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현지시간)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문제를 변수로 꼽았다.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이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기침체를 예상하지 않는다"며 "우리의 기본 시나리오는 연착륙"이라고 말했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경기침체 확률을 35%로 보고 있다고 하치우스는 전했다. 이는 월가의 대체적인 예상(65%)보다 확연히 낮은 수준이다.

올해뿐만 아니라 2024년 대통령선거 때까지도 미국 경제는 후퇴하지 않고 계속 성장할 것으로 골드만삭스는 전망했다.

하치우스는 작년 여름 9%를 넘었던 물가상승률이 올해 말이나 내년까지 2∼3% 범위로 낮아질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은 분명히 정점을 찍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현재 과열 상태인 미국 노동시장은 점진적으로 식겠지만, 올해 중 월별 일자리 증가세가 마이너스로 돌아설 정도로 고용한파가 불지는 않을 것으로 하치우스는 예상했다.

그러나 미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상향에 실패해 부채 리스크가 커지면 미국도 경기침체와 금융시장 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관측했다.

하치우스는 "미 정부의 채권 원금과 이자 지급 능력과 의지에 대한 의구심이 생긴다면 이는 매우 매우 부정적인 결과를 몰고 올 것"이라며 미 의회가 제때 부채한도를 상향하지 못한다면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미 정부 디폴트나 그와 비슷한 상황이 경기침체를 초래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네"라고 답한 뒤 "금융시장 혼란과 긴축이 경제 활동에 하방 압력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미 의회가 "결국은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하치우스는 낙관했다.

경제 뉴스

제목 등록 조회 일자
'불황 전조' 경고 속 임시고용직 줄이는 미국 기업들 글로벌한인 1980 01/25/23
세계은행 총재 "글로벌 경기둔화 1∼2년 대형회복 없어" 글로벌한인 930 01/23/23
재산 93% 증발한 헝다 회장 글로벌한인 1619 01/20/23
"전기차 시장, 첫 침체기,,,적자생존 거 시험대 글로벌한인 2104 01/17/23
메가 밀리언스 3억 5천만 달러 잭팟 글로벌한인 1573 01/16/23
전문가 1천200명 설문,"세계 경제 단기적 위험요소는 물가위기, 장기적으론 기후변화" 글로벌한인 2392 01/13/23
GM·포드·구글 협업 '가상발전소 파트너십'(VP3) 발족 글로벌한인 1318 01/12/23
두낫페이, 교통법규 위반 재판에 '챗봇 변론' 선보일 계획 글로벌한인 909 01/11/23
연준의 0.25%p 금리인상은 12월 물가에 달렸다 글로벌한인 1186 01/11/23
올해 각국 금리 노선 한·미 인상 vs 중·러 인하 예상 글로벌한인 1273 01/11/23
테슬라 트위터발 오너리스크 현실화 조짐 글로벌한인 1768 01/10/23
삼성전자, 29년간 1위 IBM 제치고 작년 美 특허 최다 취득 글로벌한인 1546 01/09/23
1월6일 24시 간추린 국제 경제 뉴스 글로벌한인 1156 01/06/23
연준, 이미 인플레 통제한 3가지 증거 글로벌한인 1183 01/06/23
테슬라 주가, 새해 첫날도 12% 폭락...작년 65% 추락 글로벌한인 660 01/05/23