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아시아계 판사 비율은 0.1% , 흑인 26%·히스패닉 11%보다도 크게 뒤져

미국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늘었지만, 이를 단죄해야 할 사법부에서 아시아계의 대표성은 매우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현지시간) 미국의 2023년 인구 조사의 노동력 통계에 따르면 판사와 치안판사 등 관련 인력으로 집계된 7만6천명 가운데 아시아계는 0.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분야의 인종 구성을 보면 백인이 72.3%로 압도적이고, 흑인·아프리카계가 26.2%, 히스패닉·라틴계가 11.2%로 뒤를 이었다.

미국 판사 중 아시아계 비중은 그야말로 극소수임을 알 수 있다.

판사에 더해 변호사와 로클럭(법관을 보조하는 재판·법률연구원) 등을 합한 법률 직종 전체로 봐도 총종사자 189만7천명 가운데 아시아계는 4.4%에 불과했다. 백인이 82.7%, 흑인이 10.0%, 히스패닉이 9.7%였다.

아시아계는 미국 전체 노동 인구의 6.9%를 차지한다.

미 경제매체 CNBC는 이 통계를 전하면서 "아시아계 미국인은 판사석에서 완전히 배제돼 있다"며 "팬데믹으로 증오범죄가 늘어난 와중에도 아시아계 미국인은 전체 판사 중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CNBC는 2013년부터 지난 10년간 아시아계 미국인이 법조계에서 입지를 늘리지 못한 유일한 소수인종 집단이라고 꼬집었다.

2013년 통계에서 전체 판사 중 아시아계 비율은 0.1%를 차지했는데, 2023년에는 오히려 더 줄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흑인(7.8%→26.2%)과 히스패닉(6.3%→11.2%) 판사 비율은 크게 늘었다.

단적으로 미 연방 대법원에도 대법관으로 임명된 아시아계 판사는 아직 한 명도 없다.

이 문제와 관련해 연구서를 저술한 바 있는 캘리포니아주(州) 대법관 굿윈 리우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그동안 법조계의 모든 분야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하지만 그들이 어려움을 겪는 부분은 리더십 위치에 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우 판사는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를 사법적으로 다루는 문제에 대해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이 문제에 있어서 엄청나게 작은 확성기(메가폰)를 갖고 있다"며 "이는 (아시아계의) 대표성이 부족한 영역의 측면에서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종 증오범죄를 다룰 때 아시아계의 대표성을 높이려면 아시아계 검사의 수를 늘리는 데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외동포

제목 등록 조회 일자
'2024 세계한인입양동포대회' 개막 글로벌한인 170 05/28/24
"한인 피해 없어"...미국 중남부 폭풍에 최소 15명 사망 글로벌한인 128 05/28/24
멕시코 유카탄서 한인 이주민의 날 기념식 글로벌한인 284 05/23/24
남아공 모인 한인 경제인들 "한국 알리기 동참" 글로벌한인 237 05/21/24
미 하원 외교위,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 가결 글로벌한인 187 05/20/24
2024 평화통일 골든벨대회 1등 옥튼 하이스쿨 이재서 군 글로벌한인 276 05/14/24
30개국 동포 장학생 110명, 모국 역사문화·발전상 체험 글로벌한인 403 05/13/24
'한독 과학치안 협력센터' 개소 글로벌한인 809 05/10/24
뉴욕한국문화원 신청사에 거대 '한글벽' 들어선다 글로벌한인 398 05/09/24
미 의회빌딩서 한인들 많이 걸리는 '위암 관련 불평등' 포럼 열려 글로벌한인 311 05/09/24
아프리카·중동 한인들 '평화의 샘물' 사업 재개...6년 만 글로벌한인 407 05/08/24
김진표 의장, LA서 동포들과 간담회…"복수국적 허용 추진" 글로벌한인 563 05/06/24
세계한인차세대대회 개막...동포사회 젊은 리더들 한자리에 글로벌한인 485 05/02/24
한총리 "한인 동포들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지원에 힘쓰겠다" 글로벌한인 422 05/02/24
LA서 청년 창업 법률설명회...'스타트업 미국에서 투자받기' 글로벌한인 531 05/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