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부간 활발한 교류가 계층 이동 촉진…네이처지 논문

가난한 집안에 태어났어도 살림이 넉넉한 친구들과 더 많이 어울릴 수 있는 동네에서 자라난다면 성인이 됐을 때 더 많은 소득을 올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네이처지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저소득층 어린이라도 친구의 70% 이상이 고소득층인 동네에서 자란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성인이 됐을 때 소득이 약 2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대, 뉴욕대, 스탠퍼드대 등의 연구진이 미국의 25∼44세 페이스북 계정 7천220만개와 이들의 친구 관계 210억 건을 분석해 얻어낸 결과다. 지역 납세 기록, 익명화된 페이스북 계정의 우편번호, 성별, 대학, 이용중인 휴대전화의 소비자가격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지역별·개인별 소득을 추정했다.

기존에도 교육·소득 수준이 더 높은 사람들과 더 많이 어울릴수록 대학진학률이 더 높고, 성인이 됐을 때 더 많은 소득을 거둘 수 있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연구 결과를 소개하면서 각 지역의 소득 계층 이동, 이른바 '사회적 사다리'를 활성화하는 중요한 요인이 무엇인지 밝혀냈다는 데에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미국 전역의 소득과 계층 이동성을 함께 분석했다. 가령 조지아주 콘리 마을과 미네소타주의 윈스테드 마을은 중위소득이 연 5만5천 달러 수준으로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콘리는 저소득층이 저소득층에 머물 확률이 높은 반면, 윈스테드는 저소득층의 빈곤 탈출 경향이 매우 높았다. 두 도시의 결정적인 차이가 바로 '사회경제적 지위가 다른 사람들 간의 활발한 교류'였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골자다.

분석 대상 페이스북 계정 가운데 2천만건은 고등학교 정보와 부모 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 정보를 이용해 고등학교 시절 저소득층 자녀와 고소득층 자녀의 교류가 활발할수록 계층 이동이 활발하고, 저소득층이 높은 소득을 거둘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거듭 확인했다. 인스타그램 정보를 이용한 분석도 마찬가지였다.

각 지역의 인종 구성, 빈곤율, 학교 교육 수준 등은 계층 이동을 촉진하는 데 별다른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라지 체티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는 "계층간 경계선을 넘나들며 서로 어울리는 지역에서 자라난 어린이는 나중에 커서 더 좋은 결과를 얻고, 빈곤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더 크다"고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NYT는 빈곤층에서 벗어난 실제 사례도 소개했다.

중저소득층의 이혼·실직가정 자녀로 현재 형사전문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는 한 20대 여성은 NYT에 "더 잘 사는 집 사람들을 만나고, 그 사람들과 어울리고, 그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해한 경험, 그것이 중요한 차이를 만들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워싱턴DC서 총격전…희생자 다수 발생 글로벌한인 646 08/02/22
항암 치료 후 난청·이명 온다 글로벌한인 837 07/29/22
생각보다 큰 아빠 나이가 출생에 미치는 영향 글로벌한인 1194 07/25/22
당뇨병성 황반부종, 단계적 치료가 최선 글로벌한인 997 07/19/22
치매,나이보다 생활이 더 위험 요인 글로벌한인 1124 07/15/22
실험 신약 항암제, 척수부상 회복에 효과 글로벌한인 846 07/13/22
새로운 우주시대...별의 탄생·소멸 모습, 외계행성 물까지 글로벌한인 826 07/13/22
갈색 지방세포, 이노신 분비→다른 세포 발열 자극 글로벌한인 815 07/12/22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은 "135억년전 초기 우주 관측도 가능" 글로벌한인 983 07/12/22
NASA, 최고 망원경이 찍은 '초기 우주 이미지' 담은 사진 선보여 글로벌한인 987 07/12/22
아베 총격사망 파장 속 자민당 압승 글로벌한인 908 07/11/22
아베 유세중 산탄총 맞아…심폐 정지 상태 글로벌한인 1005 07/08/22
"우리집에 숨어요" 총기 난사서 이웃 주민이 자발적으로 수십명 대피시켜 글로벌한인 1181 07/07/22
'명예훈장' 받은 한국전 참전노병 미군 '영웅의 전당'에 헌액 글로벌한인 926 07/07/22
"창의적인 수학은 언어력이 전제 되야..." 글로벌한인 876 07/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