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뒤 미국인 1억명 이상, '극한 무더위'에 노출된다

30여 년 뒤 미국에서 1억 명 이상이 '극한 무더위'에 노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기후위험을 연구하는 비영리단체 퍼스트스트리트 재단은 내년 미국에서 50여개 카운티가 화씨 125도(약 51.7도) 이상의 열지수(체감온도)를 경험할 것으로 관측했다. 해당 카운티들에 사는 인구는 800만 명 이상이다.

오는 2053년에는 화씨 125도 이상의 열지수를 기록하는 미국 내 카운티가 1천 곳 이상, 해당 카운티들의 인구는 1억800만 명으로 각각 전망됐다.

이러한 무더위는 텍사스주와 플로리다주 등 남부 지방에서 주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또 30년 뒤 남부 지방에서 체감온도 화씨 125도가 넘는 날이 현재의 두 배에 육박할 것이라고 퍼스트스트리트 재단은 내다봤다.

공교롭게도 텍사스와 플로리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재택근무 문화가 확산하면서 최근 인구 유입이 많은 지역이다.

중서부 지방도 무더위 기상이변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퍼스트스트리트재단은 텍사스주 북부와 루이지애나주에서 일리노이·인디애나·위스콘신주까지를 '극한 열파 벨트'로 분류했다. 습도가 높은 중서부 지역에서는 건조한 지역보다 체감온도가 높기 때문이다.

매슈 에비 퍼스트스트리트 재단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피할 수 없는 일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미국의 4분의 1이 곧 체감온도 125도(화씨)를 넘는 '극한 열파 벨트'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재단은 정밀 지표면 열 측정과 차폐율, 불투수면(빗물이 침투할 수 없는 지역), 물 접근성 등을 계산하고 유엔의 미래 온실가스 배출 예상 시나리오를 적용해 이같은 결과를 내놨다.

기후변화가 주택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기 위해 미국에서 가장 흔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만기인 30년을 분석 기간으로 정했다.

극한의 무더위 기상이변 증가는 이미 홍수와 화재에 취약한 지역에서 진행 중인 '기후 이주'를 더 많이 촉발할 수밖에 없다고 에비 CEO는 전망했다.

글로벌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중국, 화학무기 인체실험한 옛 일본군 '독가스 부대' 414명 공개 글로벌한인 1024 08/16/22
미국 남서부 1천400만명에 홍수주의보·폭염경보 글로벌한인 893 08/15/22
채식 여성, 고관절 골절 위험 높다 글로벌한인 981 08/12/22
영국, 가뭄 공식 선언할 듯...37도 폭염에 화재 위험 경보까지 글로벌한인 1002 08/12/22
강력한 항산화제로 '세포 소멸' 막는다...비타민K의 재발견 글로벌한인 1578 08/09/22
비타민D, 만성 염증 억제 글로벌한인 1082 08/09/22
다누리, 강대국 집중됐던 달 연구 보편성 획득 글로벌한인 1345 08/08/22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내일 우주로...미국서 발사 글로벌한인 2384 08/04/22
재발 암에 쓰는 CAR T세포, EBAG9 유전자 제거하면 강해진다 글로벌한인 1711 08/04/22
수지상세포 면역 수용체 DCIR, 대장암과 궤양성 대장염 직접 개입 확인 글로벌한인 1717 08/04/22
예일대 연구진, 특수용액 투입해 죽은 돼지 핵심 장기들 살려 글로벌한인 1145 08/04/22
이르면 4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할 터널 공사 시작 글로벌한인 1886 08/03/22
빈부간 활발한 교류가 계층 이동 촉진…네이처지 논문 글로벌한인 2084 08/02/22
워싱턴DC서 총격전…희생자 다수 발생 글로벌한인 1889 08/02/22
항암 치료 후 난청·이명 온다 글로벌한인 2177 07/2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