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힌 1달러 지폐 안에서 펜타닐 검출...

접힌 1달러 지폐 안에서 펜타닐 검출..."떨어진 1달러 줍지 마세요"

우연히 길바닥에 떨어진 돈을 보면 주워야 할지, 모른 척 지나가야 할지 내적갈등에 빠진 적이 누구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미국에서는 안 줍는 것이 좋을 듯하다. 단돈 1달러가 죽음의 유혹이 될 수 있어서다.

16일(현지시간) 미 NBC 뉴스에 따르면 테네시주 보안관실은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바닥에 접힌 채 떨어진 1달러 지폐 속에서 펜타닐 등 마약이 발견되는 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고 안내하고 절대 돈을 건드리지 말라고 당부했다.

지역의 주유소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지폐를 주운 사람이 이리저리 접힌 지폐를 펼치자 정체불명의 흰색 가루가 나왔는데, 당국이 분석해 보니 가루가 마약인 메스암페타민과 펜타닐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며칠 후에도 길에서 접힌 채 발견된 10달러 지폐에서 펜타닐이 검출됐다.

메스암페타민은 강력한 각성제로 한국에선 '필로폰'으로 알려져 있다.

펜타닐은 헤로인의 50배, 모르핀의 100배 진통 효과를 지닌 마약성 약물로 소량만 복용해도 사망에 이르게 하는 독성이 있어 '죽음의 마약'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보안관실은 "이 지폐는 매우 위험하니 특히 자녀들이 줍지 않도록 교육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보안관실은 "가족과 지인들에게 이 사실을 공유해달라"며 "회사와 놀이터 등에서 종종 보이는 지폐를 조심하라"며 문제의 지폐 사진을 올렸다.

접혀 있는 지폐 속에 마약이 들어있는 것에 대해 누군가 이 돈을 경찰의 단속을 피해 마약을 운반하는 수단으로 쓰려던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보안관실은 "누군가 돈을 마약 운반용 파우치로 사용하다가 적발되면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선 펜타닐 등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 과량 복용으로 매일 150명 이상이 사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비타민D 결핍, 치매와 직접 연관있다 글로벌한인 526 06/16/22
태국이 보는 한국의 소프트 파워 글로벌한인 438 06/15/22
WHO, 공중보건 비상사태 검토...23일 원숭이두창 긴급회의 글로벌한인 569 06/15/22
허리 디스크(요추 추간판 탈출증) 치료 특수 하이드로겔 개발 글로벌한인 550 06/10/22
'DNA 손상' 경로 확인,염증이 암 유발하는 거 맞다 글로벌한인 801 06/08/22
스트레스, 코로나 면역력도 떨어뜨린다 글로벌한인 1220 06/01/22
환경오염 물질 노출, 1형 당뇨병 위험 높인다 글로벌한인 858 05/31/22
지구 기상위성에 포착된 적색거성 '베텔게우스' 글로벌한인 1276 05/31/22
하루 1.5∼3.5잔 커피, 설탕 넣더라도 조기사망위험 31% 낮추다 글로벌한인 1089 05/31/22
하루 1.5∼3.5잔 커피, 설탕 넣더라도 조기사망위험 31% 낮추다 글로벌한인 944 05/31/22
미국 아시아계 노인들 팬데믹 이후 '증오범죄' 공포 확산 글로벌한인 719 05/30/22
중·러 거부권 행사로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제재 불발 글로벌한인 902 05/27/22
범행 30분 전 "초등학교에 총 쏘겠다" 예고 후 범행 행한 텍사스 총격범 글로벌한인 904 05/26/22
유럽서 원숭이두창 속속 확산 글로벌한인 974 05/25/22
미국 초등학교 총격 사망자 어린이 18명·어른 3명 글로벌한인 798 05/2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