 세계에 비밀이 없어졌다"고 가디언은 분석했다.

16강 진출이 좌절된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도 이번 월드컵에서 주요 리그 출신 선수들이 아낌없이 투입됐다.

선수들이 짧은 훈련 시간 안에 국제 경기에서 갈고닦은 실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도록 이끄는 감독이 있다면 언제든지 이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이야기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중국, '백지시위' 후 방역 속속 완화...감염자에 시설 아닌 자가 격리 허용 글로벌한인 32699 12/02/22
시금치에 많은 비타민 K1, 노인 골절 위험 낮춘다 글로벌한인 32710 11/30/22
FIFA, 일본 축구팬 욱일기 응원 제지 글로벌한인 32727 11/29/22
'폭력진압 침묵 않겠다'며 미국 주시...중국 시위 '제2 톈안먼' 되나 글로벌한인 32699 11/29/22
제로코로나 반대 시위..."시진핑 물러나라!" 중국민심 폭발 글로벌한인 32721 11/28/22
유방암 항암치료 부작용 완화하려면 가벼운 운동이 적합 글로벌한인 32715 11/28/22
유방암 재발 예측 혈액 검사법 개발 글로벌한인 32746 11/23/22
스포츠 빅이벤트 점점 권위주의 국가  이미지 세탁용으로 전락? 글로벌한인 32858 11/22/22
비알코올성 지방간, 심부전 위험 높다 글로벌한인 32697 11/18/22
무릎 관절염 통증, 무릎신경 차단술 '단기' 효과 글로벌한인 32741 11/16/22
"김치는 중국것" 누리꾼들 억지 글로벌한인 32725 11/15/22
사상 최대 잭폿...파워볼 당첨 20억4천만달러 글로벌한인 32727 11/09/22
"두꺼비 핥지 마세요" 미국 국립공원의 이색 경고 글로벌한인 32780 11/08/22
갱년기 증상 완화 위한 전신 호르몬 치료, 우울증 위험 증가 글로벌한인 32709 11/07/22
"시장 잃을라" 미 방산업계, 한국무기 잇단 유럽 수출에 긴장 글로벌한인 32772 11/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