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원숭이두창 속속 확산

유럽에서 원숭이두창이 속속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 보건당국이 감염자와 밀접접촉자에게 최소 21일간 격리를 권고했다.

독일은 원숭이두창의 추가적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원숭이두창 백신 4만회분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독일에서는 이날 오전까지 5건의 원숭이두창 감염 확진사례가 보고됐다. 감염자는 모두 남성이었다. RKI는 독일내 감염사례가 더욱 확산할 것으로 전망했다.

카를 라우터바흐 독일 보건장관은 이날 원숭이두창과 관련한 보건당국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독일뿐만 아니라 유럽 전체에서 이 병인을 멈출 좋은 기회를 보유했다"면서 "현재 원숭이 두창의 확산은 새로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시작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원숭이 두창에 확진된 경우나 밀접접촉자인 경우 모두 최소 21일간 자가격리를 하라고 권고했다.

로타 빌러 RKI소장은 "감염사례가 더 확산할 것이라는 점은 명확하다"면서 "우리 목표는 확산이 더뎌지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접촉추적, 감염자와의 밀접접촉 방지, 위생조처 등을 통해 가능할 것이라는 게 그의 전망이다. 특히 위험집단의 경우 주의해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원숭이두창에 감염되면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천연두와 유사한 초기 증상이 나타난다.

대부분의 원숭이 두창 감염자는 수주 내에 회복이 되지만, 일부 환자들의 경우 중증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빌러 소장은 설명했다. 병인의 사람 대 사람 감염은 밀접접촉이 있지 않은 경우에는 쉽지 않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 바이러스는 성적지향이나 성별, 나이와 관계없이 전염될 수 있지만, 전체 인구의 건강을 위협할 가능성은 작다.

독일 보건당국은 원숭이 두창의 확산에 대비해 4만회분의 원숭이두창 백신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임바넥스로 불리우는 백신은 미국에서 원숭이두창 백신으로 승인받았다.

라우터바흐 장관은 "이 백신은 전염을 방지하거나, 이미 감염된 이들의 발병을 저지 또는 늦추는 데 사용될 수 있다"면서 "곧 예비물량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영국 보건안전청(UKHSA)은 이날 잉글랜드에서 14건이 추가 확인돼서 원숭이 두창 감염사례가 모두 70건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프랑스 보건당국은 이날 원숭이두창 감염자와 접촉한 성인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선 지금까지 3건이 확인됐다.

오스트리아와 체코, 슬로베니아에서도 이날 첫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확인됐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이날 발열 등의 증상으로 빈의 한 병원에 입원한 한 남성이 원숭이 두창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체코 보건당국은 이날 프라하 군병원에서 한 남성이 원숭이 두창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남성은 이달 초 벨기에 안트워프의 뮤직페스티벌에서 복귀한 뒤 증상을 보였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슬로베니아에서는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를 여행하고 돌아온 사람이 첫 감염자로 확인됐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국 초등학교 총격 사망자 어린이 18명·어른 3명 글로벌한인 798 05/25/22
캘리포니아 "주민들 물 절약 안 하면 급수제한 나설 수도" 글로벌한인 833 05/24/22
WHO "원숭이두창, 모임 많은 여름 다가오면서 감염 확산 우려" 글로벌한인 922 05/23/22
'식민주의 역사 반성'-독일 훔볼트포럼 한국관 전담 큐레이터 뽑는다 글로벌한인 1213 05/18/22
담석 질환(gallstone disease) 췌장암과 연관이 있다 글로벌한인 1025 05/17/22
핀란드 74년 만에 군사중립국 포기 글로벌한인 1052 05/16/22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피해자들 9억9천700만 달러에 합의 글로벌한인 1916 05/12/22
'담배끊으면 살찐다' 사실… 금연후 평균 3.09㎏ 늘어 글로벌한인 1530 05/11/22
세계기상기구 "연평균 상승폭 1.5도 넘어설 확률 48%" 글로벌한인 1016 05/10/22
중국 언론인 "韓, 끝은 우크라이나" 막말 글로벌한인 1327 05/06/22
"러, 5월9일 전쟁 끝낼 수있다" 헝가리 총리 교황에게 전해 글로벌한인 2077 05/04/22
식량위기 우려 증폭,인도, 폭염에 밀 수확 최대 50% 감소 전망 글로벌한인 1827 05/03/22
러 여론조작 회사, 온라인 전쟁여론 조작 글로벌한인 1634 05/02/22
앨라배마주 연고팀, 한국문화 알리기 행사...'김치' 표기한 유니폼 입고 경기 글로벌한인 1911 05/02/22
인지기능 개선에 도움되는 인슐린 스프레이 글로벌한인 1744 05/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