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연구진, 특수용액 투입해 죽은 돼지 핵심 장기들 살려

미국의 연구진이 죽은 지 한 시간 지난 돼지의 장기들을 되살리는 데 성공했다.

장기이식을 위한 획기적 연구라는 호평과 함께 삶과 죽음의 경계에 관한 기존의 정의를 모호하게 만들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예일대 연구진은 죽은 돼지의 중요 장기들을 되살렸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연구팀을 이끈 네나드 세스탄 교수는 지난 2019년 죽은 돼지에서 분리한 뇌의 일부 기능을 되살려 주목받은 신경과학자다. 이번에는 뇌뿐 아니라 전신을 대상으로 실험한 것이다.


당시 브레인엑스(BrainEX)라는 혈액 모방 특수용액을 공급해 일부 뇌세포 기능을 회복시켰던 연구팀은 이번에는 오르간엑스(OrganEX)라는 특수용액을 개발해 실험에 활용했다. 이 용액은 영양분, 항염증제, 세포사 예방제, 신경차단제, 인공 헤모글로빈과 돼지의 피를 섞어 만들었다.

연구진이 실험실에서 돼지의 심장이 멈춘 지 한 시간 후 인공 심폐장치와 비슷한 장비를 활용해 죽은 돼지의 혈관에 오르간엑스를 투여하자 죽은 세포가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심장이 다시 뛰었을 뿐 아니라 간, 신장, 뇌 등 중요 기관의 세포가 다시 기능하기 시작했으며, 돼지의 몸이 사체처럼 뻣뻣해지지도 않았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논문의 공동저자 중 한 명인 데이비드 안드리예비치 예일대 교수는 "우리는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지도 몰랐다. 우리가 되살린 모든 것이 믿어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돼지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연구진은 간주했다. 오르간엑스에 포함된 신경차단제가 뇌 신경 활성화를 막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개별 뇌세포가 살아났음에도 뇌에서 전체적으로 조직적인 신경 활동의 징후는 없었다고 세스탄 교수 등은 밝혔다.

촬영을 위해 요오드 조영제를 주사하자 이 돼지가 머리를 홱 움직여 과학자들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연구진은 돼지의 머리가 움직인 이유를 알 수 없다면서도 뇌와는 무관한 것으로 추정했다.

예일대는 이 기술의 특허를 출원했다. 되살린 장기가 제대로 기능하는지, 성공적으로 해당 장기를 이식할 수 있는지를 살펴본 뒤 이 기술이 손상된 심장이나 뇌를 복구하는 데 사용될 수 있을지도 실험할 예정이라고 세스탄 교수는 밝혔다.

이번 연구의 목적은 사람의 장기이식 수술을 위한 장기를 오래 보전해 공급을 늘리겠다는 것이지만, 예일대 '생명윤리를 위한 학제간 연구센터'의 스티븐 라탐 소장은 "사람에 대한 사용까지는 아직 한참 남았다"고 말했다.

또한 예일대의 연구 결과는 생명과 죽음의 경계로 여겨졌던 기존의 정의에 새로운 의문을 제기한다고 미 언론들은 평가했다.

뉴욕대 그로스먼의대의 브렌던 페어런트 이식윤리정책연구국장은 "이번 결과는 죽음에 대한 의학적, 생물학적 정의에 수정이 필요한 게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법학자인 페어런트 교수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널리 받아들여지는 죽음의 의학적, 법적 정의에 따르면 이 돼지는 죽은 것"이라면서 "중요한 문제는 어떠한 기능이 그러한 정의를 바꿀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앞으로는 신경차단제를 쓰지 말고 뇌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를 연구해 이 기술이 뇌졸중이나 익사 사고를 당한 사람들의 뇌 기능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살펴볼 수도 있다고 페어런트 교수는 덧붙였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이르면 4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할 터널 공사 시작 글로벌한인 509 08/03/22
빈부간 활발한 교류가 계층 이동 촉진…네이처지 논문 글로벌한인 615 08/02/22
워싱턴DC서 총격전…희생자 다수 발생 글로벌한인 646 08/02/22
항암 치료 후 난청·이명 온다 글로벌한인 837 07/29/22
생각보다 큰 아빠 나이가 출생에 미치는 영향 글로벌한인 1194 07/25/22
당뇨병성 황반부종, 단계적 치료가 최선 글로벌한인 997 07/19/22
치매,나이보다 생활이 더 위험 요인 글로벌한인 1124 07/15/22
실험 신약 항암제, 척수부상 회복에 효과 글로벌한인 846 07/13/22
새로운 우주시대...별의 탄생·소멸 모습, 외계행성 물까지 글로벌한인 826 07/13/22
갈색 지방세포, 이노신 분비→다른 세포 발열 자극 글로벌한인 815 07/12/22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은 "135억년전 초기 우주 관측도 가능" 글로벌한인 983 07/12/22
NASA, 최고 망원경이 찍은 '초기 우주 이미지' 담은 사진 선보여 글로벌한인 987 07/12/22
아베 총격사망 파장 속 자민당 압승 글로벌한인 908 07/11/22
아베 유세중 산탄총 맞아…심폐 정지 상태 글로벌한인 1005 07/08/22
"우리집에 숨어요" 총기 난사서 이웃 주민이 자발적으로 수십명 대피시켜 글로벌한인 1181 07/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