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화이자 백신 저소득국에 올해 2억회, 내년 3억회분 제공

미국,화이자 백신 저소득국에 올해 2억회, 내년 3억회분 제공

미국은 내년 상반기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5억 회 분량의 화이자 백신을 저소득국가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AP통신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92개 저소득국가와 아프리카연합(AU)에 백신을 기부하기 위해 5억 회 분의 화이자 백신을 구매할 예정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0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영국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는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도 최고경영자(CEO)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영국으로 출발하기 전 전 세계를 위한 백신 계획이 있냐는 언론 질문에 "한 가지가 있는데, 이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억 회 분 중 2억 회 분은 올해 중,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까지 제공될 예정이다. 앞서 미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미국 정부가 승인한 백신 등 모두 8천만 회 분의 백신을 전 세계에 제공하고 이달 말까지 구체적인 공급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지난 3일 이 중 2천500만 접종분에 대한 공유 계획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한국에 제공되는 101만 회 분의 얀센 백신도 포함됐다. 미국이 추가로 화이자 백신 5억 회분 제공 계획을 마련한 것은 전염병 대유행 극복을 위한 미국의 주도적 노력을 부각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접종률이 50%를 넘기며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는 판단도 반영된 것으로 여겨진다. 그동안 미국은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내세워 백신을 독식한다는 비판 속에 국제사회로부터 백신을 공유하라는 요구를 꾸준히 받았다. 자국이 개발한 백신을 해외에 배포해온 중국이나 러시아에 비해 '백신 외교'에서 뒤진다는 지적도 나왔다.

COVID19

제목 등록 조회 일자
WP "코로나19 연구실 유출설 사실이면 중국 왕따 국가 되고 미 대통령에겐 난제 될수도" 글로벌한인 710 06/02/21
미 학계서도 탄력받는 '코로나 중국기원설'...규명 못하면 코로나26·코로나 32 발생 글로벌한인 908 05/31/21
바이든, 코로나 기원 검토 끝나면 보고서 공개 글로벌한인 964 05/28/21
바이든, 코로나19 기원 추가조사 지시..."중국, 관련자료 제공해야" 글로벌한인 917 05/27/21
WHO 보고서에 '코로나 중국기원설' 포함됐지만 간과 글로벌한인 1037 05/26/21
국무부 "비공개 프로젝트는 종료…코로나19 기원조사 범정부적 차원 계속" 글로벌한인 1130 05/26/21
미 국무부 "일본 여행 금지 권고"...도쿄올림픽 개최는? 글로벌한인 1170 05/25/21
파우치, "코로나19 더 조사해야" 글로벌한인 1199 05/25/21
WHO, 백신 접종자의 마스크 의무 해제 움직임에 주의 글로벌한인 980 05/24/21
6월부터 가능,자가격리 면제 우선국가에 미국 포함 글로벌한인 3127 05/21/21
제롬 김, 코리아소사이어티 대담서 "한국, 코로나 백신 제조허브 될 수 있다" 글로벌한인 874 05/20/21
김부겸 총리 “백신접종 상호인정 협력 속도 내달라” 주문 글로벌한인 825 05/18/21
"뉴욕 놀러 오시면 백신 놔드려요"...빌 더블라지오 시장, 기자회견서 밝혀 글로벌한인 2438 05/07/21
미국생산 코로나19 백신 백악관 사실상 승인으로 본격 해외 공급 글로벌한인 3234 05/04/21
미국, 코로나19 집단면역 달성 가망 없을 것 같다 글로벌한인 3484 05/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