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6개월간 19.9% 하락...52년 만에 최악

미국 뉴욕증시가 52년 만에 최악의 상반기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3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가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 가능성과 씨름하는 동안 증시 등 금융시장도 최악의 기록들을 양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500대 기업의 주가를 반영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올해 들어 19.9%나 하락했다.

이는 상반기 성적으로서는 1970년 이후 최악의 하락 폭이다.

500대 기업 중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유가 급등의 수혜 분야인 에너지 기업을 제외하고 애플과 디즈니, JP모건과 타깃 등 모든 분야 기업들의 주가가 하락했다.

채권 시장의 성적은 더 저조했다.

모기지 금리 등 각종 금리의 기준이 되는 10년물 미국 국채 가격은 10%가량 폭락했다. 채권 가격 하락은 금리 상승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채권의 수익률은 주식보다는 낮지만, 안정적인 수익을 예상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이 같은 성적은 이례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도이체방크에 따르면 연초 6개월간 10년물 미국 국채의 성적이 이 정도로 저조한 것은 18세기 후반 이후 처음이다.

'자산을 6대 4로 나눠 주식과 채권에 분산 투자하라'는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른 투자자들은 금융시장 전체가 기대했던 것과는 반대 방향으로 가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는 것이 NYT의 지적이다.

도이체방크의 신용전략 연구 책임자인 짐 레이드는 "너무나도 힘든 상반기였다"고 평가했다.

문제는 금융시장의 향후 전망도 그리 밝지만은 않다는 것이다.

40여 년 만에 최악인 물가상승이 기업들의 마진을 잠식하고 있고, 국제 공급망 교란 상태가 기업들의 재고 확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부정적인 투자 분위기는 주식 시장에도 반영됐다.

최근 S&P500 지수는 공식적으로 약세장을 의미하는 베어마켓에 진입했다. 미국 금융가에서는 가장 최근 고점에서 20% 이상 주가가 하락할 경우를 베어마켓으로 규정한다.

특히 S&P지수는 최근 12주 중 10주간 하락을 기록했다. 반짝 반등 분위기도 있었지만 추세가 계속되지 않았다.

또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은 채권 가격을 꾸준히 끌어내릴 것으로 보인다.

인터액티브 브로커스의 대표전략가 스티브 소스닉은 "주가가 바닥을 쳐야 반등할 수 있지만, 바닥에 도달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미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 증가율 -1.6% 글로벌한인 929 06/30/22
인플레…고통없는 치료,프리드먼 "통화량 줄여야" 글로벌한인 816 06/30/22
휘몰아치는 '퍼펙트스톰'...취약층부터 무너진다 글로벌한인 858 06/28/22
캘리포니아주, 최대 1천50달러 인플레 구제 수당 지급 글로벌한인 843 06/28/22
"러시아, 104년만에 외화표시 국채 채무불이행" 글로벌한인 908 06/27/22
메릴랜드 등 3개주 유류세 한시 감면 가격인하효과 감면액의 58~87% 글로벌한인 948 06/23/22
무디스 수석 "2024년초에나 인플레 진정 전망" 글로벌한인 868 06/23/22
"월마트 패닉"…미국에 닥친 '미친 인플레' 글로벌한인 896 06/22/22
WSJ "통화정책 방향 틀어야 바닥"...뉴욕증시, 하락장 초기단계? 글로벌한인 897 06/21/22
스타벅스 첫 노조' 설립 이끈 이는 '로즈 장학생' 출신 20대 여성 글로벌한인 1075 06/20/22
17개월만에 다우지수 3만선 붕괴 경기침체 우려에 급락 글로벌한인 950 06/17/22
미국 주담대 금리 13년만에 최고 모기지 금리 한 주만에 0.55% 급등 글로벌한인 1118 06/17/22
미 연준 금리인상 전망에 모기지 금리 6%대로 상승 글로벌한인 1310 06/15/22
6월14일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2242 06/14/22
미 연준, '자이언트 스텝' 밟나 글로벌한인 1615 06/1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