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지역의회, 평화의 소녀상 영구존치 결의 추진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철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베를린 지역 의회 의원들이 소녀상 영구 존치 결의를 추진한다.

17일 베를린 미테구 의회에 따르면 사회민주당(SPD)과 좌파당 소속 구의원들은 최근 미테구청에 소녀상 영구 존치를 보장하고 이를 위해 베를린시 당국과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상정했다.

구의원들은 결의안 초안에서 소녀상이 베를린 지역 공동체의 중요한 프로젝트이며 철거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전시 성폭력 피해자를 기리는 또 다른 기념물을 건립하더라도 소녀상을 대체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평화의 소녀상에 전시 성폭력 피해와 관련한 기념물을 추가해 보편적 전시 공간으로 넓히는 방안은 그동안 계속 논의돼 왔다. 소녀상을 설치한 재독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도 평화의 소녀상을 거점으로 한 전시 공간 확장을 지지한다.

그러나 지난달 일본 도쿄를 방문한 카이 베그너 베를린 시장이 소녀상과 관련해 "더 이상 일방적 표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발언하자 소녀상 철거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2020년 9월 설치된 직후 관할 미테구청이 철거를 명령했으나 코리아협의회가 가처분 신청을 내 보류됐다. 미테구 의회는 이후 여러 차례 존치 결의안을 채택했다.

구의원들은 결의안 초안에서 이전의 의회 결의를 준수하라고 요구했다. 또 소녀상을 둘러싼 갈등에서 피해자와 가해자를 동등하게 취급하는 건 역사 수정주의이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소녀상이 한국의 일방적 주장을 담고 있다며 양국 외교 갈등으로 끌고 가려는 일본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이와 별개로 온라인에서는 소녀상 영구 존치를 촉구하는 청원이 발의돼 이날까지 약 7천500명이 서명했다.

코리아협의회도 기존 결의안을 준수하라고 촉구하는 한편 관할 구청 행정에 베를린시 등이 개입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또 새로운 추모 공간 조성 과정에 시민사회와 학계·예술가가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그너 시장은 소녀상 문제 논의에 독일 주재 일본 대사도 참여시키겠다고 말한 바 있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창작 오페라 '처용' 해외 초연...프랑스서 선보인 K클래식 글로벌한인 505 06/11/24
재외동포협력센터 창립 1주년 글로벌한인 331 06/10/24
파란 한복의 리우 예수상...한·브라질 수교 기념행사로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 투사 글로벌한인 492 06/10/24
'한국 출신 포함한 입양인에 시민권 부여' 법안 재발의 글로벌한인 384 06/06/24
샌프란한국교육원-SK하이닉스 아메리카, 교과서 지원 협약 글로벌한인 405 06/03/24
미국 아시아계 판사 비율은 0.1% , 흑인 26%·히스패닉 11%보다도 크게 뒤져 글로벌한인 551 05/29/24
'2024 세계한인입양동포대회' 개막 글로벌한인 392 05/28/24
"한인 피해 없어"...미국 중남부 폭풍에 최소 15명 사망 글로벌한인 440 05/28/24
멕시코 유카탄서 한인 이주민의 날 기념식 글로벌한인 496 05/23/24
남아공 모인 한인 경제인들 "한국 알리기 동참" 글로벌한인 465 05/21/24
미 하원 외교위,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 가결 글로벌한인 296 05/20/24
2024 평화통일 골든벨대회 1등 옥튼 하이스쿨 이재서 군 글로벌한인 394 05/14/24
30개국 동포 장학생 110명, 모국 역사문화·발전상 체험 글로벌한인 618 05/13/24
'한독 과학치안 협력센터' 개소 글로벌한인 931 05/10/24
뉴욕한국문화원 신청사에 거대 '한글벽' 들어선다 글로벌한인 497 05/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