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국본부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보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는 7일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정부기관 등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메시지가 잇따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국제전화 번호가 찍힌 자동응답시스템(ARS) 전화를 받으면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서 우편물을 보냈다는 안내 멘트에 이어 상담원과 연결해 개인정보를 묻는 수법이다.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피해 사실은 접수되지 않았다"면서도 "개인정보 유출이나 악성 코드 감염 등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부처는 우편물 발송과 관련한 ARS 서비스를 운영하지 않고, 주민등록번호나 계좌번호 등 개인정보도 묻지 않는다"며 "상대방이 보낸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거나 링크를 클릭하지 말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보이스피싱 범죄에 외국인이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우려는 꾸준히 제기됐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계좌(5만4천364개) 중 외국인 명의 계좌는 2천234개(4.1%)였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의심될 경우 경찰청(☎ 112)이나 금융감독원(☎ 1332)에 연락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

한반도소식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북한, 어제 열차서 탄도미사일 발사 글로벌한인 952 09/16/21
미 북부사령관 "북 탄도미사일 발사 결정해도 대응할 준비 돼 있어" 글로벌한인 1851 09/07/21
미 글로벌호크, 한반도 정찰비행 - 북한의 열병식 준비 정황 포착 글로벌한인 1571 09/07/21
한달간 한식 광고 싣는 런던 최대규모 쇼핑몰 전광판 글로벌한인 2070 08/31/21
코이카, 일반·공무직 직원 채용...접수는 9월 10일까지 글로벌한인 1726 08/27/21
한국 오는 아프간 협력자·가족 "영유아 100여 명, 6∼10세 80여 명" 글로벌한인 1189 08/26/21
국내 여고생, 온라인마켓서 욱일기 판매 중단 시켜... 회원은 1천만명 글로벌한인 1666 08/24/21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전·현직 주한캐나다 대사 전하는 서울이야기' 영상 공개 글로벌한인 1638 08/23/21
고지도 연구 학자, 독도 지도 NFT(대체불가능한 토큰) 블로코 XYZ의 플랫폼에 등록 글로벌한인 3623 08/16/21
1세대 하와이 이주 한인 무덤에 남아 있는 기록 글로벌한인 1592 08/11/21
태권도·사격 등 전통적 메달 종목 부진..수영·육상·근대5종 등 새 희망 발견 글로벌한인 2886 08/09/21
한국 올림픽 배구 4강행…45년 만의 메달 도전 글로벌한인 1754 08/04/21
북한 지령받고 스텔스기 반대' 간첩 활동한 3명 구속 글로벌한인 1166 08/04/21
북한 표현의 자유 전 세계 유일하게 '0점 글로벌한인 1469 08/04/21
IMO 가입 59년만에 주영 한국대사관에 IMO 대표부 설치 글로벌한인 1904 08/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