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안보보좌관후보..."한국, 北위협 스스로 해결해야"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후보로 거론되는 전직 미국 국방부 당국자가 주한미군의 주 임무는 중국 억제로 전환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미군을 한국에 주둔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엘브리지 콜비 전 미국 국방부 전략·전력 개발 담당 부차관보는 지난 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이뤄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미국의 주된 문제가 아닌 북한을 해결하기 위해 더 이상 한반도에 미군을 인질로 붙잡아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북한을 상대로 자국을 방어하는 데 있어서 주된, 압도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며 "미국은 북한과 싸우면서 중국과도 싸울 준비가 된 군사력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의 주장을 요약하면 한국은 미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며 북한의 재래식 위협을 최대한 스스로 방어하는 가운데 미국은 가장 큰 위협인 중국을 상대하기 위해 힘을 보존하면서 중국이 한반도에 직접 개입할 경우에만 한국을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미국의 군사력이 여러 대규모 전쟁을 동시에 치를 만큼 강하지 않다면서 한반도 유사시 미국이 대규모로 병력을 증원하는 현재의 한미 작전계획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이런 변화는 중국과 북한의 군사력 강화와 미군의 상대적인 약화라는 현실 속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면서 "미국이 한국을 버려야 한다고 말하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헤비급 복싱 챔피언(미국)이 미들급 경기(한반도 전쟁)에서 뛰면 안 된다. 미들급 경기에서 이기겠지만 너무 상처를 입고 피로해서 다음 헤비급 경기(중국과의 전쟁)를 질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타임 인터뷰에서 한국이 방위비를 더 내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에 대해 "주한미군이 주로 한국의 방어를 위해 주둔하는 만큼 한국이 한반도에 미군을 유지하는 데 공정한 방식으로 기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나에게 결정 권한이 있다면 난 주한미군을 두지 않을 것"이라며 "미군 전력 다수가 한국에 있으면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과도 너무 가까워 엄청난 선제공격을 당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한국이 자기방어를 스스로 책임지게 한다는 차원에서 한미 간에 전시작전통제권(OPCON) 전환이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이뤄져야 한다면서 "한국이 (전작권을 이양받을) 준비가 안됐더라도 (전작권 전환의) 준비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신 그는 대만이 중국의 공격을 받을 경우 "우리가 한국에게 대만 방어에 직접 참여하라고 요청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군은 한국에 대한 직접 공격을 방어할 준비를 해야 한다. 만약 중국이 한반도에 직접 개입한다면 그때는 미국이 지원하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이 자국 도시들을 희생하면서까지 한국을 북한 핵 공격에서 보호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에 바이든 행정부의 확장억제 조치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바이든은 의회에서 추가 안보 예산안을 통과시킬 때도 너무 큰 저항에 직면해 어려움을 겪었는데 그가 북한이 한 짓 때문에 미국 도시 여러 개를 잃을 것이라고 보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한미가 북핵을 억제하기 위해 모든 선택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한국이 핵무장을 하지 않는 대안을 훨씬 선호하지만, 한국의 핵무장을 배제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7∼2018년 국방부 부차관보를 지낸 콜비는 현재 외교안보 싱크탱크 '마라톤 이니셔티브'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그는 미국의 최대 안보 위협은 중국이며 미국이 아시아에 집중하고 다른 지역에 대한 개입은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앞서 정치매체 폴리티코는 콜비 전 부차관보의 사상이 공화당과 트럼프의 핵심 측근들에게 영향력이 있으며 그가 리처드 그레넬 전 주독일대사와 함께 트럼프 2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집중적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콜비 전 부차관보는 자기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지만 그를 대변하는 위치에 있지 않으며 캠프에도 소속되어 있지 않다고 인터뷰 내내 강조했다.

시사 정치

제목 등록 조회 일자
트럼프 '4만명 언급'.... 지금은 국방수권법으로 2만8천500명 유지 글로벌한인 760 05/08/24
트럼프 4월 후원금 1천억원 넘어" 글로벌한인 584 05/07/24
찰스 3세 대관식 1주년..."왕실 업무 개방성 늘려"…암 공개·인간미 긍정적 평가 글로벌한인 586 05/06/24
트럼프,주한미군 철수가능 시사하며 방위비 압박..."한국은 부국" 글로벌한인 656 05/02/24
미국 LA시장 한인타운 챙기기 나서…범죄 신고 필수연락처 배포 글로벌한인 531 04/30/24
미 전직 상하원의원 20여명 5∼6월 두 차례 방한 글로벌한인 468 04/30/24
마취제 놓은 독일 의사, 살인 유죄..."임종 고통 줄여주려" 글로벌한인 636 04/29/24
미국 대선판 난데없는..."강아지 죽였다" 논쟁 글로벌한인 626 04/29/24
헌재, '유류분', 위헌·헌법불합치 글로벌한인 758 04/26/24
트럼프, 한국이 바이든과 타결한 방위비 다시 협상하려 할 수도 글로벌한인 700 04/24/24
미국 "북한, 유전자 조작 통한 생물학무기 제조 능력 보유" 판단 글로벌한인 776 04/17/24
"尹정부 동력 약화"..외신도 한국 총선 결과 주목 글로벌한인 990 04/12/24
미국 중국인 토지 구매 제한...작년 15개주.... 20여개주 올해 추진 글로벌한인 866 04/05/24
경쟁후보 사퇴...앤디 김, 美연방 상원의원 도전 한발 더 글로벌한인 620 03/23/24
영 김 한미일 삼각 공조 중요성 강조하며 "대만갈등시 韓, 北 위협 직면" 설파 글로벌한인 1015 03/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